한화 송신영이 SK와의 주말경기에서 퇴장을 당했습니다.

올시즌 첫퇴장 입니다. 참고로 한화 한대화 감독도 시즌 첫 감독 퇴장.

 

투수의 폼을 계속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위치에 있는 주심들은 투수의 폼으로 빈볼 여부를 알 수 있다 합니다.

빈볼의 경우 몸의 위치나 손의 방향이 확연히 타자쪽을 향한다고 하지요.

투수를 지속적으로 노려보고 있는 타자도 빈볼의 낌새를 느낄때가 있다고 합니다.

 

허나 지금껏 어떤 선수도 -적어도 국내리그에선- 빈볼을 던졌다고 시인한 경우는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메이저 리그에선 대놓고 전략상 빈볼을 던졌다고 말한 사례가 있나 봅니다만.

하기사 정말 쥐어짜듯이 몸쪽 꽉찬공을 던질때 -정말 맞아도 모르겠다고 마음 먹고- 제구가 안되어서 결과적으로 빈볼처럼 보일때가 있긴 합니다.

 

다들 몸쪽공을 던지다 제구가 안되어서 그랬다고 해명을 합니다.

하지만 그게 빈볼인지 아닌지는 정황상 파악이 되기 마련입니다.

 

자, 그럼 빈볼은 투수 단독의 결정인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빈볼은 -빈볼이 존재함을 사실로 두고- 열에 아홉은 벤치의 사인에 의해 결정됩니다.

물론 이것 또한 그 누구도 벤치에서 투수에게 빈볼 싸인을 보냈다고 시인한적은 없습니다.

다만 그걸 대놓고 말하지 않았을 뿐이지요.

정말로 투수 단독으로 빈볼을 던지는 경우가 있다면 오히려 자팀의 벤치에서 발끈할겁니다.

 

그럼 언제 빈볼이 등장하느냐?

큰 점수차로 이기고 있는 경기 후반에 번트를 댄다든지 도루를 하면 빈볼을 던질 가능성이 커집니다.

암묵적으로 지켜지고 있는 말하자면 불문률 같은 거죠. 서로간에 매너를 지키자는 차원에서.

 

한예로 일전에 LG와 롯데전에서 8:2, 6점차로 크게 앞서고 있는 상황, LG 박용근이 연속 도루를 해서 3루까지 갑니다.

설상가상 박용근은 8회 대주자로 1루에 나갔고.

이보다 더 좋은 빈볼 유발 상황은 없을겁니다.

 

다음 타석에 나온 권용관은 겁을 먹고 타석에서 물러나 서있었죠.

 

허나 롯데는 빈볼을 던지지 않았고 다음날 김재박 -역시 김재박!- 은 롯데 로이스터 감독한테 사과를 했습니다.

 

야구를 잘 모르는 사람들에겐 좀 생소한 상황이죠. 누상에서 도루를 하면 왜 안돼? 예, 도루도 상황 봐가면서 해야 한다는 야구계의 숨겨진 룰이 있습죠.

또 그걸 깨면 상대팀을 열받게 하는 행위로 판단 그래서 빈볼이 날라오면 맞는다는, 조금은 희안한 룰도 있구요.

 

그렇게 보면 참 야구란 살벌한 경기입니다.

느리게 던진다 해도 시속 100km가 넘는데 그걸 사람몸에 맞추기 위해 던진다는게 그렇죠?

하지만 그게 야구인데 어쩌겠습니까?

 

적절한 예가 될런지 모르겠습니다만 북미 프로 아이스 하키 리그에선 선수들끼리 싸우는 걸 심판들이 냅두죠? 원래 그런거라고.

 

말그대로 살벌합니다.

 

 

 

아, 빈볼은 영어입니다.

Bean Ball 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76
18 (바낭) 침울한 일요일 [8] 푸른나무 2015.06.28 1294
17 [부동산 관련 질문] 혹시 한달 임대 해보신 분 계신가요? [5] Viktor 2014.04.27 1370
16 [바낭] 오랜만에 간략한 아이돌 잡담 [13] 로이배티 2014.02.02 4267
15 유치원 근처를 지나가다가 생긴 궁금증... [9] 닥호 2013.11.04 2137
14 듀9) 강릉 바우길 가 보신 분 있나요? 강릉 여행 일정 타니 2013.07.15 1153
13 박종우 선수 동메달 받네요. [1] 닥호 2013.02.13 1280
» 빈볼에 관한 루머들. 그 보이지 않는 야구의 숨겨진 룰? [20] chobo 2012.05.22 2444
11 [스포일러] 어제 위대한 탄생 2 잡담 + 지금 MBC 음악중심 방송중입니다; [11] 로이배티 2011.10.22 2700
10 이때 살을 찌우고 촬영한건가요 [6] 가끔영화 2011.08.29 3404
9 (듀게인)청소년 드라마 사춘기 그리고 해리포터 감상(스포다수) [5] 은빛비 2011.07.16 1935
8 카톡 바낭) 모르는 사이에 시대에 뒤떨어졌더군요. [9] 부기우기 2011.06.21 2788
7 [바낭]가위 눌리는 거 말이에요 [8] 지금청춘 2011.06.08 1587
6 [바낭] 교감쌤과의 면담 후기... [4] 나오 2011.06.04 2726
5 에스컬레이터 하니까 생각납니다.. [4] 제주감귤 2011.05.13 1161
4 보기 좋다 생각했는데 기사가 삭제 됐군요 [3] 가끔영화 2011.04.09 1745
3 근데 언제부터 노스페이스 바람막이가 전국 고교 교복으로 지정 된건가요? [7] 달빛처럼 2010.10.03 3968
2 인셉션 이야기 가운데 마법사의 제자 보고 왔습니다.(스포 無) [4] 리쓰 2010.07.22 2166
1 당신도 나처럼... [3] S.S.S. 2010.07.21 20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