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에 이러고



난 후엔 전혀 손을 안 대고 살았는데 말입니다.

며칠 전에 오랜만에 루x웹 플라모델 정보 게시판을 가 보니



이런 물건이 나온다지 뭡니까.

퍼스트, 막투, 제타, 더블제타, 뉴 건담은 제 건덕질의 시작이자 끝, 그리고 로망이었지요.

더군다나 제타 건담은 국민학교 졸업 이후로 10여년을 쉬었던 제 플라모델질 취미를 재점화시켰던 추억의 물건이기도 하고(...)

사실 RG라는 등급을 딱히 좋아하진 않지만




사... 사겠습니다. orz


게다가 이걸 산다면 예전에 지른다고 벼르기만 하다 까맣게 까먹고 있었던 막투 에우고, 티탄즈까지 사야할 것 같은 기분이 들구요(...)


게다가 HGUC쪽에선 또



반다이가 경영 위기에 처하지 않는 이상엔 찍어낼 일이 있겠냐는 덕후들의 푸념의 주인공이었던 바이아란이!!!;

이미 얼마 전에 함브라비도 발매된 바 있으니 이러다 디제에 싸이코 막투, 멧사라, 볼리노크 샤만 같은 녀석들까지 나와 버린다면 본격 HGUC 컬렉터가 되어 버릴지도 모르겠어요.

여전히 가능성은 겁나게 낮지만 저 바이아란 따위(...)가 발매되는 걸 보면 다른 기체들도 꿈은 전혀 아니기에.


이미 이런 마이너한



물건까지 나온다는 판국에 정말 뭔들 불가능하겠습니까. 하하.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런 물건까지 나와 버리니 정말 버틸 수가 없네요.

어지간하면 원작 스타일을 선호하는 편이고 다들 대두라고 놀리던 원조 MG 뉴건담 디자인에 한 점 아쉬움도 없었던 사람이지만.

12년의 세월을 두고 최신 기술과 집요한 색분할로 튀어 나올 이 녀석은 지를 수밖에... orz


근데 정말 HGUC 싸이코 막투, 멧사라는 나올까요 안 나올까요.

그리고 PG 라인업은 뉴건담, 사자비를 포기하고 사멸해 버린 것일까요.

제가 이걸 다 사면 조립하는 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이런 거 다 지르고 오전에 찜해둔 블루레이까지 다 지르고 나면 전 뭘 먹고 살아야 할까요.

원 포 더 머니, 투 포 더 머니, 뭐니뭐니해도 머니 돈이 최고지요. 하지만 지금 내 주머니 Ain't got no money, 지금 내 꼴이 이 게 뭐니 아이고 어머니 (뭐라는거냐;;)



돈 요정이 필요합니다. orz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68
41 7월들어 커피점 매출이 고공행진이라 좋긴 한데.. [18] 무비스타 2013.07.12 5473
40 요새 무슨 화장품 쓰세요? [30] 루이스 2013.08.07 5042
39 연예인들이 귀신봤다는 얘기 [10] run 2010.08.05 4599
38 우체국에서 범용 공인인증서 무료 발급중 [7] 2010.08.04 3532
37 2%부족할때 새로운 광고 어떠신가요 [11] 필수적익명 2010.07.27 3455
36 슬쩍 꺼내는 제모 이야기 [11] 클로버 2011.04.04 3444
35 양승호 감독 정말 대단하네요!! [12] 지루박 2011.04.19 3285
34 오늘 점심은 만두 드세요.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8.18 3240
33 집에서 팥빙수 해드시는 분들 얼음은 뭘로 가세요?? [25] 레옴 2011.07.25 3221
32 2013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후기(초스압!) [17] Kovacs 2013.08.04 2943
31 여름이니까 무서운 광고 (노약자, 임산부 시청 주의) [3] wadi 2010.07.09 2800
30 그런거 같은데 어딘가 빈듯한 말 [9] 가끔영화 2010.07.31 2723
29 게옷 입은 샤이어라보프 [1] 가끔영화 2011.06.17 2546
28 음주, 주량통제가 가능하신가요? [5] soboo 2010.07.10 2514
27 야밤에 귀신얘기. 웃기거나 안타까운 귀신들 모아봐요. [8] 클로버 2011.04.02 2469
26 헤드셋 쓰시나요 이어폰 쓰시나요 [3] 가끔영화 2010.09.22 2450
25 제 강아지의 현황입니다 [4] 보스트리지 2011.06.07 2412
24 벌레와 비둘기에 시달린 나날 - 1부, 날벌레 편 [2] 남자간호사 2010.07.12 2345
23 아가씨들과 잠시 이별...ㅡ_ㅠ [15] 샌드맨 2015.09.06 2345
22 본격 애묘SF소설 '여름으로 가는 문'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4.23 23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