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주량통제가 가능하신가요?

2010.07.10 16:35

soboo 조회 수:2530

 전 술을 마시고 필름이 끊겨 본적이 딱 두번 있습니다.

 한번은 작정하고 마셨는데 (거의 2박3일에 걸처 낮술 밤술 가리지 않고 마셨죠)

 꿈인지 생시인지 분간하기 힘든 단편적인 기억의 조각 조각들만 남더군요.

 다행히 큰 실수는 안했습니다 (후배들 몇이 지켜보는 가운데 냉장고 문을 유유히 열고 우유통을 꺼내어 순식간에 자세 취하고 쉬야를 봤다던지 하는 정도;;)


 또 한번도 여럿이 어울린 술자리였는데 참 기분도 좋고 믿음직한 후배들이 우르르 보디가드 해주는 술자리라서 역시 끊길 때까지 마셨어요.

 대충 아스팔트 바닥에 뺨을 부비적 거린거와 전봇대와 멱살 드잡이한 정도의 실수만;;


 그리고 대부분은 그 날 마시는 술의 양을 제 기분이나 컨디션에 따라 조절합니다.

 아니다 싶은 날엔 아예 술자리에 빠지고...한참 무르익는 분위기도 무시하고 그냥 일어서서 나오버립니다.

 (참고로 그렇게 몇번만 해보세요.  당연히 그런가 보다는 하는 반응만 남게 됩니다.  일부 특수한 직업군의 분들이 일과 연루된 특정한 술자리가 아니라면 

 억지로 마시지 않아도 사회생활에 저녛 지장이 없다는)

 아무리 술자리에서 볼멘소리, 야유의 소리가 들려도 못들은 척 해요. 안 받는 술 억지로 마셔서 탈나면 지들이 챙겨줄겨? -_-;

 


 그런데 술.주량을 통제 못하는 사람이 은근 많더라구요.

 전 사람이 다 저 같은줄 알았는데 살면서 보니 그렇지가 않아요. 

 마시던 술이 마시자 마자 발동이 걸리는 것도 아니고 어? 하는 순간 순식간에 필름이 끊기는 사람도 있고 

 통제불능의 순간이 이미 온 상태에서 계속 술을 마시는 사람들도 있어요.

 전 그게 자기 한몸 가누어야할 성인의 올바른 자세가 아니라는 생각을 해왔지만 술이 자기몸을 멋대로 갖고 놀수도 있다는걸 

 모르는 사람도 많더라구요. 그런 경험이 없어서일수도 있고 체질일수도 있구요.


 저 아래에 성폭행 피해자의 자기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술을 마신 것에 대한 언급이 논란이 되더군요.

 일단 술은 자기 주량만큼 절제해서 마시는게 좋다는 말은 틀린 말은 아니긴 해요.

 그런데 그게 꼭 언제나 술을 마시는 사람이 상황을 통제할 수 있다는 전제가 있어야 일반화가 가능할텐데, 그렇지가 않다는게 문제죠.


 특히 남자던 여자던 분위기상 약한 마음에 억지로 술을 과하게 마시는 경우도 있고

 더군다나 한국에는 아직 상대방에게 억지로 술을 강요하는 문화가 남아 있자나요.


 약간 다른 이야기인데....

 술은 음료수와 달리 때로 무척 안좋은 사건을 만들어 낼 수도 있는 놈인지라 

 술을 아직 잘 모르는 사람은 제대로 배울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마치 성교육처럼요. 음주에 대하여 의학적으로 문화적으로 성숙된 자세를 갖을 수 있는 교육이라는게 

 전무하자나요? 그러다가 좀 괜찬은 술친구를 만난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술이 생활의 활력소가 되고

 그렇지 못한 사람은 자칫 인생을 망치는 계기가 되고....


 이상, 맥주는 음료수일 뿐이고 술은 역시 40도짜리정도는 되야 술이라고 생각하며 폭탄주야 말로 술을 사랑하는 한국인들이 

 만들어낸 최고의 발견이라고 생각하는 는 술애호가의 바낭이었습니다;;;


 


술은 늘 자신을 배신하기만 하는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영원한 벗!!!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918
41 여름이니까 무서운 광고 (노약자, 임산부 시청 주의) [3] wadi 2010.07.09 2817
» 음주, 주량통제가 가능하신가요? [5] soboo 2010.07.10 2530
39 벌레와 비둘기에 시달린 나날 - 1부, 날벌레 편 [2] 남자간호사 2010.07.12 2369
38 너무 더워서 청소기 돌리기가 싫으네요. [3] 비네트 2010.07.22 1660
37 2%부족할때 새로운 광고 어떠신가요 [11] 필수적익명 2010.07.27 3470
36 그런거 같은데 어딘가 빈듯한 말 [9] 가끔영화 2010.07.31 2734
35 여름 감기 걸렸어요. [16] 자두맛사탕 2010.08.01 1941
34 우체국에서 범용 공인인증서 무료 발급중 [7] 2010.08.04 3545
33 연예인들이 귀신봤다는 얘기 [10] run 2010.08.05 4615
32 (바이트낭비)여름이 한 두달 더 있으면 좋겠군요 [8] 가끔영화 2010.08.26 1954
31 헤드셋 쓰시나요 이어폰 쓰시나요 [3] 가끔영화 2010.09.22 2463
30 가을 노래 [1] calmaria 2010.10.08 1546
29 군, 병역 등의 주제 덕분에 떠오른 '티보가 사람들' [3] digression 2010.11.26 1800
28 자신이 생각해낸 말장난 구글로 검색해보기 [5] catgotmy 2011.02.27 2006
27 [실망] 지산락페스티발에 콜드플레이 안 오나보네요 ㅠㅜ [7] kiwiphobic 2011.03.24 2320
26 야밤에 귀신얘기. 웃기거나 안타까운 귀신들 모아봐요. [8] 클로버 2011.04.02 2484
25 슬쩍 꺼내는 제모 이야기 [11] 클로버 2011.04.04 3456
24 양승호 감독 정말 대단하네요!! [12] 지루박 2011.04.19 3302
23 본격 애묘SF소설 '여름으로 가는 문'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4.23 2351
22 [바낭] 소니의 망신살 / 악명 높은 시간 여행 게임의 신작이 옵니다 [3] 로이배티 2011.04.27 23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