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껏 살아오면서 전철안에서 벌어지는 온갖 진상풍경(?)을 봐왔지만 담배피는  사람을 본적이 없어요.

술마시는 사람도 못봤고.

취한상태에서 토하는 사람은 여러번 봤지만요.

 

5호선에서 맥주마시고 담배피는 여자 동영상을 봤는데 이건 뭐 딴세상 이야기 같아요.

동영상을 찍고 웹에 올리는 것에 대한 이야기와는 별도로 저런게 가능한지.

젊은 여자 같아보이던데 참 뭐랄까 아스트랄 하다는 말 이왼 다른 표현을 못찾겠네요.

 

헌데 옆에 앉은 아저씨도 사람 얼굴쪽으로 우산을 들이대는 건 좀.

 

제가 좀 예민한 편이라 바로 옆에 앉은 사람이 볼륨을 지나치게 크게 한 상태에서 이어폰으로 듣고 있을때도 스트레스를 받는 편인데 내 옆자리에 앉은 여자가 저랬다면.

싸움은 피하고 싶지만 이성이 매순간 제대로 동작하지는 않지요. 싸움이란건 항상 그렇게 벌어지니까.

담배를 피지말라고 말했는데 내머리에 맥주를 쏟는다면?

 

하여간 많이 놀랐습니다.

뜬금없이 공각기동대 마지막 대사가 생각납니다.

"세상은 광대해"

 

물론 "넷은 광대해"가 원래 대사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847
75 무뢰한 보고왔습니다: 어흐...전도연/ 추가+보신분들께 질문 [7] 계란과자 2015.05.27 3476
74 제 2차 듀나게시판 솔로대첩 공고 [35] Violet 2014.05.26 4010
73 아니, 지금 거울들은 보시고 우리 마코짱 못생겼다고 하시는 겁니까? [8] 룽게 2013.07.16 3458
72 [INFOGRAPHIC] 한국의 가사분담에 대한 인식과 실태 [4] JKewell 2013.06.30 1989
71 [단문바낭] 서술형 답안을 채점하다가... [11] 로이배티 2013.04.30 2776
70 설리+크리스탈이 에뛰드 새 모델이라길래 찾아본 예전 광고들 [2] 봄눈 2013.01.05 3407
69 제주도 솔로대첩 [5] 화려한해리포터™ 2012.12.25 3559
68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 [1] TooduRi 2012.12.24 1601
67 어제 동네 어머님들과 ㅂㄱㅎ대통령 이야기를 좀 했었는데.. [2] 흐흐흐 2012.12.21 1667
66 유명인 투표 인증샷 모음(몇몇 업데이트됨.) [12] 자본주의의돼지 2012.12.19 3669
65 국정원에 관한 개인적 추억이 있으십니까? [12] drlinus 2012.12.12 3486
64 역시 토론은 따따부따 말 잘한다고 점수 따는게 아니네요 [8] 데메킨 2012.12.04 3431
63 다른 언어를 쓰는 분과 연애하신 분 있으신가요? [19] 작은가방 2012.11.23 3092
62 [바낭] 빅뱅이론 시즌6 시작 (댓글스포, 본문짧음) [13] 안수상한사람 2012.09.29 2486
61 이쯤에서 다시 보는 레즈비언 부부 아들의 의회 연설 [9] 13인의아해 2012.09.21 6051
60 ORANGE CARAMEL - LIPSTICK [MV] [18] 탐스파인 2012.09.12 1620
59 바람이 분다 (여자 정혜 뮤비) [4] 나보코프 2012.07.16 1443
58 그런데 여자들이 정말 남자랑 저런식으로 대화하나요? [23] 발광머리 2012.07.03 4572
57 셜록 한국판 캐스팅 보셨나요? [24] 체어샷 2012.06.20 5911
» 나름 지하철 인생 수십년인데 전철안에서 담배피고 술마시는 사람을 본적이 없어요. [11] chobo 2012.03.27 27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