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용 감독과 탕웨이의 열애소식을 들으니, 

문득 의사소통은 어떻게 할까 궁금해지더라고요. 

뭐 눈빛만으로도 이야기가 통하고도 남겠습니다만.. 

그래도 이런 저런 깊은 대화를 나눌 때는 제약이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봤지요. 


제 주변에 실제로 영어를 못하는데도 미국인과 결혼한 분이 계시거든요. 

대략 알아 듣기는 해도 그 분이 할 줄 아는 것은 명사를 나열하는 것 정도라.. 

사실 그나마도 충분한 소통이 될 정도로 많이 아시는 것도 아니고요. 

그러다보니 양쪽 모두 어느 정도 답답한 게 있는 모양이더라고요. 

어찌 결혼 생활을 유지하는지 참 신기하긴 하더랍니다.

뭐.. 같은 언어를 쓰는 부부이더라도 말을 안 하고 사는 분들도 계시지만..


초기에 설렘만으로 연애를 할 때야 말이 안 통해도 대체할 것이 많을 것 같은데, 

점점 서로에 대해 깊이 알수록 대화란 게 참 중요하단 생각을 하는데요. 

외쿡인과 만나보신 분들 혹시 계신가요? 


제겐 중국인 친구가 있는데, 이 친구는 꽤 유창하게 한국말을 해서 의사소통에는 전혀 지장이 없었어요. 

하지만 연인이 됐을 때는 또 문제가 다르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봤습니다. 


결론은.. 

김감독님 정말 부러워요..

난 여잔데.. 그럼에도 김감독님이 부럽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96
75 무뢰한 보고왔습니다: 어흐...전도연/ 추가+보신분들께 질문 [7] 계란과자 2015.05.27 3547
74 제 2차 듀나게시판 솔로대첩 공고 [35] Violet 2014.05.26 4020
73 아니, 지금 거울들은 보시고 우리 마코짱 못생겼다고 하시는 겁니까? [8] 룽게 2013.07.16 3462
72 [INFOGRAPHIC] 한국의 가사분담에 대한 인식과 실태 [4] JKewell 2013.06.30 1997
71 [단문바낭] 서술형 답안을 채점하다가... [11] 로이배티 2013.04.30 2781
70 설리+크리스탈이 에뛰드 새 모델이라길래 찾아본 예전 광고들 [2] 봄눈 2013.01.05 3412
69 제주도 솔로대첩 [5] 화려한해리포터™ 2012.12.25 3561
68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 [1] TooduRi 2012.12.24 1606
67 어제 동네 어머님들과 ㅂㄱㅎ대통령 이야기를 좀 했었는데.. [2] 흐흐흐 2012.12.21 1669
66 유명인 투표 인증샷 모음(몇몇 업데이트됨.) [12] 자본주의의돼지 2012.12.19 3669
65 국정원에 관한 개인적 추억이 있으십니까? [12] drlinus 2012.12.12 3503
64 역시 토론은 따따부따 말 잘한다고 점수 따는게 아니네요 [8] 데메킨 2012.12.04 3438
» 다른 언어를 쓰는 분과 연애하신 분 있으신가요? [19] 작은가방 2012.11.23 3105
62 [바낭] 빅뱅이론 시즌6 시작 (댓글스포, 본문짧음) [13] 안수상한사람 2012.09.29 2492
61 이쯤에서 다시 보는 레즈비언 부부 아들의 의회 연설 [9] 13인의아해 2012.09.21 6098
60 ORANGE CARAMEL - LIPSTICK [MV] [18] 탐스파인 2012.09.12 1629
59 바람이 분다 (여자 정혜 뮤비) [4] 나보코프 2012.07.16 1452
58 그런데 여자들이 정말 남자랑 저런식으로 대화하나요? [23] 발광머리 2012.07.03 4578
57 셜록 한국판 캐스팅 보셨나요? [24] 체어샷 2012.06.20 5929
56 나름 지하철 인생 수십년인데 전철안에서 담배피고 술마시는 사람을 본적이 없어요. [11] chobo 2012.03.27 27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