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어제 감자별 잡담

2014.02.27 09:54

로이배티 조회 수:1709

- 어제는 카메오로 서신애가 나왔습니다.


27378449530E88D32F3C6D


 최송현네 아들 김단율군의 연상 여자 친구역이었죠. 최송현에게 은근히 무례하게 구는 거나 단율군 조련(?)하는 거나 막판에 양다리 걸치다 들키고도 당당한 거나 여러모로 재밌으면서 은근히 현실의 좀 괴상한 여중생 같은 느낌이 들어서 맘에 들었(?)네요. 반 고정 비슷하게 계속 출연해도 재밌겠단 생각이 들었지만, 뭐 카메오는 카메오니까요.

 암튼 이러다가 언젠간 진지희도 나오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카메오 한 번 나올만한데 안 나온 사람이 이제 누가 있더라...


- 예전에도 적은 적 있지만 김단율군은 보면 볼 수록 맘에 듭니다. 생김새도 뭔가 현실적으로 귀엽게 생겼지만 그보다도 연기 때문에. 전형적인 한국식 '아역 연기'를 하지 않더라구요. 그냥 그 또래 애들을 보는 것처럼 참 자연스러운데, 그 나이 또래 배우들에게선 좀처럼 보기 힘든 연기라서요. 동생 역의 정준원군도 마찬가지로 잘 해서 이 형제들이 꽁냥거리는 걸 보고 있노라면 별 내용이 없어도 그냥 실실 웃음이 나옵니다.

 그래서 이 꼬맹이들이 주인공인 에피소드도 좀 나왔음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어제가 그런 에피소드라서 좋았어요. 뭔가 '서신애를 카메오로 넣자!'고 정해놓고 짠 스토리 같은 느낌도 있었지만 그냥 재밌었으니 됐구요. ㅋㅋ 진작에 애들 에피소드를 많이 넣어줬으면 좋았을 것을. 이제 대략 50화 정도 밖에 안 남았고 교통정리해야할 메인 스토리들이 한참 남았으니 자주 보긴 힘들겠죠.

 근데 규영(김단율) 캐릭터의 종말론 집착은 엄마의 열공 특강으로 해소되었다고 치고, 동생의 염세적인 성격 설정은 정말 감자별 떨어지던 날 이후로 깔끔하게 증발이네요.


- 민혁이 오이사 이사 패거리를 의심하기 시작하네요. 후반 전개의 복선이 될지 그냥 컬링 장면 한 번 넣어보고 싶었던 건진 모르겠습니다만. 어쨌거나 복도 컬링 장면은 웃겼으니 됐습니다. ㅋ 아마도 올림픽 때 한국팀 컬링 경기가 화제가 되니 그냥 넣어 본 에피소드겠는데. 요즘 오이사 이사 패거리(특히 여자분ㅋ)에게 정이 가서 재밌게 봤구요.


- 순재옹은 돌아오고 나서 계속 빵빵 터뜨려주네요. ㅋㅋㅋㅋ 윤회 얘기로 시작했다가 엉뚱하게 중딩에게 삥 뜯기고 쌩뚱맞게 오영실 간호사 얘기로 넘어가나 했더니 막판에 그렇게 정리가 될 줄이야. ㅋㅋ 이순재의 연기도 좋았고 오영실의 오영실 연기와 길선자 연기를 비교해보는 재미도 있었고 마지막 마무리도 센스있고 좋았습니다.

 사실 중반 초입까지만 해도 대략 이 정도 재미는 있었는데. 그대로 쭉 이어갔음 반응이 훨씬 좋지 않았을까 싶어 아쉽긴 하지만, 이제 남은 분량이라도 꾸준히 요즘 같은 퀄리티 유지해준다면 챙겨본 보람은 확실히 찾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여전히 기대해봅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