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셉은 음악의 신, UV신드롬 등과 비슷합니다.


이번엔 주인공이 '이적'이 된거지요.


음악의 신이 이상민이 LSM엔터를 통해 재기를 꿈꾸는 내용이라면,


방송의 적은 이적이 진정한 아티스트들을 위한 방송 '이적 쇼' 런칭을 준비하면서 나오는 에피소드들입니다.


전체적인 구도는...


이상민-고영욱-김비서 구도를...(고영욱 사건 하차이후에는 고영욱 자리를 그 뚱땡이 매니저가 역할이 커지면서 맡았죠.)


이적-존박-응구로 잡은거 같더군요.(응구는 94년생의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이적의 제자입니다. 순전히 음악적 열정때문에 뽑았다죠.)


는 대외적 멘트고 현실은 몸매 좋고 섹시댄스 잘추더군요.ㅎㅎㅎ


-청소하는 응구


-섹시댄스 추는 응구




은교를 연상시키는 한 장면. 이적과 응구의 즐거운 한때를 훔쳐보는 존박. (티비위 네모칸에 존박 얼굴 보이죠?ㅎ 모 시트콤에서 노주현씨 네모칸 장면 패러디 생각나더군요.)






우선 첫회라 그런지 이런 저런 사람 많이 나옵니다.


낸시랭, 진중권



크리스탈



솔직히 여기까지는 코웃음 하나 안나왔습니다.


무엇보다 이적과 그의 파트너 존박이 이상민과 고영욱에 비해서 능청맞게 연기를 못하더군요.


크리스탈 앞에서 뻐기는 장면에서도 뭔가 어설퍼요. 이상민이 시치미 뚝 떼고 음악의 신을 연기하던것과는 다르게요.




그나마 이 양반 나올때부터 살짝 재밌더군요.


배정남과 한때 간지 투톱으로 인터넷에서 날린 쿨케이.




쿨케이가 누군지 모르는 존박이 맛폰으로 검색하고서 물어보는 말.




그렇죠. 괄약케이죠. 



괄약케이가 해준 스타일링.





그리고 이어지는 류승완 감독과의 씬.


이거 그런데로 재밌더군요. 류감독이 오히려 이적보다 능청맞게 잘하더군요.




김진표와의 만남.


그리고 디스. 색소폰 손싱크 말고도 대기실에서 담배피다가 태진아 선배한테 혼난 이야기, 집 앞 슈퍼가도 메이크업 하는 모습에서 신승훈같다면서 신승훈 드립 등 나왔네요.


음악의 신에서 표절,이혼,자살소동, 김미파이브 망한 이야기 등 하듯이 하더군요. 근데 확실히... 이상민, 고영욱의 우여곡절 많은 인생에 비해 평탄해서 그런지...


디스 주고 받는게 좀 약하더군요. 소재가 약함. 표절,이혼,자살,파산에 비해서... 여자 게스트 나오면 '성형'으로도 제대로 한건 해내고.






응구에 대비되는 김진표의 90년생 제자 '치타'. 역시나 몸매들이 좋더군요. 





다음주는 백진희 나오는 듯요.





이런식으로 써놓으면 재밌다는건지 재미없다는건지 애매하실테니, 수치로 표현해보자면요.


음악의 신 1회 87점.


방송의 적 1회 70점.


전체적으로 음악의 신만 못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59
102 날 보러와요를 보고... 라인하르트백작 2016.04.12 795
101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782
100 [바낭]지난 설 명절에 돈이 너무 많이 풀렸나... [4] 여름숲 2015.02.24 2133
99 주말 저녁에 즐기는 사도마조히즘 [9] l'atalante 2015.02.09 2076
98 영화사 최고의 감독 중 한 명, 마누엘 드 올리베이라 회고전 강추합니다! (11월 23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 [2] crumley 2014.11.15 1371
97 낡은 초록의 아파트 [12] 칼리토 2014.08.17 2229
96 홍명보 유임, 차라리 잘된 것 같기도 하네요.. [4] Spitz 2014.07.03 1681
95 인형사진 정리(스크롤 주의!o_o!) [8] 샌드맨 2014.06.13 903
94 D-5 어떤 일이 하나 터질까요? [7] soboo 2014.05.29 2607
93 [피가 거꾸로 솟음 주의] 아오 이런 싸이코가 다 있나 [3] 데메킨 2014.04.21 3705
92 영화 그래비티 궁금한 점 하나.....(아마도 스포...) [8] 보람이 2013.10.31 2470
91 "테디베어 닮았네"..새로운 포유류 '올링귀토' 발견 [5] 나나당당 2013.08.16 3479
» 음악의 신 MK2 '방송의 적' 1회 간단 리뷰. [2] 자본주의의돼지 2013.05.30 5891
89 우리집 아가씨의 변천사(인형 초바낭. 스크롤 주의!) [8] hermit 2013.05.16 2655
88 (연애바낭) 결국 연락 했죠. ^^ [4] 사람 2013.03.22 2663
87 어떤 택시기사의 인생역전. [20] 국사무쌍13면대기 2013.02.28 5188
86 2호냥 떠나보내기 전 한 컷(구체관절인형 바낭) [6] hermit 2013.02.12 2296
85 연고이전 피해자들의 창단식에 화환을 보내면 이렇게 됩니다. [15] 달빛처럼 2013.02.02 3756
84 레 미제라블 허무개그 [13] 허만 2013.01.21 3310
83 들으면 속이 매스껍고 멀미가 나는 음악 ? / 어느 서양 훈녀(?)의 소시 신곡 reaction video [8] slow-wave 2013.01.07 20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