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로봇청소기 찬양

2013.03.15 16:04

빠삐용 조회 수:4262

가사노동에 재능이니 적성을 따지는 건 좀 웃기는 소리 같지만, 전 청소에 한해서만은 같은 시간을 들여도 남들보다 결과가 영 아닙니다.

요령이 없는 건지도 모르겠지만, 나는 그만큼 힘들여 했는데 집 꼴은 치우기 전과 그닥 차이가 안 난다고 느껴지면 당연히 의욕 상실.;


그래서 로봇청소기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오옷! 하고 눈을 번쩍였지만, 출시 초기에는 피눈물나는 가격에 엄두도 못 내고 백화점 전시품 앞에서 침만 줄줄.

그러다가 한 이삼년 전부터 일반 진공청소기와의 가격 차이가 그나마 인간적인(?) 수준으로 접어들었기에... 강력히 주장해서 집에 들였습니다.;

(부모님은 아무래도 못 미더우신지, 부모님이 내는 게 아닌데도 탐탁찮아 하시더군요)


그 무렵부터 어머니는 팔꿈치가 안 좋으셔서 청소 하시는 걸 제가 보고만 있기가 뭣한데,

전 허리가 안 좋고 앞에 말했듯 청소바보라. -_-;


그뒤로 로봇청소기가 우리집 효자로 등극.

로봇청소기가 모두 해결해 주는 건 아니지만, 암튼 제가 쓸고 닦는 것보다 훨씬 깨끗합니다. 

아앍 청소를 하긴 해야 하는데 너무너무 하기가 싫다! 라는 스트레스에서 해방되었고요.

(보통 이렇게 스트레스만 받고 미루고 미루다 마지못해 하거나 부모님이 먼저 하시거나...)


걸리적거리는 게 있으면 잘 안 되니까 아예 식탁 의자까지 방에 집어넣어야 하고, 

문지방 넘는 기능이 있기는 한데 제대로 안 되어 버벅대니까 그냥 방문 닫고 거실 따로, 방 따로 이런 식으로 돌려야 하고,

청소기가 동그란 모양이다보니 방 모서리 부분의 먼지는 남습니다만, 

그런 단점보다 제게는 장점이 크니까요.


한번 돌릴 때마다 먼지통 비우는 건 기본이고,

(기계 내에서 먼지를 만들어내고 있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많이 나옵니다. ㅠㅠ 이틀에 한번 정도 돌려도 그래요...)

이따금 뒤집어놓고 청소솔에 말려 들어간 머리카락도 빼줘야 하지만 그래도 청소보단 차라리!


청소기 돌려놓고 점심 먹으러 나갔다 들어와서, 깨끗해진 집안을 보니 새삼 격한 애정(...)이 샘솟지만,


저희집은 일단 바닥에 물건이 많지 않은 편이라 유용한 거고, 바닥에 물건이 많거나 한 집이라면 비추.

(아마 아기 있는 집은 힘들거예요...)


그리고 물론 정리정돈을 해주는 건 아니니까, 바닥에 널린 옷이며 책이며 그런 거는 사람이 정리를 해야죠... 네...

(아앍 겨울옷 이제 슬슬 넣어야 하는데 귀찮다! 왜 사계절이 있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085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99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171
174 저에게는 무척 별로였던 아이언맨 3(스포 다수) [11] hermit 2013.04.28 3342
173 이 CF는 뭔가요? [2] 닥호 2013.04.27 1744
172 [냥/바낭] 맘에 쏙 고양이 인식표/ 봄맞이 가전제품 바꾼 이야기 및 기타 수다. [13] Paul. 2013.04.25 3325
171 오늘 SNL 코리아 호스트는 바로 컬투! [4] chobo 2013.04.06 2684
170 [바낭] 여러모로 볼 게 많았던(?) 오늘 뮤직뱅크 1위 [9] 로이배티 2013.03.29 3141
» [바낭] 로봇청소기 찬양 [23] 빠삐용 2013.03.15 4262
168 요즘 재커리퀸토 느무 좋아요 ㅠㅠ [1] 타르타르 2013.03.10 3338
167 KTX 동반석이 가족석으로 바뀐거 아셨나요? [6] chobo 2013.02.25 5594
166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1] 로이배티 2013.02.17 3665
165 자신의 장점을 자랑해 봅시다! [77] soda 2013.02.15 27319
164 [바낭] 어제 위대한 탄생3 생방송 잡담 [8] 로이배티 2013.02.02 2721
163 외과의사가 보는 다이하드 시리즈는 어떨까요? 덤으로 '인디애나 존스 :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의 냉장고 씬! [15] chobo 2013.01.31 2178
162 10년 연속 무지각 출근 기록 깨짐. [3] chobo 2013.01.24 2548
161 돌아온 빵상 아줌마 [3] chobo 2013.01.02 2201
160 레미제라블 보고 왔습니다 외에.. [1] Trugbild 2012.12.30 1621
159 요즘 교육만화 [13] 닥호 2012.12.26 3523
158 미래창조과학부...2 [1] 닥호 2012.12.23 1586
157 [펌] 주먹뺨과 어머니 [5] 마음의사회학 2012.12.22 1976
156 [바낭] 점점 괴상해져가며 산으로 오르고 있는 오늘 '위대한 탄생3' 잡담 [8] 로이배티 2012.12.22 2658
155 앞으로 내 삶에 생기게 될 변화들 [13] hermit 2012.12.20 31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