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다 썼습니다. 영단어 5,800 개에서 일단락.  결론부위가 꽤 엉터리지만 이건 한번 더 고칠 기회가 있겠죠. 그러면 숨 돌릴 틈도 없이 다음 논문으로 넘어갑니다 ^ ^  화화화.

 

2. 캘리포니아 회사 테슬라가 ([전기차를 누가 죽였는가] 의 속편 도큐에 크게 나오는 회사) 마침내 환상적인 전기차를 내놓았습니다.  엔진이 없이 밧떼리만으로 달리는데 인테리어 내비 장치가 장난이 아닙니다 대형 아이패드를 장착한 대쉬보드가 달린 차를 운전한다고 생각하시면 대충 감이 오실듯. 

 

 

 

덴마크에서 온 자동차회사 중역들이 "제임스 본드 차같다" 라고 최고의 찬사를 ^ ^ 아끼지 않는데요.

 

한번 충전하면 시속 160마일까지 달릴 수 있다고 합니다 ;;;

 

 

문제는 테슬라 회사가 망하기를 매일같이 기도하는 동식물 썩은 시체 기름 좋아하시는 분들이 아직도 많다는 거... 

 

3. 꿈을 꾸었습니다.  누군가가 쓴 에스에프 소설을 읽는 꿈인데 소설 자체가 내가 쓴 것 처럼 문장이 너무 눈에 익어요.  영어 소설인데 물론 제가 쓰는 영어보다 훨씬 잘 썼습니다. 그런데 내가 꾼 꿈이니까 결국 내가 쓴거가 되지 않나?! 하여간 그런 꿈에서만 통하는 이상한 논리가 적용되는 꿈이에요.  

 

내용은 초광속여행을 하게 된 인류가 스페이서와 파라다이서라고 불리는 두 그룹으로 나누어져 있어서, 스페이서는 그냥 우리가 생각하는 "사람" 들이고 파라다이서는 자기네들만 유전공학 등 기술로 거의 인간과는 비슷하지도 않은 상황으로 "진화" 한 다음에 지구는 "지상 낙원" 이라고 굳게 믿으면서 "우주? 그런거 가면 뭐해 뻔한데 뭐" 라고 튕기면서 지구에 붙어서 사는 재수없는 녀석들입니다.  그중 파라디이서지만 예외적으로 외계인 생태를 연구하고 있는 쉰 세살 된 여자학자 (파라다이서는 250년 정도가 평균수명. 자기네들은 차별 그런거 초월했다고 주장하면서 고참-터줏대감 이런 거 절라 따지는 놈들이죠 내가 그랬잖아요 재수없는 놈들이라고) 가 스페이서 전문가 한 사람을 만나서 조언을 듣는 장면이었던 것 같은데...

 

이 꿈속에 나오는 세계에서는 외계인들이 인간과 너무나 다르고 이해하기가 너무나 힘들어서 외계인 종족 하나를 연구하려면 거의 학문 분야 하나를 새로 만들어야 할 정도로 어려운 작업인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학제간 연구를 하려면 아인슈타인 레벨의 천재에다가 뇌에 임플랜트를 몇개 해야 되고 뭐 그런... '암모니아 지렁이' 들 그런것도 나오고 크리스털 숲도 나오고 그랬던 것 같은데 하여간에 포인트는 인간처럼 언어 (음성언어건 문자언어건) 를 사용해서 의사 소통을 하는 종족은 하나도 없는 것이 설정이었습니다. 그래서 뭐 오십년 이런 정도 꿇어야 "식사 하셨어요?" 정도의 의사소통을 겨우 할 수 있게 될것이다 무슨 이런 대사도 나왔던 것 같고. ^ ^

 

4.  그 가영님 올리신  얼굴 두개 고양이 슬퍼보여요 그래도 뇌가 두개 있는 건 아니니까 일상생활을 하는데 큰 지장은 없어 보입니다만

 

 

 

이 거북군도 비슷한 상황인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3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19
94 일상에서 얼탱이없는 실수를 한 것을 깨달았을 때... [15] 러브귤 2012.02.08 2587
93 ...숨 막히는 옆 태 [21] 남자간호사 2012.02.04 4557
92 디아블로3 심의 통과! [22] 오늘은 익명 2012.01.13 2026
91 [혐오] 아래 시국광고를 보고 생각난 광고 [7] beer inside 2011.12.26 1726
90 [질문] 셜록 홈즈 전집을 구입하려면 선택은... [10] Aem 2011.12.23 2389
89 [스포일러] 오늘 나는 가수다 짧... 으려고 했던 잡담 [7] 로이배티 2011.11.27 2682
88 MBC 2011 년 대학가요제의 정재형 VS KBS 해피투게더의 김연우 [1] chobo 2011.11.24 2205
87 개그콘서트, '강용석' 안 무섭다! [10] chobo 2011.11.24 2978
86 [기사]너꼼수 1회 방송, "이명박 대통령 친자확인 소송 다룰 것" [1] kinema1995 2011.11.21 2844
85 일구 앵커 머리가 참 좋은 듯 [5] 가끔영화 2011.11.21 3314
84 아이폰4S 예약 skt가 kt에 완패라.. 나도모르게 애플빠가 되다니..... [3] 무비스타 2011.11.04 3170
83 김연아는 시구도 [5] 가끔영화 2011.10.31 2913
82 아 나경원 [3] 가끔영화 2011.10.26 3191
81 짜장면이 표준어로 인정되었군요. [12] 유디트 2011.10.23 2207
80 투표권을 얻은 이후 [7] 마음의사회학 2011.10.22 1415
79 뒤늦은 불판이지만 롯데 VS SK [11] chobo 2011.10.20 1221
78 이제훈은 연기폼이 잡힌거 같아요 [10] 가끔영화 2011.10.18 3218
77 여유만만 [5] 가끔영화 2011.10.16 1260
» [바낭 푸념] 다 썼습니다, 제임스 본드도 침을 흘릴 전기차, SF 소설 꿈, 짤방은 아마도 혐짤 (머리 두개 동물) [24] Q 2011.10.02 2112
75 이것이 야구입니다. (부제:2011년 천조국 야구리그 마지막날 경기) [13] 쵱휴여 2011.09.29 21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