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부의 이름이 '반부패수사부'로 변경된다죠? 업무에 따른 직관적인 명칭으로의 변경은 바람직한 일이죠.

그럼 그 반부패수사부의 축소는 뭘 의미하는걸까요?

---
명언제조기

본인이 이미 사의를 밝혔다 하나, 정황을 보면 오늘의 갑작스러운 사퇴는 '전격경질'이라 해도 될 것 같군요.

몇가지 이유를 생각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0. 검찰개혁이 충분히 완수되었기 때문에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웅앵웅'이 헛소리라는 건 피차 인정할 것 같으니 기각해도 되겠죠.

1. 가족의 건강
정경심 교수님이.. 지난 12일의 4차 조환 조사에서 8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도 귀가하기를 마다하시고 새벽 2시까지 8시간에 걸쳐 조서를 열람하신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의 소유자세요. 어제 하루 후유증에 좀 힘드셨을 수는 있어도, 페이스 조절에 실패해서 겪는 컨디션 난조 쯤이야 어렵지않게 극복하시지 않았겠습니까? 따라서 이것도 기각.

2. 내일부터 시작될 법무부 국정감사

이게 그 우르르야?

인사 청문회에서의 해명들 중 이미 허위로 밝혀진 것들이 있죠. 대표적인게 kist 인턴 우르르.
야당이 이에 대해 질의하면 조국 센세께서는 다시 천연덕스럽게 위증을 반복해서 피고발 사유를 늘리거나, 인사청문회에서의 거짓 해명에 대해 사과하고 그 경위를 해명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됩니다. 그런데 후자는 사실상 불가능하거든요, 청문회 당시에 '제가~ 우리 아이에게 확인을 했습니다~'하신 바 있어서.
위증으로 기소까지 가지 않더라도 어느 쪽이나 정부 여당의 도덕성에는 치명타가 될 수 밖에 없고, 덤으로 청문회 시점의 흑역사를 다시 복기해야 하죠. 해피밀 장난감 같은 덤이네요..;;;

3. 오늘 발표된 리얼미터 지지율

무소의 뿔처럼 으아아아아~

이전에도 언급한 것처럼, 조국 임명을 강행한 이상 민주당은 데미지 컨트롤 외엔 할 수 있는 일이 없는 거거든요. ('민주당 지지자'라면 정말 금태섭 의원님께 감사해야 합니다. 대깨문이라면 하던대로 살면 되겠고.)
정치적 해결이 불가능한 문제를 어찌 해볼 수 있을거란 법치에 반하는 발상이 근본적으로 틀려먹었죠.

검찰의 수사가 답보상태로 외부에 비춰지고 있음에도 민주당의 지지율은 지속하락, 자한당 지지율에 역전당할 처지가 됐고 특별한 외부요인이 없다면 이같은 추세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 예측되는 상황.
지난 달만 하더라도 김정은이 어떻게 살려주지 않을까 희망회로를 불태우고 있었지만, 북미회담 결렬에 이어 날아든 북측의 메시지는 '중재자?ㅋ'였죠. 갑자기 경제가 호전될 리도 없고, 이젠 무슨 지표를 내놔도 설득력이 없을 지경이고, 최근 대통령의 베프는 아무래도 이재용인 것 같고, 천황의 즉위식에는 대통령이 가야하나 총리가 가야하나 고민이고.. 과연 (구)조국 선생님 말씀처럼 모든 것은 부메랑인 것입니다. :)

수차에 걸쳐 노골적인 메시지를 보냈음에도 검찰의 수사는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고, 이미 사법 방해의 혐의가 짙어 검찰 수사에 더 개입할 수도 없는 정부 여당에게 남은 선택은 언제 손절할 것이냐 뿐.

아직 수사진척 상황이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지금이, 남아있는 선택지 중에선 최선이었겠죠.
조국을 버리고 검찰 개혁의 진정성을 어필하면서 지속적으로 수사에 외압을 가하는 동시에, '이미 사퇴한 사람인데 너무하는 것 아니냐?'로 언더독 이미지를 구축하며 피해를 최소화하려 들지 않을까 싶네요. 언더독 말곤 제대로 구사하는 전략이 없는 애들이니. :)

유시민의 발악이나 한겨레의 윤석렬 별장접대 보도도 그렇고, 너무 빤해서 또 망하는 걸 지켜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이제 막 파일럿 에피소드가 끝난 드라마 느낌이네요.

이미 이런 일을 예견하시고, (구)조국 선생님이 남기신 명언이 있죠.

명언제조기라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6015 [영업] 진산 마님의 고양이 귀 [2] 룽게 2019.12.24 512
6014 봉준호 감독님이 보면서 세 번 울었다는, 올해 본 최고의 외국영화로 꼽은 영화는? [4] crumley 2019.12.05 1343
6013 닭과 달걀, 더 나은 미래, 멜랑콜리아 [8] 타락씨 2019.11.22 709
6012 국민과의 대화 [18] 타락씨 2019.11.20 1236
6011 별일없이 산다. [9] 룽게 2019.11.08 852
6010 겨자를 저격한다, 신자유주의적 주체들, 사회보장제도와 하나님께 영광, 척척석사 대핀치? 외. [3] 타락씨 2019.10.28 802
6009 야 이 조팔!!!!!!!!!!! [2] 타락씨 2019.10.24 757
6008 어떤 방식으로 가르치는게 더 효과적인가의 문제 [5] 타락씨 2019.10.24 769
6007 우린 장필우의 생존이 아니라 미래차의 생존을 지키는 거야, 우리의 생존을 위해 타락씨 2019.10.17 311
6006 정치에 입 대는 바람에 린치당한 우리 듀나님, 브뤼메르 18일, 뇌종양과 정신병 [25] 타락씨 2019.10.15 1652
» 특수부 명칭 변경, 땔감 조국 센세는 왜 오늘 장관직을 사퇴하셨나 [1] 타락씨 2019.10.14 674
6004 저스티스 파티는 오늘도 저스티스해 [2] 타락씨 2019.10.14 455
6003 아래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글에 관한 잡담 [46] 타락씨 2019.10.12 2083
6002 패스트트랙 시간표, 유사언론인 유시민, 결국 얼굴이 중요하다 [13] 타락씨 2019.10.09 1576
6001 국정감사를 빛낸 민주당의 살아있는 양심 [3] 타락씨 2019.10.07 1065
6000 동네고양이 생태보고서 [10] ssoboo 2019.10.05 808
5999 요즘 듀게의 대세는 조까인가요? [5] 룽게 2019.10.05 1519
5998 꼭 야구 못하는 것들이 남들 다 쉬는 가을에 야구 한다고 깝쳐요. [4] 룽게 2019.10.02 650
5997 민주당 정권과 자유한국당 정권의 차이, 홍성수의 기고문, 조기숙의 변신(심?) [7] 타락씨 2019.09.27 578
5996 여기가 법무부장관을 배출했다는 댓글 맛집 듀게입니까 (내용없음) [5] 룽게 2019.09.09 9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