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는 왜 soboo에게만 쌀밥을 주는가?(드립)

---
...
신자유주의는 그렇게 유령 같은 존재가 아니다. 누구나 매일매일 일상에서 실천에 옮길 수 있는 확고한 개인의 행동 윤리이며, 그 내용도 너무나 명쾌하여 토악질이 날 정도이다. ‘법에 걸리지만 않는다면, 이웃과 윤리와 공동체에 대한 모든 고려를 제쳐두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너의 잇속을 챙겨라.’ 이러한 개인들이 늘어나면, 과학적으로나 사회 정의의 차원에서나 황당하기 그지없는 신자유주의의 여러 제도와 정책들도 얼마든지 현실에서 용납되고 지속될 근거를 찾을 수 있게 된다. 그리고 그러한 제도와 정책이 정착되면 또 그러한 개인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순환 고리가 형성된다. 이른바 ‘신자유주의적 통치성을 내면화한 주체의 형성’이다.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0252024005

대체로 입바른 소리라 하겠으나 칼럼 전체의 논조에는 동의하기 어려움. 특히 말미의 [인간과 괴물 사이에 중간은 없다. 인간도 아니고 괴물도 아니라면 그게 바로 괴물이다.] 같은 주장은 지속적으로 비판받아온 순결주의와 편협한 이분법에 따른 배제의 논리라 비판받아야 할 것.

---
https://www.youtube.com/watch?v=9WAAPQKV2aE

위 인용과 관련이 있을지도 모를, 커뮤니티마다 구설에 오르내리고 있는 동영상.(삭제됨) 댓글들의 상태가..;;

'검머외 체리피킹'이라 비난이 이어지던데 그 범주라기엔 좀 애매한 것 같고, 다만 동아시아 변방국의 건강보험 제도 덕을 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시나 이해할 수가 없네 정도의 감상.

검머외에 대한 증오는 어디에서 오는가, '정의'에 대한 감각도 무시할 수 없겠으나 이런 것도 작용하지 않았을까?

가질 수 없으면 뭐다?

---
생계형 하룻 강아지?

김남훈 뿐 아니라, 서권천 전우용을 비롯하여 진중권을 '논리'로 이길 수 있다 생각하는 대깨문들이 우후죽순 비슷한 비판들(...)을 쏟아내는 중. 꿈도 야무지다라는 감상.
진중권 앞에 앉혀놓으면 넉넉잡아 3분 이내에 데꿀멍하게 될 애들이 저렇게 거품물고 덤비는건 진중권의 멜랑콜리도 계산에 넣고 있기 때문일텐데, 사람이 그럼 못쓰는 것 아닌가..

https://view.asiae.co.kr/article/2019102808460609389

---
김남훈 같은 애들이 먹고 살자고 입털고 다니는거야 어쩔 도리가 없겠으나, 안그래도 부실하던 언론의 게이트키핑이 상실돼버린 것 아닌가하는 우려가 있음.

예를 들어 어제 한겨레 칼럼의 일부.

[한국 사회에 필요한 건, 더 나은 이념이 아니라 더 많은 실험이다. 공수처를 설치해봐야 한다. 특수부를 없애봐야 한다. 기본소득을 실시해봐야 한다. 공유경제를 위해 규제를 과감히 없애봐야 한다. 젊은 세대에게 중책을 맡겨봐야 한다. 이미 무상급식이라는 실험으로 한국 사회는 변화했다. 더 많은 실험이 필요한데, 모두 자신이 옳다는 이야기만 하고 있다. 한국 사회를 바꾸려면 모두가 실험의 가치를 이해해야 한다. 사회를 실험해야 한다. 그리고 실험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914019.html

한겨레와 프레시안이 칼럼이랍시고 이런 뻘짓을 곧잘 하던데, 아니 초파리 학자와 천문학자 따위가 뭐라고 깜도 안되는 애들이 정치 경제 사회 이슈에 되도않게 입터는 걸 지면에 실어주나 모르겠음.
선수가 그렇게 없나?;;;
혹시 학자/지식인의 권위를 박살내고 평등세상 만들겠다는 대전략의 일환이면 차라리 김민하한테 지면을 주든가.(애정)

---
부록.
https://www.youtube.com/watch?v=2-35C1gywuI

문제가 된 진중권의 영남일보 강연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rUYmXoXD-oA

위 동영상을 소개하며 때늦은 진중권 조리돌림의 계기를 만든, 의외로 재미있었던 tv조선 르포. 내용 중 개국본이란 단체의 면면이 아주 인상적.


---
부록2. 토론과 정책과 '일상생활 가능하신지'의 관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13
» 겨자를 저격한다, 신자유주의적 주체들, 사회보장제도와 하나님께 영광, 척척석사 대핀치? 외. [3] 타락씨 2019.10.28 810
6009 야 이 조팔!!!!!!!!!!! [2] 타락씨 2019.10.24 763
6008 어떤 방식으로 가르치는게 더 효과적인가의 문제 [5] 타락씨 2019.10.24 776
6007 우린 장필우의 생존이 아니라 미래차의 생존을 지키는 거야, 우리의 생존을 위해 타락씨 2019.10.17 320
6006 정치에 입 대는 바람에 린치당한 우리 듀나님, 브뤼메르 18일, 뇌종양과 정신병 [25] 타락씨 2019.10.15 1669
6005 특수부 명칭 변경, 땔감 조국 센세는 왜 오늘 장관직을 사퇴하셨나 [1] 타락씨 2019.10.14 700
6004 저스티스 파티는 오늘도 저스티스해 [2] 타락씨 2019.10.14 463
6003 아래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글에 관한 잡담 [46] 타락씨 2019.10.12 2099
6002 패스트트랙 시간표, 유사언론인 유시민, 결국 얼굴이 중요하다 [13] 타락씨 2019.10.09 1584
6001 국정감사를 빛낸 민주당의 살아있는 양심 [3] 타락씨 2019.10.07 1073
6000 동네고양이 생태보고서 [10] ssoboo 2019.10.05 815
5999 요즘 듀게의 대세는 조까인가요? [5] 룽게 2019.10.05 1530
5998 꼭 야구 못하는 것들이 남들 다 쉬는 가을에 야구 한다고 깝쳐요. [4] 룽게 2019.10.02 659
5997 민주당 정권과 자유한국당 정권의 차이, 홍성수의 기고문, 조기숙의 변신(심?) [7] 타락씨 2019.09.27 585
5996 여기가 법무부장관을 배출했다는 댓글 맛집 듀게입니까 (내용없음) [5] 룽게 2019.09.09 996
5995 DC 영화 '조커'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극찬 [6] 룽게 2019.08.10 1297
5994 오랜만입니다. [10] 룽게 2019.08.08 1251
5993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한 개인적인 소회가 담긴 글 [2] crumley 2019.05.29 1849
5992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492
5991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님의 <바다로 가자>를 서울환경영화제와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됐어요. [2] crumley 2019.05.23 4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