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 진산 마님의 고양이 귀

2019.12.24 16:18

룽게 조회 수:542

아시는분은 아시고 모르시는분은 도통 모르실 한국 무협의 고인물 진산님께서 새 단편을 브릿지를 통해 발표하셨습니다.

남편이신 좌백 작가와 함께 마님(진산)과 삼돌(좌백)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한데요 '난 무협 몰라, 시렁~' 하시는 분들께도 츄라이츄라이 하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부부가 장난삼아 시작한 이른바 반려동물 무협 시리즈중 세번째 작품으로 이번이 완결편이 될 것 같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좀더 쓰시면 좋을것 같아요.

SNS에서는 타임라인이 얽힌 곳이 많아 좌백작가님 귀에 들어갈까봐 그러는데...


솔직히... 진산마님 작품이 더 재미있어요... (소곤소곤)



아래는 링크와 간단한 소개


고양이 꼬리

https://britg.kr/novel-group/novel-post/?np_id=139541&novel_post_id=70518

무협에서는 보기 드물게 채찍을 쓰는 주인공이 등장합니다.

진산 특유의 짧고 압축된 문장으로 섬세하지만 하드보일드한 감성이 잘 살아있어요.


고양이눈

https://britg.kr/novel-group/novel-post/?np_id=190047&novel_post_id=90044

3부작 모두 고양이가 주제이지만 유일하게 고양이의 시점에서 전개되는 작품입니다.

어쩌려고 이런 전개를? 싶다가도 마지막에 가면 아... 하고 수긍하게 됩니다.


고양이 귀

https://britg.kr/novel-group/novel-post/?np_id=227740&novel_post_id=102790

그동안 단편에서 보여주던 진산의 매력이 다 담겨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짧은 분량, 일곱명의 인물이 등장함에도 겹치지 않는 명쾌한 성격 묘사, 풍부한 서사가 있고

독자 서비스로 전작인 고양이 꼬리의 등장인물과 이름만 들으면 다 아는 무협장르의 레전드가 함께 등장합니다. (하지만 그 작품의 동일인물은 아닐거라고 생각해요. 일종의 오마쥬?) 

작중의 노대가 어떤 무협 캐릭터의 오마쥬인지 댓글로 알아맞추면 싸인본을 보내준다는 이벤트도 거셨는데 저는 당연히 **님의 작품에 나오는 그 노대인줄 알고 달았더니 오답이라고 하시네요.

읽어본 무협소설이 마님과 삼돌의 작품들 밖에 없는 독자의 한계입니다.

(네, 김용 소설도 읽다가 말았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5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249
6031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648
6030 기적이네요! 제가 참여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9월 4일 밤 12시 10분에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14] crumley 2020.09.02 698
6029 메리 루이스 파커 - Bare magazine, July 2020 [2] tomof 2020.08.01 501
6028 [싹쓰리]. 그 추억이 더 이상 희미해지기 전에 [3] ssoboo 2020.07.26 866
6027 뒤늦게 올리는 엔니오 모리꼬네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9] crumley 2020.07.24 490
6026 몇몇 깨어있는 시민들의 판단 중지 [11] 타락씨 2020.07.15 1091
6025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에겐 산 사람의 일이 있으며, 무엇도 그리 쉽게 끝나지 않는다, 혹은 그래야 한다 [4] 타락씨 2020.07.10 981
6024 제가 출연하고 스탭으로 참여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6월 14일 15시 30분에 ktv 국민방송에서 방영돼요. [6] crumley 2020.06.13 758
6023 어제 세 편의 영화를 보고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신기한 감정 상태에 대해서 [6] crumley 2020.05.13 816
6022 존 카사베츠의 걸작 <오프닝 나이트>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토요일 마지막 상영) [1] crumley 2020.05.08 446
6021 한국과 일본, 판데믹 시대의 정치/국제 정치 [12] 타락씨 2020.03.07 984
6020 천관율의 시사인 기사, '중국 봉쇄 카드는 애초부터 답이 아니었다' [12] 타락씨 2020.03.05 1379
6019 [영화] 애나벨라 시오라, 애슐리 져드, 살마 하이엑, 로즈 맥고완, 대릴 해나, 하비 와인스타인 [10] tomof 2020.03.03 810
6018 인용, 신천지, 마스크, 오명돈에 대한 쓸모없는 의견 [4] 타락씨 2020.03.02 652
6017 김실밥, 투표 거부와 무임승차 [3] 타락씨 2020.01.17 810
6016 [바낭] 영상편집 어떻게 해야할까요? [9] skelington 2020.01.03 487
» [영업] 진산 마님의 고양이 귀 [2] 룽게 2019.12.24 542
6014 봉준호 감독님이 보면서 세 번 울었다는, 올해 본 최고의 외국영화로 꼽은 영화는? [4] crumley 2019.12.05 1374
6013 닭과 달걀, 더 나은 미래, 멜랑콜리아 [8] 타락씨 2019.11.22 721
6012 국민과의 대화 [18] 타락씨 2019.11.20 12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