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하시면 삭제할께요.)


기적 같은 일이 생겼네요. 제가 시나리오 윤색 작업을 하고 배우로 출연한 남승석 감독님의 <감정교육>이 방콕 국제다큐영화제 ‘다큐멘터리 드라마’ 경쟁부문에서 수상했어요!


하나님께 감사드려요. 앞으로 이 영화가 국내 영화제에서도 꼭 공개가 되어서 이 영화에 대한 다양한 논의들이 오갈 수 있었으면 정말 좋겠네요. 이 영화를 보고 관객들이 어떤 반응들을 하고 어떤 말들을 하게 될 지가 정말 궁금해요. 부디 이 영화를 통해서 이 영화를 보는 관객들에게 삶에 대한 위로가 전해질 수 있었으면 정말 좋겠어요.

 

영화제가 열리는 12월 20일까지 48시간 동안 <감정교육>을 유료로 볼 수 있다고 하네요. 링크 남겨드릴테니까 관심 있으시면 들어가 보시기를요. 

 

<감정교육> 온라인 상영 링크입니다.

https://www.filmdoo.com/films/sentimental-education-bkkdoc-2020/

아래 코드를 입력하시면 30% 할인이 된다고 하네요.

(apply code: bkkdoc2020 to enjoy a 30% discount)

 

그럼 앞으로 남승석 감독님의 <감정교육>에 대한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감정교육> 방콕 국제다큐영화제 수상 관련 링크


수상작 모음 동영상(<감정교육> 소개 영상 포함)

https://twitter.com/bkkdoc/status/1339548377621643265?s=21

수상작 리스트
https://twitter.com/bkkdoc/status/1339602098866962433?s=21


(아래에 <감정교육> 100초 예고편, 시놉 등 자세한 내용들이 있으니까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살펴보세요.)

 

<감정교육>

 

<감정교육> 방콕 국제다큐영화제 소개 영상

https://youtu.be/-xdvffMI9CU

 

<감정교육> 100초 예고편
https://vimeo.com/379713162

 

<감정교육> 페이스북 페이지
https://m.facebook.com/%EA%B0%90%EC%A0%95%EA%B5%90%EC%9C%A1-Sentimental-Education-105131048109608/


시놉시스

 

영화 <감정교육>은 세계영화사에서 감정의 문제를 탐색한다. 이런 탐색은 한국의 3명의 여인들(별, 기영, 여진)의 트라우마와 위로 및 기억의 재구성에 기반을 둔다.

 

영화 <감정교육>의 주요 배경은 서울의 한 극단이 운영하는 극장과 남대문 시장이다. 남자 주인공 승민은 낮에는 남대문 시장의 한 카페에서 일을 하며 밤에는 극단의 연극 리허설에 참여한다.

연극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비무장 지대(DMZ)에 운석이 떨어지고, 공간의 차원이 무너진 후에 새로운 구역이 생성된다. 그런데 그 지역에 잠입해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소문이 퍼진다. 그러자 자신의 소망을 실현하고자 DMZ에 가고 싶은 사람들은 그 지역을 잘 알고 있는 브로커를 고용하려 한다. 브로커(정승민)가 DMZ에 잠입하려고 하는 3명의 여인들(별, 기영, 여진)을 만나 그들을 안내할지의 여부를 결정하는 일종의 인터뷰 과정을 진행한다. 각자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세 명의 여인들은 자신의 고통을 호소하고 그 고통을 무언의 몸짓으로 표현한다. 이런 연극의 리허설 과정 동안 승민은 그들의 진실한 고통에 공감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서울에 운석이 떨어지고 연극처럼 현실에 소원이 이루어지는 새로운 공간이 창조된다. 트라우마의 기억을 가진 이들은 평화로운 이전으로 돌아가고자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55
33 한국과 일본, 판데믹 시대의 정치/국제 정치 [12] 타락씨 2020.03.07 966
32 존 카사베츠의 걸작 <오프닝 나이트>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토요일 마지막 상영) [1] crumley 2020.05.08 386
31 어제 세 편의 영화를 보고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신기한 감정 상태에 대해서 [6] crumley 2020.05.13 794
30 제가 출연하고 스탭으로 참여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6월 14일 15시 30분에 ktv 국민방송에서 방영돼요. [6] crumley 2020.06.13 709
29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에겐 산 사람의 일이 있으며, 무엇도 그리 쉽게 끝나지 않는다, 혹은 그래야 한다 [4] 타락씨 2020.07.10 953
28 몇몇 깨어있는 시민들의 판단 중지 [11] 타락씨 2020.07.15 1049
27 뒤늦게 올리는 엔니오 모리꼬네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9] crumley 2020.07.24 437
26 [싹쓰리]. 그 추억이 더 이상 희미해지기 전에 [3] ssoboo 2020.07.26 808
25 메리 루이스 파커 - Bare magazine, July 2020 [2] tomof 2020.08.01 447
24 1. 멜라니 클라인이 본 우울의 원인 [12] 크림롤 2020.08.07 1316
23 2. 우울감 극복을 위한 멜라니 클라인 [25] 크림롤 2020.08.10 1660
22 3. 정신분석이 우울증 내담자를 돕는 방식 [12] 크림롤 2020.08.17 866
21 2. 도널드 위니캇의 발달 이론 [9] 크림롤 2020.08.24 562
20 기적이네요! 제가 참여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9월 4일 밤 12시 10분에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14] crumley 2020.09.02 662
19 3. 도널드 위니캇의 성격 발달이론 [4] 크림롤 2020.09.03 822
18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597
17 아르헨티나의 거장, 페르난도 솔라나스 감독님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1] crumley 2020.11.20 235
16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3] crumley 2020.11.22 434
» 기적이네요! 제가 시나리오 윤색 작업을 하고 배우로 출연한 남승석 감독의 <감정교육>이 방콕 국제다큐영화제에서 수상했어요! ^^ [12] crumley 2020.12.19 684
14 [닉네임 복구 기념 글] 바이든은 한반도에 똥일까요? 된장일까요? [16] soboo 2021.01.28 8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