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하시면 삭제할께요.)


기적 같은 일이 생겼네요. 제가 시나리오 윤색 작업을 하고 배우로 출연한 남승석 감독님의 <감정교육>이 방콕 국제다큐영화제 ‘다큐멘터리 드라마’ 경쟁부문에서 수상했어요!


하나님께 감사드려요. 앞으로 이 영화가 국내 영화제에서도 꼭 공개가 되어서 이 영화에 대한 다양한 논의들이 오갈 수 있었으면 정말 좋겠네요. 이 영화를 보고 관객들이 어떤 반응들을 하고 어떤 말들을 하게 될 지가 정말 궁금해요. 부디 이 영화를 통해서 이 영화를 보는 관객들에게 삶에 대한 위로가 전해질 수 있었으면 정말 좋겠어요.

 

영화제가 열리는 12월 20일까지 48시간 동안 <감정교육>을 유료로 볼 수 있다고 하네요. 링크 남겨드릴테니까 관심 있으시면 들어가 보시기를요. 

 

<감정교육> 온라인 상영 링크입니다.

https://www.filmdoo.com/films/sentimental-education-bkkdoc-2020/

아래 코드를 입력하시면 30% 할인이 된다고 하네요.

(apply code: bkkdoc2020 to enjoy a 30% discount)

 

그럼 앞으로 남승석 감독님의 <감정교육>에 대한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감정교육> 방콕 국제다큐영화제 수상 관련 링크


수상작 모음 동영상(<감정교육> 소개 영상 포함)

https://twitter.com/bkkdoc/status/1339548377621643265?s=21

수상작 리스트
https://twitter.com/bkkdoc/status/1339602098866962433?s=21


(아래에 <감정교육> 100초 예고편, 시놉 등 자세한 내용들이 있으니까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살펴보세요.)

 

<감정교육>

 

<감정교육> 방콕 국제다큐영화제 소개 영상

https://youtu.be/-xdvffMI9CU

 

<감정교육> 100초 예고편
https://vimeo.com/379713162

 

<감정교육> 페이스북 페이지
https://m.facebook.com/%EA%B0%90%EC%A0%95%EA%B5%90%EC%9C%A1-Sentimental-Education-105131048109608/


시놉시스

 

영화 <감정교육>은 세계영화사에서 감정의 문제를 탐색한다. 이런 탐색은 한국의 3명의 여인들(별, 기영, 여진)의 트라우마와 위로 및 기억의 재구성에 기반을 둔다.

 

영화 <감정교육>의 주요 배경은 서울의 한 극단이 운영하는 극장과 남대문 시장이다. 남자 주인공 승민은 낮에는 남대문 시장의 한 카페에서 일을 하며 밤에는 극단의 연극 리허설에 참여한다.

연극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비무장 지대(DMZ)에 운석이 떨어지고, 공간의 차원이 무너진 후에 새로운 구역이 생성된다. 그런데 그 지역에 잠입해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소문이 퍼진다. 그러자 자신의 소망을 실현하고자 DMZ에 가고 싶은 사람들은 그 지역을 잘 알고 있는 브로커를 고용하려 한다. 브로커(정승민)가 DMZ에 잠입하려고 하는 3명의 여인들(별, 기영, 여진)을 만나 그들을 안내할지의 여부를 결정하는 일종의 인터뷰 과정을 진행한다. 각자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세 명의 여인들은 자신의 고통을 호소하고 그 고통을 무언의 몸짓으로 표현한다. 이런 연극의 리허설 과정 동안 승민은 그들의 진실한 고통에 공감한다.

 

그러던 어느 날 서울에 운석이 떨어지고 연극처럼 현실에 소원이 이루어지는 새로운 공간이 창조된다. 트라우마의 기억을 가진 이들은 평화로운 이전으로 돌아가고자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55
6053 코난 오브라이언이 좋을 때 읽으면 더 좋아지는 포스팅. [21] lonegunman 2014.07.20 189023
6052 아프리카 BJ여대생의 19금 방송 [12] catgotmy 2010.11.05 38881
6051 공문서 쓰기에 가장 간지나는 폰트는 무엇일까요. [22] Paul. 2010.10.18 27874
6050 연예인 A양 진실 사이트까지 생겨나다니( 혐오스런 문구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은 펑!) [13] chobo 2011.12.05 23328
6049 마크 트웨인의 자위에 관한 연설. [14] philtrum 2010.09.08 21822
6048 당분간 게시판이 좀 덜컹거릴 겁니다. [5] 룽게 2014.01.23 20493
6047 외국연예인 글자 문신 [5] 가끔영화 2011.12.11 19812
6046 사각 턱 여배우 [36] magnolia 2010.08.26 19209
6045 삼일교회 전병욱 목사 성추행 논란 [4] chobo 2010.09.21 16115
6044 (스압) 앤 헤서웨이,아만다 사이프리드,에바그린,클로이 모레츠의 공통점은? [19] 자본주의의돼지 2013.01.12 15956
6043 소소한 말장난 개그 모음. [14] 남자간호사 2011.05.17 15721
6042 엄앵란 신성일 리즈 시절 가끔영화 2011.04.24 15635
6041 아래쪽 매복사랑니 뽑아보신분? 후기들이 하도 무서워서 덜덜덜 떨고있어요. [47] Paul. 2011.03.15 15555
6040 [고양이] 잠오는 고양이들 [3] 여름문 2011.03.20 14415
6039 이동진 평론가 나이가 어떻게 되죠 [10] 가끔영화 2011.04.20 13781
6038 "베리드 Buried" 보고 온 간단감상기 및 궁금증 (스포일러가 산적!!) [11] 비밀의 청춘 2010.12.21 13335
6037 (19금) 물 속에서 붕가붕가 [25] soboo 2010.08.30 12694
6036 소개팅 애프터의 기준을 물어봐도 될까요? [31] 율피 2012.06.18 12296
6035 그런데 예단비는 왜 내는 거예요? [39] 봄고양이 2011.12.21 12262
6034 (주의 - 자동재생) 너에게 닿기를 투니버스판 오프닝 (10cm) [3] 여름문 2010.09.21 121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