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을 듀게에 올리는 건 특별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글을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이 글은 바로 제가 예전에 여기에 올렸던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글로부터 비롯되었거든요. 그래서 이 글을 꼭 올리고 싶었어요. 이 글에는 영화의 엔딩에 관한 언급이 살짝 있지만 이 글이 영화 관람에 큰 지장을 주지는 않을 것 같아요.)

저는 개봉날에 <소울>을 봤고 그날 이후로 이 영화를 보고 받은 감동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어요. 새해 초에 불과하지만 이미 저에게 올해 개봉작 1위는 <소울>이 확정적이라고 봐요. <소울>이 영화적으로 훌륭한 이유에 대한 글도 쓸 생각은 있지만 그것보다 먼저 이 영화를 보고 받은 특별한 감동을 듀게 여러분들과 꼭 나누고 싶고 이 사연을 통해서 <소울>을 아직 보시지 않은 분들에게도 이 영화를 강추하고 싶어요. 그러니까 이 글은 <소울>을 추천하기 위한 글이 맞아요.

 

저희 어머니는 2008년에 '폐섬유증'이라는 희귀병으로 돌아가셨어요. '폐섬유증'은 간단히 말씀드리면 폐가 점점 굳어서 숨을 못 쉬게 되고 결국 사망하게 되는 병이에요.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몇 일 전에 여기에 장문의 글을 써서 올렸었어요. 그 글은 숨을 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감사한 것인가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어요. 

 

그 글의 일부 내용을 옮겨드려요. (전체 내용은  http://www.djuna.kr/xe/oldmain/10160113 에서 보실 수 있어요.) 

 

저는 정치에 대해 잘 모르지만 요즘 나라가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그냥 한숨만 나옵니다. 이런 상황에서 문득 내가 숨을 쉴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이 숨을 제대로 쉬고 있다는 것이 결코 당연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감사한 것인지에 대해 알게 된다면 이 세상은 좀 더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순진한 생각을 해봤습니다. 

 

...... 저와 여러분이 '숨'을 쉬고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요! 세상을 살아가는 것이 많이 힘들지만 아무 고통 없이 '숨'을 쉬고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요! '숨'을 쉬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것은 아닐까요? '숨'을 쉬고 있다는 당연한 사실에 감사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세상은 더 나아지지 않을까요? 제가 아무 고통 없이 마음껏 '숨'을 쉴 수 있다는게 이렇게 감사한 것은 처음입니다. 그래서 이 글을 꼭 쓰고 싶었습니다. 어머니는 위독하시고 저는 여전히 많은 고통 가운데 있지만 지금껏 당연시 여겼던 '숨'을 쉬고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한지에 대해서 말하고 싶었습니다. 그냥 현실을 바라보면서 저의 순진하고 순수한 소망을 담은 글로 이해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위의 글을 쓰고 몇 일 후에 어머니는 돌아가셨어요. 그런데 어머니가 돌아가신 날에 병원 창밖을 보면서 너무 아름다운 순간을 보게 되어 그 감동을 또 다시 여기에 글로 써서 올렸었어요. 그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어제 어머니가 진통제를 맞고 주무시고 계실 때 창 밖을 내다보았는데 한강, 한강의 다리와 차들, 한강에 비치는 햇빛, 강물이 흘러가는 잔 물결, 교차되어 지나가는 지하철, 구름 속에서 얼굴을 비쳤다가 사라졌다가 하는 태양, 이 모든 풍경이 너무나 아름다워서 어머니가 병상에서 과연 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계셨을까 하는 생각이 들면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어제 눈물을 흘리면서 오즈 야스지로의 '동경이야기'의 오노미치 항구의 빈 풍경과 허우 샤오시엔의 '비정성시', '카페 뤼미에르'의 기차나 전동차가 지나가는 장면, 나루세 미키오의 '흐르다', 타르코프스키가 영화를 시작한 계기가 되었다는 물의 흐름까지 모두 한꺼번에 이해가 되었습니다. 그 풍경들이 너무나 시적이었습니다......

 

조 가드너(제이미 폭스)가 영화의 마지막 순간 크게 숨을 쉴 때 삶의 목표를 이루는 것보다 살아있다는 증거로 마음껏 숨을 쉬면서 소소한 일상의 삶을 즐기는 것이야말로 삶의 진정한 의미라는 깨달음, 즉, '이 땅에 태어난 삶 자체로 감사하자'는 메시지를 전달받으면서 동시에 '숨'을 쉬는 것에 대한 소중함을 느끼게 해주셨던 어머니가 떠올라서 울컥하는 마음과 함께 깊은 감동을 받았어요. 그리고 오랜만에 위의 글을 찾아서 읽어봤는데요. 글의 내용이 <소울>에서 감동을 받았던 일상의 아름다운 풍경 이미지들과 겹쳐져서 또 다시 울컥하는 심정이 되었어요. 저에게 '범사에 감사하라'는 성경 말씀을 <소울>만큼 설득력있게 보여준 영화가 이전에는 없었던 것 같아요. 그런 의미에서 모든 크리스천들에게도 <소울>을 강추하고 싶네요. 

 

저는 <소울>을 보고 만약 내일이 2022년이 되는 상황이 벌어진다고 할지라도 올해 이 영화를 본 것만으로도 올 한 해가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큰 감동을 받았어요. 그야말로 영혼을 뒤흔드는 감동이요. 그래서 아직 <소울>을 보지 않으신 분들에게 이 영화를 꼭 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저처럼 이 영화로부터 큰 위로를 받으시고 다시 살아갈 힘을 얻으실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아요. <소울>의 감동은 영원할 거에요. 왜냐하면 이 영화는 앞으로의 삶이 어떻게 흘러가던지 간에 삶은 그 자체로 아름다운 거라고 우리에게 말하고 있으니까요. 삶 속에서 어떤 일이 닥쳐도 햇빛의 아름다움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거에요. 

 

사실 이런 거 다 떠나서 <소울>은 너무 재미있는 작품이기도 하죠. 오락성도 최고이니까요. 천재적인 스토리텔링으로 영혼을 뒤흔드는 걸작! 제가 픽사 직원은 아니지만 모든 분들께 <소울>을 자신있게 추천합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6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266
6048 주말에 오랜만에 극장 다녀왔습니다. 샹치에요. 네. [2] 나보코프 2021.09.06 421
6047 봉준호 감독이 극찬한 걸작인 <행복한 라짜로>가 오늘 밤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8] crumley 2021.07.16 484
6046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의 <바다로 가자>가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6] crumley 2021.06.25 212
6045 돌아가신 외할머니와 어머니를 동시에 떠오르게 한 <미나리>의 윤여정 배우님의 오스카 수상을 기원하며 쓴 사적인 글 [4] crumley 2021.04.25 549
6044 세계영화사에 남는 위대한 촬영감독인 주세페 로투노를 추모하며 [1] crumley 2021.03.08 226
» <소울>을 보고 예전에 여기에 올렸던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글을 떠올리면서 받은 특별한 감동에 대해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10] crumley 2021.02.17 691
6042 오늘은 싱어게인 마지막 날 - Trying 참가자 모두에게 공정한 게시물 [8] 애니하우 2021.02.08 451
6041 [닉네임 복구 기념 글] 바이든은 한반도에 똥일까요? 된장일까요? [16] soboo 2021.01.28 842
6040 기적이네요! 제가 시나리오 윤색 작업을 하고 배우로 출연한 남승석 감독의 <감정교육>이 방콕 국제다큐영화제에서 수상했어요! ^^ [12] crumley 2020.12.19 652
6039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3] crumley 2020.11.22 420
6038 아르헨티나의 거장, 페르난도 솔라나스 감독님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1] crumley 2020.11.20 217
6037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567
6036 3. 도널드 위니캇의 성격 발달이론 [4] 크림롤 2020.09.03 608
6035 기적이네요! 제가 참여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9월 4일 밤 12시 10분에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14] crumley 2020.09.02 640
6034 2. 도널드 위니캇의 발달 이론 [9] 크림롤 2020.08.24 495
6033 3. 정신분석이 우울증 내담자를 돕는 방식 [12] 크림롤 2020.08.17 800
6032 2. 우울감 극복을 위한 멜라니 클라인 [25] 크림롤 2020.08.10 1219
6031 1. 멜라니 클라인이 본 우울의 원인 [12] 크림롤 2020.08.07 1011
6030 비오는 날의 바낭 [14] 크림롤 2020.08.02 779
6029 메리 루이스 파커 - Bare magazine, July 2020 [2] tomof 2020.08.01 4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