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칸영화제 각본상 수상작이자 저의 인생영화 중의 한 편으로 제가 정말 좋아하는 알리체 로르와커의 <행복한 라짜로>가 오늘 금요일 밤 KBS 독립영화관에서 이례적으로 방영된다는 기쁜 소식이 있네요. 저는 이미 이 영화에 대해 극찬을 하는 글을 듀나 게시판에 올린 적이 있어요.(글 링크 주소: http://www.djuna.kr/xe/board/13604889 )글에도 적혀있지만 무엇보다도 이 영화를 크리스천들에게 초강추해드려요. 영화 사상 최고의 기독교적인 걸작 중의 한 편이라고 생각하거든요. <행복한 라짜로>에서의 라짜로는 성경에서 나오는 ‘나사로’를 뜻하는 이태리 말이에요. 기독교를 떠나서 영화적으로 매우 훌륭한 작품이기도 해요. 계급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기생충>과 비교해봐도 흥미로운 부분이 있구요.

이번 방영을 포함해서 올해는 <행복한 라짜로>와 관련된 좋은 소식이 많네요. 최근 씨네21에서 영화 감독들과 평론가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0년대 최고의 영화 설문조사에서 봉준호 감독님이 데이빗 핀처의 <소셜 네트워크> 다음으로 <행복한 라짜로>를 선정해주셨고 얼마 전에 <행복한 라짜로>에서 탄크레디 역을 맡았던 루카 치코바니가 리들리 스콧 감독의 신작인 <하우스 오브 구찌>에 캐스팅 됐다는 소식도 있었거든요. 루카가 이 영화에서는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무척 궁금해지네요. 그는 <행복한 라짜로> 방영 소식을 올린 슈아픽처스 인스타그램 계정에 댓글을 달기도 했어요. 인스타그램에 가보니 루카는 최근에 이태리 맥주 광고도 찍었더라구요.

아직 이 영화를 못 보신 분들은 이번 기회에 꼭 보시기를 바래요. 정말 후회가 없으실 거에요. 제가 보장합니다. <행복한 라짜로>와 함께 영화의 경이로움을 느끼시고 코로나 시국에 위안을 얻으시는 시간이 되시기를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3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09
6050 배우 '양가휘' 영화 도장 깨기 중. [6] 수지니야 2022.06.06 575
6049 박찬욱 감독님의 수상을 축하드리며 박 감독님과의 조그만 인연을 밝혀볼까 합니다. ^^ (송강호 배우님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12] crumley 2022.05.29 1011
6048 파친코를 읽으면서 작가의 단점이라고 생각했던 부분(+이렇게 유명해지다니?) [7] dlraud 2022.04.17 1115
6047 장애인 시위가 뭐? 왜? [3] soboo 2022.03.27 819
6046 답 없으신 Lunagazer 님 보셔요 (하청노동자 죽음, 교과서 인종차별자 발언) [30] Tomof 2022.02.20 881
6045 배민원, 쿠팡이츠 수수료+배달비 상향 및 담합, "나 그냥 라이더 할래" [6] Tomof 2022.02.17 832
6044 닷페이스 : 이재명vs2030여성 시청 소감 [3] soboo 2022.01.19 898
6043 [트레이서].이거 재미 있네요 soboo 2022.01.08 459
6042 주말에 오랜만에 극장 다녀왔습니다. 샹치에요. 네. [2] 나보코프 2021.09.06 447
» 봉준호 감독이 극찬한 걸작인 <행복한 라짜로>가 오늘 밤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8] crumley 2021.07.16 546
6040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의 <바다로 가자>가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6] crumley 2021.06.25 252
6039 돌아가신 외할머니와 어머니를 동시에 떠오르게 한 <미나리>의 윤여정 배우님의 오스카 수상을 기원하며 쓴 사적인 글 [4] crumley 2021.04.25 627
6038 세계영화사에 남는 위대한 촬영감독인 주세페 로투노를 추모하며 [1] crumley 2021.03.08 271
6037 <소울>을 보고 예전에 여기에 올렸던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글을 떠올리면서 받은 특별한 감동에 대해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10] crumley 2021.02.17 781
6036 오늘은 싱어게인 마지막 날 - Trying 참가자 모두에게 공정한 게시물 [8] 애니하우 2021.02.08 489
6035 [닉네임 복구 기념 글] 바이든은 한반도에 똥일까요? 된장일까요? [16] soboo 2021.01.28 898
6034 기적이네요! 제가 시나리오 윤색 작업을 하고 배우로 출연한 남승석 감독의 <감정교육>이 방콕 국제다큐영화제에서 수상했어요! ^^ [12] crumley 2020.12.19 747
6033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3] crumley 2020.11.22 477
6032 아르헨티나의 거장, 페르난도 솔라나스 감독님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1] crumley 2020.11.20 254
6031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6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