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서].이거 재미 있네요

2022.01.08 16:07

soboo 조회 수:442

어쩌다가 첫방 본방? 사수를 하게 되었는데 채널 돌릴 생각은 안들게 만드네요.


MBC는 1회분 어제 첫방 했고 웨이브에는 2회분까지 올라와있습니다.


국세청내 주류를 차지한 암흑의 세력과 재벌들이 찌찌뿡하고 있는 세계를 보여줍니다.


고아성이 희대의 개그캐릭터로 나옵니다.  

한국 드라마 여성 개그캐릭터의 끝판왕이라 하면 공효진이라 생각하는데 그 공효진보다 더 웃겨요.

극 중 비중은 2회차까지는 딱히 높아 보이지 않는데 자칫 무겁고 깝깝하기 짝이 없는 현실세계 묘사에서 웃음과 공감으로 숨을 트이게 만드는 장치로 기능하는거 같군요.


임시완이 (지능형)먼치킨 히어로 역을 맡은거 같은데 그 전에 맡았던 캐릭터에 비하면 매우 삐딱하고 냉소적이게 보이고 “ㅈㄹ 밥맛 없지만 멋진” 캐릭터로 나옵니다.


추상미가 국세청 2인자로 나오는데 권력다툼의 일환으로 악의 세력에 맞서는 것으로 비춰지지만 아직은 정체불명 


1회에 특별출연한 우현이 대박입니다.  탈세 기업가로 나오는데 첫 등장 장면부터 기함을 하게 만드는 연기 존재를 보여줍니다; 


전에 마동석이 주연으로 나온 세금 징수 드라마와는 결이 조금 다릅니다. 

거대하고 막강한 조직내 암투와 재벌들과의 결탁이 조명되는 것이 스케일은 더 커지고 현실감은 증폭되고….


일단 설정이나 2회까지의 스토리 전개만으로는 딱히 이건 꼭 봐야해! 하는 느낌은 들지 않지만 

고아성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볼만할듯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55
6053 파친코를 읽으면서 작가의 단점이라고 생각했던 부분(+이렇게 유명해지다니?) [7] dlraud 2022.04.17 997
6052 장애인 시위가 뭐? 왜? [3] soboo 2022.03.27 791
6051 답 없으신 Lunagazer 님 보셔요 (하청노동자 죽음, 교과서 인종차별자 발언) [30] Tomof 2022.02.20 858
6050 배민원, 쿠팡이츠 수수료+배달비 상향 및 담합, "나 그냥 라이더 할래" [6] Tomof 2022.02.17 715
6049 닷페이스 : 이재명vs2030여성 시청 소감 [3] soboo 2022.01.19 878
» [트레이서].이거 재미 있네요 soboo 2022.01.08 442
6047 주말에 오랜만에 극장 다녀왔습니다. 샹치에요. 네. [2] 나보코프 2021.09.06 432
6046 봉준호 감독이 극찬한 걸작인 <행복한 라짜로>가 오늘 밤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8] crumley 2021.07.16 509
6045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의 <바다로 가자>가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6] crumley 2021.06.25 230
6044 돌아가신 외할머니와 어머니를 동시에 떠오르게 한 <미나리>의 윤여정 배우님의 오스카 수상을 기원하며 쓴 사적인 글 [4] crumley 2021.04.25 585
6043 세계영화사에 남는 위대한 촬영감독인 주세페 로투노를 추모하며 [1] crumley 2021.03.08 247
6042 <소울>을 보고 예전에 여기에 올렸던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글을 떠올리면서 받은 특별한 감동에 대해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10] crumley 2021.02.17 734
6041 오늘은 싱어게인 마지막 날 - Trying 참가자 모두에게 공정한 게시물 [8] 애니하우 2021.02.08 468
6040 [닉네임 복구 기념 글] 바이든은 한반도에 똥일까요? 된장일까요? [16] soboo 2021.01.28 879
6039 기적이네요! 제가 시나리오 윤색 작업을 하고 배우로 출연한 남승석 감독의 <감정교육>이 방콕 국제다큐영화제에서 수상했어요! ^^ [12] crumley 2020.12.19 684
6038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3] crumley 2020.11.22 434
6037 아르헨티나의 거장, 페르난도 솔라나스 감독님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1] crumley 2020.11.20 235
6036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597
6035 3. 도널드 위니캇의 성격 발달이론 [4] 크림롤 2020.09.03 822
6034 기적이네요! 제가 참여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9월 4일 밤 12시 10분에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14] crumley 2020.09.02 6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