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계에 큰 경사가 나서 올려봅니다. 애초에 글의 형태로 작성해서 말투가 이런 것이니 양해 부탁드려요.)

칸영화제에서 한국영화가 상을 두 개 받는 믿기지 않는 일이 벌어졌다. <헤어질 결심>(2022)으로 박찬욱 감독님이 감독상을,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브로커>(2022)로 송강호 배우님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하셨다. 나는 시상식을 보느라 날밤을 샜는데 너무 기쁜 마음에 박찬욱 감독님과의 인연을 털어놓을까 한다. 

박찬욱 감독님을 알게 된 것은 돌아가신 어머니 덕분이었다. 어머니는 박 감독님의 아버님과 친분이 있으셔서 박 감독님의 결혼식에도 가셨고 파주에 있는 박 감독님의 댁에도 다녀오신 적이 있다고 하셨다. 박 감독님의 댁에서 봉준호 감독님의 <괴물>(2006) 시나리오를 보셨다는 말씀도 하셨다. 어머니가 박 감독님을 특강때 한번 부르신 적도 있었다. 너무 오래 되어서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 않지만 박 감독님이 <올드보이>(2003)를 만드신 직후쯤에 나는 박 감독님을 뵐 기회가 있었다. 그리고 어느 시점까지는 박 감독님과 메일을 주고 받기도 했고 특별히 따로 뵌 적은 없었지만 내가 늘 영화를 자주 보러다니다가 보니 자연스럽게 박 감독님과 마주치는 일은 수도 없이 많았다. 심지어 바하 연주회에서 박 감독님을 우연히 뵌 적도 있다. 박 감독님과 만나면 길게는 아니었지만 영화 얘기를 자주 나눴고 내가 박 감독님께 영화를 추천해드리기도 했다. 그러다가 몇 년 전에 내가 존 포드의 <태양은 밝게 빛난다>(1953)를 보고 너무 감동을 받은 나머지 sns에 영화에 대한 글도 올리고 주변 지인들에게 그 영화를 마구 추천한 적이 있는데 그때 박 감독님께도 그 영화를 추천해드렸다. 그런데 감사하게도 박 감독님이 그 영화를 보러 오셨다. <리틀 드러머 걸>(2018)이 공개됐을 때에는 박 감독님이 표를 주셔서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호사도 누렸다. 어머니 덕분에 박 감독님을 알게 되었지만 아직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한 나는 조심스러운 마음이 들어서 늘 박 감독님과의 관계에 있어서 감독과 팬의 관계를 유지해왔다. 언제 내가 박 감독님과 차라도 한 잔 마실 수 있는 위치에 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작게 나마 박 감독님과 교류를 할 수 있는 것이 어머니가 맺어주신 인연이라고 생각해서 앞으로도 그 인연을 소중히 하고 싶다. 

송강호 배우님과는 개인적으로 아무 인연도 없지만 나는 한재림의 <우아한 세계>(2007)를 보는 도중에 송 배우님이 세계적인 배우의 반열에 들어섰다고 확신했고 그때부터 국내 최고의 배우는 늘 송 배우님이셨다.(여전히 송강호 배우님의 최고작은 <우아한 세계>라고 생각한다.) 그런 가운데 이미 페북에서도 여러 번 밝혔던 봉준호의 <기생충>(2019)에 대한 개인적인 사연 때문에 송 배우님에 대해 나는 특별한 마음이 생겼고 드디어 <브로커>로 송 배우님이 국내 배우 최초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셔서 정말 기뻤다. 내 예감이 틀리지 않았음을 스스로 확신하는 순간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헤어질 결심>에 대한 해외 평들 중에 이 영화가 알프레드 히치콕의 <현기증>(1958)이나 클로드 샤브롤의 영화 그리고 왕가위의 <화양연화>(2000)를 연상시킨다는 내용이 있다. 그리고 박 감독님은 이 영화가 정훈희의 ‘안개’로부터 시작됐다고 밝히셨는데 이런 정보들만으로도 이 영화는 내가 가장 좋아할 박 감독님의 영화일 거라는 확신이 든다. <현기증>과 <화양연화>는 내가 수없이 봤을 정도로 사랑하는 영화이고 ‘안개’도 내가 너무 사랑하는 곡이기 때문이다. 김수용의 <안개>(1967)도 내가 정말 사랑하는 한국영화인데 그 이유가 이 영화의 주제곡인 ‘안개’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브로커>에서 송강호 배우님이 어떤 연기를 펼치셨길래 남우주연상을 수상하셨는지도 정말 궁금하다. 

<기생충>에 대한 글을 올렸을 때도 이런 내용을 적었었는데 다시 얘기하자면 나도 꿈을 잃지 말고 분발해야겠다. 적어도 지금보다는 나아져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어머니도 하늘에서 박 감독님의 수상을 기뻐하지 않으셨을까. 박찬욱 감독님, 송강호 배우님, 칸영화제 감독상, 남우주연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칸영화제 수상 결과)

황금종려상 - <슬픔의 삼각형>
심사위원 대상 - <클로즈>, <정오의 별> 공동 수상
감독상 - 박찬욱 <헤어질 결심>
각본상 - <천국에서 온 소년>
여우주연상 - <신성한 거미>
남우주연상 - 송강호 <브로커>
심사위원상 - / <여덟개의 산> 공동 수상

75주년 기념 특별상 - <토리와 로키타>

황금카메라상 - <War Pony>
황금카메라상 특별언급 - <Plan 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7
6055 배우 '양가휘' 영화 도장 깨기 중. [6] 수지니야 2022.06.06 473
» 박찬욱 감독님의 수상을 축하드리며 박 감독님과의 조그만 인연을 밝혀볼까 합니다. ^^ (송강호 배우님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12] crumley 2022.05.29 959
6053 파친코를 읽으면서 작가의 단점이라고 생각했던 부분(+이렇게 유명해지다니?) [7] dlraud 2022.04.17 1039
6052 장애인 시위가 뭐? 왜? [3] soboo 2022.03.27 805
6051 답 없으신 Lunagazer 님 보셔요 (하청노동자 죽음, 교과서 인종차별자 발언) [30] Tomof 2022.02.20 866
6050 배민원, 쿠팡이츠 수수료+배달비 상향 및 담합, "나 그냥 라이더 할래" [6] Tomof 2022.02.17 751
6049 닷페이스 : 이재명vs2030여성 시청 소감 [3] soboo 2022.01.19 887
6048 [트레이서].이거 재미 있네요 soboo 2022.01.08 450
6047 주말에 오랜만에 극장 다녀왔습니다. 샹치에요. 네. [2] 나보코프 2021.09.06 442
6046 봉준호 감독이 극찬한 걸작인 <행복한 라짜로>가 오늘 밤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8] crumley 2021.07.16 526
6045 감사하게도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의 <바다로 가자>가 6.25 특집으로 KBS 독립영화관에서 방영돼요! ^^ [6] crumley 2021.06.25 242
6044 돌아가신 외할머니와 어머니를 동시에 떠오르게 한 <미나리>의 윤여정 배우님의 오스카 수상을 기원하며 쓴 사적인 글 [4] crumley 2021.04.25 602
6043 세계영화사에 남는 위대한 촬영감독인 주세페 로투노를 추모하며 [1] crumley 2021.03.08 263
6042 <소울>을 보고 예전에 여기에 올렸던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글을 떠올리면서 받은 특별한 감동에 대해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10] crumley 2021.02.17 762
6041 오늘은 싱어게인 마지막 날 - Trying 참가자 모두에게 공정한 게시물 [8] 애니하우 2021.02.08 480
6040 [닉네임 복구 기념 글] 바이든은 한반도에 똥일까요? 된장일까요? [16] soboo 2021.01.28 888
6039 기적이네요! 제가 시나리오 윤색 작업을 하고 배우로 출연한 남승석 감독의 <감정교육>이 방콕 국제다큐영화제에서 수상했어요! ^^ [12] crumley 2020.12.19 716
6038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3] crumley 2020.11.22 448
6037 아르헨티나의 거장, 페르난도 솔라나스 감독님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1] crumley 2020.11.20 247
6036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6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