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인데 일 때문에 본가에 가지 않았어요. 덕분에 명절 분위긴 별 모르겠네요. 송편이며 전이며 맛을 보기는 했습니다.

혼자 있으니 명절인지 잘 모르겠고 별 감흥이 없네요.


우디 앨런의 영화 '까페 소사이어티'를 봤습니다. 좋았어요. 감성 로맨스라던데 로맨스가 없는 것은 아니나 그렇게 느껴지진 않더군요.

그보다는 씁쓸함이 강하게 느껴지던데요. 물론 달콤한 꿈과 씁쓸한 현실 속에서 인생은 흘러가죠.

나이든 우디앨런은 어찌나 냉철한지. 꿈은 꿈인줄 잘 아는 사람들이야말로 현실의 사람들이긴 하네요.

영화 감상은 쓰기가 싫어졌는데, 크리스틴 스튜어트 예뻤다는 말과 우디 앨런의 영화답게 ost 좋더란 말은 하고 싶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3
5973 나루세 미키오의 최고작 <흐트러진 구름>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상영) [5] crumley 2017.10.07 1415
5972 추석 전야, 개천절 [1] 칼리토 2017.10.03 704
5971 유시민은 왜 탁현민에 대하여 침묵하는가? [11] soboo 2017.09.08 2886
5970 이런게 사상 처음이었다는게 놀라운 예능 '뜨거운 사이다' [11] soboo 2017.09.01 2654
5969 기특한 내 새끼 [20] ..... 2017.06.14 2782
5968 핵사이다 하나 더 - 김진태 선거법 위반 재판 벌금 200만원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 [4] 데메킨 2017.05.19 2008
5967 에일리언 커버넌트 촌평 - 노스포 soboo 2017.05.16 899
5966 4차 산업혁명의 본질 [5] 데메킨 2017.05.10 1718
5965 '콜드 플레이' 팬인게 자랑 [3] soboo 2017.04.19 1134
5964 박근혜가 감방에 간 날 항구에 들어온 세월호, 그리고 현장을 찾아간 안과 문... [6] 데메킨 2017.04.10 1686
5963 더스틴 랜스 블랙, 구스 반 산트 게이 인권 미니시리즈 [When We Rise] 트레일러 - 가이 피어스, 메리 루이스 파커, 레이첼 그리피스 프레데맄 2017.02.11 674
5962 아버지를 떠나보내며... 안녕, 나의 집 (부제: 어느 이사에 관한 미친 기록) [4] crumley 2017.02.09 1901
5961 (뜬금없는) 자크 타티의 <플레이타임> 예찬! (오늘 서울아트시네마 오후 4시 상영) [1] crumley 2017.02.03 724
5960 대선이 다가오면 듣게 되는 개소리 [4] 데메킨 2017.01.19 1624
5959 겨울을 준비하는 아가씨 [2] 샌드맨 2016.11.27 723
5958 [시사저널기사] 정운호로 시작해 최순실로 정점 찍은 ‘게이트 드라마’ [3] 닥터슬럼프 2016.10.28 2184
5957 참, 생각해보니 오늘이 그날이군요. [7] 샌드맨 2016.10.26 1812
5956 긍정적으로 삽시다 [7] 데메킨 2016.10.25 1871
5955 EBS 고전 극장 <자이언트> [2] 김전일 2016.10.21 884
5954 EBS 고전 극장 <7년 만의 외출> 한 번도 못 본 영화 [2] 김전일 2016.10.14 6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