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런 사전 지식 없었어요.

 티브이 광고영상 한두번 봤고 허드슨강의 그 사건에 대한 기억이 전부...


 영화를 보게 된것도 뭔가 하나 보긴 봐야 하는데 왓챠가 지금 개봉중인 영화중에서 평점을 가장 많이 줄 영화라고 추천하길래 아무 생각 없이 본거구요.




 영화 1/3 정도 보는데 갑자기 정체불명의 뜨거운게 아랫배에서부터 올라오기 시작하고 눈시울이 붉어지더군요.

 어안이 벙벙했습니다. 뭐지? 갱년기 호르몬 장애가 이정돈가? 

 

 절반이 지날 무렵에야 깨달았어요.  이 영화는 세월호가 우리들?에게 남긴 상처가 무엇인지 잔혹하게 대면하게 만드는 영화라는 것을요.

 

 쓰레기같은 시스템을 갖고 있는 허울뿐인 국가로부터  개돼지 취급받는 국민이었다는걸 확인 사살 시켜주는 영화였다는 걸 알았다면 쉽사리 볼 마음이 안들었을거 깉습니다. 


 반년만에 한국에 들어와 모처럼의 장기휴가를 보내려던 제 바램이 뒷통수를 맞았네요.


 

 허드슨강의 기적은 베테랑 기장의 탁월한 선택으로 시작되었지만 항공기 스탭들과 해양경찰 및  선박운항스탭들 

 그 누구하나라도 제 위치에서 해야할 일을 적절한 순간에 제대로 하지 않았다면 불가능했던 기적이었고

 세월호는 모든 면에서 정반대였군요. 

 심지어 허드슨강에 비상착수한 에어버스는 급작스러운 새떼와 충돌한 일종의 자연재해였지만

 세월호는  총체적 인재였고 심지어 고의 침몰 의혹까지 받고 있군요.


 영화관을 나오면서 문득 깨달았어요.

 왜 세월호 사건으로 인한 상처가 컸고 시간이 지나도록 치유가 어려운지 말입니다.

 저들은 전원구조된 결과에도 불구하고 비정할 정도의 철저한 조사를 하여 시스템을 더 업그레이드 시키는데

 한반도에 현시점에 존재하는 국가는 철저하게 책임을 회피하고 진실을 회피하려고만 했죠.  즉... 엄청난 재난에도 불구하고

 이 나라는 아무런 교훈도 얻지 못하였고 결국 아무런 희망이 없을것이라는... 그것이 가장 고통스러운 것이었다는


 

 아니나 다를까 그 국가는 농민을 물대포로 직사하여 쓰러트려 죽게 하고는 병원을 압박하여 병사로 처리하고 부검을 통하여 최종적인 책임회피를 도모하고 있고

 활성단층이 원전이 밀집되어 있는 지역에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도 숨겨왔고 

 양아치만도 못한 쓰레기를 장관에 앉히겠다고 의회를 반신불수 상태로 만들고 있군요. 


 2년 반이 지나도록 여전히 욕이 저절로 튀어 나옵니다.


 " 씹팔 이게 나라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3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09
5970 이런게 사상 처음이었다는게 놀라운 예능 '뜨거운 사이다' [11] soboo 2017.09.01 2670
5969 기특한 내 새끼 [20] ..... 2017.06.14 2797
5968 핵사이다 하나 더 - 김진태 선거법 위반 재판 벌금 200만원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 [4] 데메킨 2017.05.19 2026
5967 에일리언 커버넌트 촌평 - 노스포 soboo 2017.05.16 909
5966 4차 산업혁명의 본질 [5] 데메킨 2017.05.10 1724
5965 '콜드 플레이' 팬인게 자랑 [3] soboo 2017.04.19 1150
5964 박근혜가 감방에 간 날 항구에 들어온 세월호, 그리고 현장을 찾아간 안과 문... [6] 데메킨 2017.04.10 1703
5963 더스틴 랜스 블랙, 구스 반 산트 게이 인권 미니시리즈 [When We Rise] 트레일러 - 가이 피어스, 메리 루이스 파커, 레이첼 그리피스 프레데맄 2017.02.11 688
5962 아버지를 떠나보내며... 안녕, 나의 집 (부제: 어느 이사에 관한 미친 기록) [4] crumley 2017.02.09 1922
5961 (뜬금없는) 자크 타티의 <플레이타임> 예찬! (오늘 서울아트시네마 오후 4시 상영) [1] crumley 2017.02.03 740
5960 대선이 다가오면 듣게 되는 개소리 [4] 데메킨 2017.01.19 1634
5959 겨울을 준비하는 아가씨 [2] 샌드맨 2016.11.27 740
5958 [시사저널기사] 정운호로 시작해 최순실로 정점 찍은 ‘게이트 드라마’ [3] 닥터슬럼프 2016.10.28 2192
5957 참, 생각해보니 오늘이 그날이군요. [7] 샌드맨 2016.10.26 1819
5956 긍정적으로 삽시다 [7] 데메킨 2016.10.25 1875
5955 EBS 고전 극장 <자이언트> [2] 김전일 2016.10.21 897
5954 EBS 고전 극장 <7년 만의 외출> 한 번도 못 본 영화 [2] 김전일 2016.10.14 683
» 설리 - 허드슨강의 기적, 스포가 있을 영화가 아닌데 왠 스포인가 했었죠. [3] soboo 2016.10.04 1550
5952 (바낭) 그들도 배가 부르길 [2] 푸른나무 2016.10.01 906
5951 정치인 이정현의 3단 코미디 [5] 칼리토 2016.09.28 18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