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쇼 형식의 예능입니다.

 케이블에서 해주는 프로여서 시청층이 두텁지는 않을거 같은데 지난 한달여 동안 소소하게 이슈화는 된거 같아요.


 일단 토크쇼에서 가장 중요한 패널의 구성이 '여성'으로만 이루어져 있는데

 흥미로운 것은 프로 방송인은 김숙과 박혜진 두 사람 뿐입니다.  모델출신 배우 한 분이 있었는데 어제 방송을 끝으로 하차했구요.

 나머지 세명의 패널은 현직잡지사기자, 전직기자 현직 사업가,변호사 (전 모두 처음 보는 분들)


 첫회를 보고나서는 괜찮아서 어제 회차까지 주욱 몰아보기를 했는데 

 첫회에서 꽂힌건, 모든 패널들이 어찌나 똑 소리 나게 자길 할말 막힘 없이 말들을 어쩜 그렇게 잘하는지.... 정말 신선했어요.  

 보통 클리세라고 해야 하나? 편견이라고 해야 하나? 여자들은 모이면 쓸데 없는 수다만 떨지 토론이 안된다는 헛소리를 부숴줬고

 이런 진지한? 토크쇼에서 남성중심 패널들 구성의 다른 프로에서 보기 힘든 어떤 동지적 연대감?이 참 좋더군요.

 뭐랄까? 조금씩 관점과 입장이 다르긴 하지만 누구 하나 빠짐 없이 최소한의 기본은 갖춘 사람들끼리 모여 토론을 하면

 이렇게 근사해지는구나! 하는 신선한 경험?


 다른 사회,정치적 이슈의 토크쇼를 보면 꼭 말도 안되는 개소리 하는 애들이 기계적 균형?을 위해 껴 넣는데 (예를 들어 '썰전'의 전원책 같은 쓰레기 라던가

 '외부자'에서 전여옥+@라던가)  그런 기계적 균형덕에 인생 편하게 사는 꼽사리 끼는 쓰레기들의 아가리에서 나오는 더러운 소리를 들어야 하는게 참 짜증나죠


 그런데 뜨사에는 그런게 없어서 너무 좋습니다.

 기계적 균형 따위 거들떠 보지 않는 제작진에게 박수


 이 프로는 cp부터 pd 그리고 작가와 mc 및 패널들 모두 여성으로만 이루어져 있고 다루는 주제 역시 모두 여성의 문제 혹은 여성들이 주목하는

 이슈들입니다. 게스트만 남녀가 번갈아 나올 뿐이구요.

 

 여성 토크쇼는 '라스'를 따라한  '비디오스타'가 하나 있는데 겉만 여성으로 채워져 있지 웃음의 포인트랄까 그런건 그냥 기존의 라스, 남성적인

 가학성 토크를 그대로 답습해서 봐줄게 없는데 


 뜨사는 앞으로 얼마나 더 오래 제작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시도를 해봤다는것 자체만으로도 큰 의의가 있을거 같아요.



 흠.... 뜨사를 아직 보지 못한 분들중에 제가 권하고 싶은 분들은

 페미니즘 감수성이 막연하고 어렵게 느껴지는 여성분들과 관심은 있지만 딱히 애써서 공부할 엄두는 안나는 남성들이에요.

 

 방송에서 나오는 주장들과 대화의 내용들을 모두 동의하거나 지지하는건 아니지만

 페미니즘의 영역에서 발생하는 담론들이 이렇게 방송이라는 매체를 통하여 넓은 세상으로 전파되고 그에 따른 공론의 장이 생기는건

 매우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장이 없으면 어디다 그렇지만 소수자의 담론은 섣부른 편견의 동굴에 갇힐 수 있고 발전 없는 자위적 한탄이나 저주의 반복으로 흐를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아참 중요한 이야기를 빼먹을 뻔했네요.

 심지어 재미까지 있습니다.  개인기도 없고 아재개그도 없고 아이돌이나 뭐나 그런 핫한 네임드도 안나오는데 매회마다 폭소가 빠지지 않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31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09
» 이런게 사상 처음이었다는게 놀라운 예능 '뜨거운 사이다' [11] soboo 2017.09.01 2670
5969 기특한 내 새끼 [20] ..... 2017.06.14 2797
5968 핵사이다 하나 더 - 김진태 선거법 위반 재판 벌금 200만원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 [4] 데메킨 2017.05.19 2026
5967 에일리언 커버넌트 촌평 - 노스포 soboo 2017.05.16 909
5966 4차 산업혁명의 본질 [5] 데메킨 2017.05.10 1724
5965 '콜드 플레이' 팬인게 자랑 [3] soboo 2017.04.19 1150
5964 박근혜가 감방에 간 날 항구에 들어온 세월호, 그리고 현장을 찾아간 안과 문... [6] 데메킨 2017.04.10 1703
5963 더스틴 랜스 블랙, 구스 반 산트 게이 인권 미니시리즈 [When We Rise] 트레일러 - 가이 피어스, 메리 루이스 파커, 레이첼 그리피스 프레데맄 2017.02.11 688
5962 아버지를 떠나보내며... 안녕, 나의 집 (부제: 어느 이사에 관한 미친 기록) [4] crumley 2017.02.09 1922
5961 (뜬금없는) 자크 타티의 <플레이타임> 예찬! (오늘 서울아트시네마 오후 4시 상영) [1] crumley 2017.02.03 740
5960 대선이 다가오면 듣게 되는 개소리 [4] 데메킨 2017.01.19 1634
5959 겨울을 준비하는 아가씨 [2] 샌드맨 2016.11.27 740
5958 [시사저널기사] 정운호로 시작해 최순실로 정점 찍은 ‘게이트 드라마’ [3] 닥터슬럼프 2016.10.28 2192
5957 참, 생각해보니 오늘이 그날이군요. [7] 샌드맨 2016.10.26 1819
5956 긍정적으로 삽시다 [7] 데메킨 2016.10.25 1875
5955 EBS 고전 극장 <자이언트> [2] 김전일 2016.10.21 897
5954 EBS 고전 극장 <7년 만의 외출> 한 번도 못 본 영화 [2] 김전일 2016.10.14 683
5953 설리 - 허드슨강의 기적, 스포가 있을 영화가 아닌데 왠 스포인가 했었죠. [3] soboo 2016.10.04 1550
5952 (바낭) 그들도 배가 부르길 [2] 푸른나무 2016.10.01 906
5951 정치인 이정현의 3단 코미디 [5] 칼리토 2016.09.28 18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