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야, 개천절

2017.10.03 23:44

칼리토 조회 수:714

추석 전날이라는 생각만 했지.. 개천절이라는 생각은 1도 못하다가.. 지금에야 떠올랐네요. 흠.. 


길기만한 추석 연휴, 이제 내일 차례 지나고 나면 반환점 도는 기분이 될 것 같습니다. 다들 해외로 어디로..간다는데 거기에 해당도 없고.. 차례 지내는 큰집이지만 막내동생만 오면 되는 터라 딱히 부담도 없네요. 


그래도 이래저래..집에 있으면 해야할 일은 많습니다. 청소도 하고..설거지도 하루종일 한 거 같네요. 그나마 전이랑 닭같은 걸 아웃소싱한덕에 여유가 있는 편이랄까요. 송편도 사오고.. 전이랑 기타는...막내가 사와주기로 해서 너무 고맙습니다. 아니었으면 오늘은 코끝에 식용유 냄새가 하루종일 맴돌았을 거예요. 


맞다. 제사음식은 안했지만 요즘 냉장유통되는 미국산 아롱사태로 장조림은 만들었네요. 이게 국끓일때도 유용하고 장조림에는 아주 딱인 부위더라구요. 가격도 한우의 1/3.. 정도 인것 같고.. 다음에는 좀 많이 사다가 더 많이 만들어야겠습니다. 제대로 만들어 놓으니 꽤 괜찮은 밥반찬입니다. 특히.. 고기 사이 사이에 박혀있는 심줄 부분이 아주 몽글몽글.. 식감이 좋습니다. 


명절 풍경이 예전과는 많이 바뀐거 같습니다. 제사도 예전처럼 엄격하지 않고 몇년전만해도 일일이 부쳐서 올리던 전도 이제는 사와서 올리는 판국인지라.. 좀 더 시간이 지나면 좋아하는 음식 시켜다가 차려놓고.. 덕담 나누다가 마치는 그런식이 될지도 모르겠어요. 젯상에 빵이며 커피 올리는 집도 있다고 하니. 하기사 차례라는 것도 술대신 차를 올리는 제사라는 뜻이지요. 차던 커피던.. 문제야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흠.. 


나이를 먹을수록 살아갈수록 점점 사람이 작아진다는 그런 느낌이 듭니다. (체중은 늘어만 가지만..) 마치 지우개처럼 썼다가 지우고 싶은 과거의 흔적들을 떠올리며 스스로가 닳아없어지는 느낌이랄까. 소시민이라는 것이 이런때 쓰는 말이군.. 싶습니다. 소시민이던 대시민이던.. 무탈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추석에 모두에게 드리고픈 축원입니다. 해피 추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5975 에드워드 양의 기념비적인 걸작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초강추! (CGV 등에서 상영중) [6] crumley 2017.12.19 1743
5974 jtbc ‘차이나는 클라스’가 또! [5] soboo 2017.11.30 2517
5973 나루세 미키오의 최고작 <흐트러진 구름>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상영) [5] crumley 2017.10.07 1436
» 추석 전야, 개천절 [1] 칼리토 2017.10.03 714
5971 유시민은 왜 탁현민에 대하여 침묵하는가? [11] soboo 2017.09.08 2891
5970 이런게 사상 처음이었다는게 놀라운 예능 '뜨거운 사이다' [11] soboo 2017.09.01 2662
5969 기특한 내 새끼 [20] ..... 2017.06.14 2789
5968 핵사이다 하나 더 - 김진태 선거법 위반 재판 벌금 200만원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 [4] 데메킨 2017.05.19 2015
5967 에일리언 커버넌트 촌평 - 노스포 soboo 2017.05.16 902
5966 4차 산업혁명의 본질 [5] 데메킨 2017.05.10 1721
5965 '콜드 플레이' 팬인게 자랑 [3] soboo 2017.04.19 1142
5964 박근혜가 감방에 간 날 항구에 들어온 세월호, 그리고 현장을 찾아간 안과 문... [6] 데메킨 2017.04.10 1693
5963 더스틴 랜스 블랙, 구스 반 산트 게이 인권 미니시리즈 [When We Rise] 트레일러 - 가이 피어스, 메리 루이스 파커, 레이첼 그리피스 프레데맄 2017.02.11 682
5962 아버지를 떠나보내며... 안녕, 나의 집 (부제: 어느 이사에 관한 미친 기록) [4] crumley 2017.02.09 1912
5961 (뜬금없는) 자크 타티의 <플레이타임> 예찬! (오늘 서울아트시네마 오후 4시 상영) [1] crumley 2017.02.03 729
5960 대선이 다가오면 듣게 되는 개소리 [4] 데메킨 2017.01.19 1627
5959 겨울을 준비하는 아가씨 [2] 샌드맨 2016.11.27 729
5958 [시사저널기사] 정운호로 시작해 최순실로 정점 찍은 ‘게이트 드라마’ [3] 닥터슬럼프 2016.10.28 2187
5957 참, 생각해보니 오늘이 그날이군요. [7] 샌드맨 2016.10.26 1815
5956 긍정적으로 삽시다 [7] 데메킨 2016.10.25 18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