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2-1.gif


제목만 들어도 주제곡만 들어도 가슴이 터질것 같은 영화 <애수>되겠습니다.

지금 Tv의 어설픈 컬러 복원 영화보다 그냥 깔끔한 흑백이 훨씬더 좋은것 같은데 말이지요

----------------

내게 비비안은 <바람과->보다 역시 <애수>의 비비안입니다.

한국 전쟁이 아직 끝나지도 않았을 무렵, 임시 수도 부산에서는 전방의 포성 소리를 들으며

이 영화를 봤다고 하지요. 각기 다른 3명의 남자와 3번이나 이 영화를 본 어느 여작가는

난방도 되지 않는 극장에서 군용 외투를 벗어주고 방한장갑을 발에다 끼워줬던

남자들 보다 옆에서 무심하게 있다가 하품을 하며 곰탕이나 먹으러 가자했던 남자와 결혼을 했다더군요.

결혼은 무엇보다 사람을 편안하게 해주는 사람이랑 하는게 좋다면서요.

(그는 외투도, 장갑도 내게 주지 않았지만, 나는 결국 그 세번째 남자랑 결혼했다.)


지금 관점으로 보면, 발레단 단장이 여기숙학교 사감처럼 단원들의 사생활을 꼬장꼬장하게 간섭하고

친구가 아프다고 너는 그냥 집에 있어 내가 나가서.....(몸을 팔더라도) 약이랑 먹을것을 구해올게 하는 친구가 있고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했던 일로 연인에게 부끄럽다고 자살을 하는, 20세기 초반의 서양 사람들이 생경하게 느껴집니다.


오래 전 KBS3  Tv의 성우 더빙이 가슴을 울리고

험프리 보가트보다는 로버트 테일러의 트렌치가 더 진짜처럼 보이는,

그래서 베이커 스트리트 다음으로 달려갔던 워털루 브릿지.


<애수> 1940년

감독: 머빈 르로이

주연: 비비안 리, 로버트 테일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4
5933 드레스의 아가씨들 (인형사진 주의) [4] 샌드맨 2016.06.13 690
5932 이번달은 나도 힘들단 말이야... 좀 봐줘라...ㅠ_ㅠ [8] 샌드맨 2016.06.12 2348
5931 캉캉드레스의 아가씨(인형사진 주의!) [6] 샌드맨 2016.06.12 920
5930 [바낭] 좋아하는 록키 엔드 크레딧 둘 [1] 로이배티 2016.06.11 529
5929 듀나게시판 성소수자 모임 '듀게비사이드'가 올해 퀴어 퍼레이드에서 부스를 운영합니다. [12] lgbtaiq 2016.06.08 3328
5928 [바낭] 사상 최강의 에일리언 게임 '에일리언: 아이솔레이션' 잡담 [11] 로이배티 2016.06.08 1525
5927 사람은 쉽게 바뀌지 않습니다. [18] 데메킨 2016.05.31 3641
5926 [섬세하신 분은 스포일 수도] 아가씨 봤습니다 [4] 독짓는젊은이 2016.05.28 3725
5925 출격! 2호냥 Mk-II ! [4] 샌드맨 2016.05.28 949
5924 광주 1박 2일 여행 후기 (부제: 듀나인 감사해요) [13] 13인의아해 2016.05.14 1833
5923 한달만에 재개된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30 [8] 샌드맨 2016.05.12 955
5922 좋아하는 배우- 로빈 라이트 [5] 계란과자 2016.04.22 2455
5921 날 보러와요를 보고... 라인하르트백작 2016.04.12 801
5920 EBS 고전 극장 <십계> [6] 김전일 2016.03.25 954
5919 오늘 넷에서 가장 유행할거 같은 짤 [3] soboo 2016.03.24 2324
5918 4월은 작가와의 대화, 탁재형PD [6] 칼리토 2016.03.23 1022
5917 오랜만에 이것저것..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3.13 1492
5916 [gif] 바닷마을 다이어리 자작 움짤 [7] 셔럽 2016.03.12 1725
5915 연휴 끝, 일상으로.. [14] 칼리토 2016.02.10 2106
5914 [최근 상영작 간단후기] 헤이트풀 8, 레버넌트,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 샤이닝 [16] 프레데릭 2016.02.03 22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