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카라

2010.06.03 22:33

로이배티 조회 수:6696



여러분들과 제가 받은 벅찬 감동을 조금이라도 나누고 싶은 마음에...

 

...

 

그래요.

사실 저는 카라 빠돌입니다.

주말 빈 교무실에 혼자 남아 삽질하면서 '학교 빡세'를 반복 재생했고,

연애 시절 와이프의 구박을 받아 가면서도 '어디서나 당당하게 걷기'를 외치던, 그런 놈입니다.

 

요즘 삶에 찌들어 티아라의 은정에 관심을 갖다가 잠시 이 분들을 멀리하고, 심지어 일요일에 집에서 빈둥거리면서도 이 분들께서 나오신 드림 콘서트 방송을 외면했었지만,

오늘 와이프님하와 함께 이 영상을 보며 깨달았습니다. 카라님께선 언제나, 제가 어두운 사망의 골짜기를 걷다가도 언젠가는 돌아오게 될 그런 곳으로 저를 기다리고 계셨다는 것을(...)

 

그리하여.

영상을 감상하던 중 소녀시대에 열광하고 제시카에 환장하던 제 와이프님하의 입에서 '소녀시대 따위보다 이 무대가 훨씬 나아!' 라는 말이 저절로 튀어 나오는 은혜로운 순간을 경험하게 해 준, 성령의 은혜가 충만한 이 영상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할렐루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8
» [바낭] 카라 [15] 로이배티 2010.06.03 6696
6049 Glee- Bad Romance [1] 룽게 2010.06.05 4522
6048 링크) 디자인 서울의 문제점 [4] 스위트블랙 2010.06.06 4977
6047 빕스에서 사라진 연어.. [16] Spitz 2010.06.07 9878
6046 내일 mithrandir님 영화 보러 가려는데... [1] 아.도.나이 2010.06.08 3389
6045 진보는 뭘 먹고 사느냐고?(진중권씨 글) [17] nofear 2010.06.09 5446
6044 왜 사람들은 '이중간첩'과 '음란서생'을 그렇게 폄하했을까...? [23] 스위트블랙 2010.06.09 5103
6043 츠마부키 사토시 신작 [악인] 예고편 [8] 보쿠리코 2010.06.09 4934
6042 나이 먹고 더 멋있어진 배우 [27] magnolia 2010.06.09 6362
6041 마이클 윈터바텀 신작 [킬러 인사이드 미] 국내 포스터 [8] 보쿠리코 2010.06.10 4423
6040 루이와 오귀스트님의 "채널 예스-땡땡의 요주의 인물" <윤하> 편이 새로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15] 몰락하는 우유 2010.06.10 3675
6039 성적표 나왔대요 [41] snpo 2010.06.11 10105
6038 윤아의 소개팅 (플짤 재중) [1] 2010.06.11 4722
6037 유튜브) 두더지 잡기 NONO 고양이 잡기 [2] 스위트블랙 2010.06.14 2995
6036 유물이 된 디카 [7] 트랄랄라 2010.06.16 3339
6035 캐리 멀리건 신작 [NEVER LET ME GO] 예고편 [10] 보쿠리코 2010.06.16 3997
6034 이클립스가 개봉하길래 이클립스를 읽었습니다. [2] 스위트블랙 2010.06.16 2499
6033 들으면 울컥하게 되는 말은... [10] 걍태공 2010.06.22 3289
6032 토이 스토리 3를 봤습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픽사는 미쳤어요! [18] 남자간호사 2010.06.23 5454
6031 제 발의 엑스레이를 보고 의사선생님이 맨 처음 한 말. [8] 스위트블랙 2010.06.23 43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