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2019.12.31 20:19

엔시블 조회 수:4609

더 이상 놀이터가 놀이터로, 실험실이 실험실로 기능하지 않는다면 위의 무언가가 이 우주를 계속 유지해야 할 이유가 있을까? 

- 대본 밖에서, 듀나



신고 방식


게시판 규칙에 어긋난 행동을 신고하고 싶으시다면 이 계정으로 쪽지를 보내주시면 됩니다. 


신고 징계 방식 


일정기간 준회원으로 강등됩니다. 


신고 수집 방식 


이 계정에 수집된 신고를 일정 기간마다 확인하여 신고 횟수를 정리합니다. 

일정 기간 내의 단일한 피신고자에 대한 신고자 1인의 중복 신고는 1회로 처리됩니다. 

일정 기간 내의 N명의 피신고자에 대한 신고자 1인의 신고는 1/N회로 처리됩니다. 


징계 과정 


신고가 꾸준히 누적될 경우 1차 경고, 2차 경고 이후 강등됩니다. 


적용 시점 


이 글이 올라온 시점부터 이 사항들이 적용됩니다. 

이 글 이전에 쓰인 글들은 소급되지 않습니다. 


기타 


이 내역은 듀나님께 확인 받은 후 진행되는 사안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0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486
31 [일상 잡담] 고맙습니다 외. [14] 잔인한오후 2014.08.23 2326
30 [전일상 잡담] 두문불출하던 시간들. [7] 잔인한오후 2014.07.24 1306
29 [일상 잡담] 통계를 배우는 과정에서. [26] 잔인한오후 2014.07.15 2837
28 [붕괴하는 일상 잡담] 자기 옹호. [21] 잔인한오후 2014.06.28 3016
27 [일상 잡담] 약한 흥분 내지 불면증. [10] 잔인한오후 2014.06.25 1813
26 [마음이 식는 일상 잡담] 운동, 상담 그리고 [6] 잔인한오후 2014.06.19 2128
25 [바낭] 어제 감자별 잡담 [8] 로이배티 2014.05.14 1413
24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9] 로이배티 2014.03.13 1578
23 [바낭] 간만에 참 재미 없었던(...) 오늘 감자별 잡담 [3] 로이배티 2014.03.13 1360
22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12] 로이배티 2014.02.27 2231
21 [바낭] 오랜만에 간략한 아이돌 잡담 [13] 로이배티 2014.02.02 4324
20 [바낭] 별로 할 얘기가 없음에도 적어 보는 오늘 감자별 잡...; [13] 로이배티 2013.11.06 1518
19 첫 야간다이빙 이야기 [12] antics 2013.10.27 1785
18 [바낭] 걸스데이의 간략한(?) 역사 [14] 로이배티 2013.06.24 3872
17 [바낭] SM 12인조 신인 엑소의 1년만의 컴백무대 + 잡담 몇 개 [19] 로이배티 2013.05.30 3807
16 [스포일러] 좀 때늦은 느낌의 '베를린' 잡담 [11] 로이배티 2013.02.12 3334
15 [바낭] 매번 제목 적기 귀찮은 아이돌 잡담입니다 [13] 로이배티 2012.12.23 2906
14 [바낭] 행운을 빌어요 [17] shyness 2012.12.07 1825
13 [고냥/잡담] 죠구리와 숯의 근황, 새 화장실 사기/ 벱후님과의 카톡대화 시리즈. [8] Paul. 2012.11.05 2603
12 [단문&기사링크] 인천 공항 급유 시설을 결국 넘기겠다네요 [6] 로이배티 2012.07.30 20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