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듀게에선 참 언급되지 않는 팀이라 전혀 생각도 못 하고 있었는데.

슈퍼 주니어가 일요일에 신곡을 내고 컴백합니다. 신곡 제목은 '섹시, 프리 & 싱글' 이라고. 이건 뭐 칙릿 소설 제목도 아니고 상당히 오골오골하긴 하지만 '쏘리쏘리' 이후로 이어지는 이 팀의 캐릭터완 잘 어울리기도 하네요. 어쨌거나 지금 활동중인 팀들은 얼른얼른 1위 해 둬야할 듯.


...이라고 해 봤자 1위 한 번씩 나눠 가지며 경쟁 중인 원더걸스, 함수 말곤 딱히 강자가 보이지 않는군요. ^^; 둘 중 한 팀은 롱런할 수 있겠어요. 그게 누가 될진 모르겠지만.


아. 그리고 SM측에서 공개중인 슈퍼주니어 컴백 티저 이미지를 보니...



돌아오시는군요. 흠(...)



2.

말 나온 김에 원더걸스 얘기.

이번 라잌 디스 활동이 끝나면 일본으로 가서 활동할 모양입니다. 노래는 또 '노 바디'인데... 음...;

아니 뭐 신곡 말고 예전 빅 히트곡을 들고 일본 진출하는 것이 한국 아이돌들의 진출 공식이긴 한데. 이게 워낙 묵은 곡이라 좀 새삼스럽단 느낌이;

하지만







예쁘니까 괜찮습니다. (쿨럭;)


그리고 이번 주부터 조권이 솔로 활동을, 7월달엔 2PM 장우영이 솔로 활동을 한다고 하는군요.

상반기에 BtoB, 허각, 포미닛, 에이핑크, 지나 등등을 내보내고 비스트를 준비시키며 가요 프로를 도배하고 있었던 큐브의 바통을 JYP가 이어받을 모양입니다. 미스에이 나왔죠, 사장님도 직접 활동했고 신인 JJ프로젝트에 원더걸스, 장우영 활동 끝나고 올림픽 정리되고 나면 2PM이 출격 예정이니 가을까진 끄떡 없을 듯. 그리고 아마도 그 때 쯤에면 YG 신인팀이 고개를 내밀고 SM의 엑소 케이가 한 번 더 나오고 소녀시대가 출동하고 동방신기 컴백 떡밥이 떠오르면서 2012년이 저물지 않을까 하는 예상이...


이 무슨 '아이돌로 충만한 우주'스런 1년 예상인지. orz



3.

또 다른 7월의 아이돌. 3일에 신곡을 내놓는 티아라는 이런 



걸 찍고 있다는군요. (광수 아저씨이 제발... orz)

새 멤버로 합류한다고 신나게 언론플레이하다가 '언니들께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좀 더 준비한 후에 합류하고 싶어요' 라는 이유로 스스로 데뷔를 미루었다고 광수 아저씨가 주장하는(쿨럭;) 새 멤버가 뮤직비디오에 출연한다고 합니다. 아마 '언니들이 노력하는 데 조금이나마 힘을 더해드리고 싶었어요' 같은 기사도 언젠간 나올 것 같기도 하고(...)


노래 제목은 '데이 바이 데이'인데.

아무래도 사장님께서 이런 제목에 재미들이신 것 같죠; '보핍보핍'으로 처음 1위 먹고 '롤리폴리'로 대박치고 '러비더비'로 이어가고. 중간에 끼어 있던 '크라이 크라이' 같은 노래까지 쳐 주고 (히트는 못 쳤지만) '야야야'도 반복 아니냐고 우겨 본다면 정말 대단한 컨셉이 아닐 수 없습니다. 소녀시대가 한 때 외자 제목을 선호했던 게 떠오르기도 하고...;


어쨌거나 슈퍼 주니어를 상대로 얼마나 선전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덕후 파워로야 애초에 상대가 안 되지만 이 팀은 막강한 음원 강자니까요. 올 상반기 음원 챠트 1위가 러비더비였답니다.


+ 전보람양 동생도 걸그룹으로 데뷔한다는군요. 회사는 모르는 회사(...)인데. 전영록은 아들 하나 딸 둘 중 딸 둘을 모두 데뷔시키게 되었습니다. 아들은 연예인 생각이 없나 보네... 라고 생각하면 안 되는 것이. 아들은 지금 완전 꼬꼬마라서요. 자라고 나면 전스밴드라도 결성할지 모를 일이니 일단 두고 봐야;



4.

그리고 이젠 다크호스라고 부르기도 미안해지는 '그냥 인기 그룹' 씨스타도 또 신곡을 내놓습니다.



이번엔 용감한 형제가 아니라 이단 옆차기의 곡입니다...

라고 적다보니 왠지 좀 그렇네요. 요즘 작곡가들 예명이 다 왜 이런답니까. orz

과연 다른 작곡가의 노래로도 막강 음원 강자의 파워를 보여줄 수 있을지. 비슷하게 덕후층은 약해도 음원빨은 최강급인 티아라와의 경쟁은 어떻게 될지.

...같은 건 사실 별로 안 궁금하고 '막내는 예쁜데 왜 안 뜰까?' 라는 것만 2년째 궁금해하고 있습니다. 왜 인기가 없을까요? 언니들보다 달리기를 못 해서? -_-a



5.

그리고 비스트는...


도대체 언제 나오는 걸까요. orz

이러다 컴백과 동시에 올림픽 개막하겠습니다.



6.

기타 등등

- f(x)도 머지 않아 일본 활동을 시작할 거라는 떡밥들이 꾸준히 돌고 있더군요. 그 쪽에서도 충분히 인기를 끌 것 같긴 합니다. 일단 비주얼이.

- 그렇게 f(x)가 일본에 진출하면 안수정 vs 김지원의 일본 활동을 볼 수 있게 될지도. 김지원양도 일본에서 아이돌로 데뷔한대요. 사실이고, 꽤 오래된 소식입니다.

- 소녀시대 파파라치 일본 무대 영상을 올려볼까 했었는데. 아사히 티비 쪽에서 저작권 관리를 정말 제대로 하는군요. 거의다 잘려서 퍼올 수가 없습니다; 검색 조금 해 보면 고화질 플짤로 금방 찾아볼 수 있지만 그럴 정성은 없고 이 글은 클릭해 버렸는데 듣고 보니 조금 궁금한 기분이 들기도 하시는 분은 아래 영상이라도



가히 저작권 단속 피하기의 신기원이라 불러주고 싶습니다(...)

고화질로 설정하고 큰 모니터에서 전체 화면으로 확대해놓고 보면 볼만 해요. ^^;



7.

사실 좀 더 적을 것이 있지만 이상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59
31 [잡담]손금이 특이하신분 있나요?.. [23] 타보 2010.08.25 7221
30 잡담 [4] 세상에서가장못생긴아이 2010.11.19 1606
29 부페가 안 땡겨요, 아이패드로 동영상 관람, 아테나 시청 포기, 아바도의 말러 1번/4번 블루레이 [2] 시간초과 2010.12.30 1808
28 [잡담]개천절인데 하루가 애잔합니다. [6] 타보 2011.10.03 2274
27 [바낭] 최근에 쓰고 좋았던 화장품 [26] 소소가가 2011.11.02 4836
26 영어 writing 실력을 향상시킬려면? [9] 딸기봄 2011.11.30 2433
» [아이돌] 7월에 활동한다는 (그냥저냥 이것저것) 아이돌 잡담 [14] 로이배티 2012.06.26 2817
24 [일상 잡담] 중학교 도서관 봉사활동 [12] 잔인한오후 2012.07.04 1678
23 [비일상 잡담] 꽤 늦은 엑스포 후기 [18] 잔인한오후 2012.07.05 1882
22 [잡담] 음료수를 고르는 나만의 기준? [5] intrad2 2012.07.12 1752
21 [일상 잡담] 도서관 봉사활동, 시험감독, 아이들 [7] 잔인한오후 2012.07.16 1355
20 [단문&기사링크] 인천 공항 급유 시설을 결국 넘기겠다네요 [6] 로이배티 2012.07.30 2041
19 [고냥/잡담] 죠구리와 숯의 근황, 새 화장실 사기/ 벱후님과의 카톡대화 시리즈. [8] Paul. 2012.11.05 2645
18 [바낭] 행운을 빌어요 [17] shyness 2012.12.07 1864
17 [바낭] 매번 제목 적기 귀찮은 아이돌 잡담입니다 [13] 로이배티 2012.12.23 2934
16 [스포일러] 좀 때늦은 느낌의 '베를린' 잡담 [11] 로이배티 2013.02.12 3368
15 [바낭] SM 12인조 신인 엑소의 1년만의 컴백무대 + 잡담 몇 개 [19] 로이배티 2013.05.30 3856
14 [바낭] 걸스데이의 간략한(?) 역사 [14] 로이배티 2013.06.24 3922
13 첫 야간다이빙 이야기 [12] antics 2013.10.27 1814
12 [바낭] 별로 할 얘기가 없음에도 적어 보는 오늘 감자별 잡...; [13] 로이배티 2013.11.06 15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