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한류라는 것은....

2010.09.28 00:08

soboo 조회 수:4049

 

 그 대상이 일본이던 중국이던 젊은 여성층이 중심이 된 것일까요?

 

 점심시간 회사 근처에 있는 맛없기 짝이 없는 (중국인이 경영하는) 한식당에 가면 90% 이상이 여성들입니다.

 그것도 20대에서 30대 초반의 여성들이죠. 10%의 남자들은 그 여성들을 따라온 경우이고 남성들끼리 앉아 있는 테이블은 단 한 곳도 없어요.

 

 이건 상해 어느 한식당(주 고객층이 중국인인 중국인이 경영하는 대형한식당)에 가나 대동소이입니다.

 

 그리고 이번 중국 국경절 연휴(10월1일~10월3일)에  한국에 방문 예정인 중국인들이 6만여명이래요. 호텔 예약이 꽉차 버렸답니다.

 

 그 와중에 한국일보는 촌스럽게 이런 제목이나 뽑구요....

"왕서방들 몰려온다, 쿠폰 준비해라" - http://media.daum.net/economic/cluster_list.html?newsid=20100927162807808&clusterid=215339&clusternewsid=20100927211107917&p=hankooki

 왕서방이 아니라 왕샤오지에(아가씨)가 온다고 해야죠.

 

 몇 일 전에는 추석이었는데 주말과 겹치면서 4~5일을 쉬게되었고 급기야 회사의 직원 하나가 엊그저께 자기 한국 댕겨 왔다고 싱글벙글 하네요.

 아니 나한테 왜 말 안했냐? 하고 생색을 냈지만 사실 중국아가씨들이 좋아할만한 곳이 어딘지 잘 모르니 고마웠죠;;;

 

 여하간 다녀온 사람이건 가고 싶어 하는 사람이건(99.99%가 젊은 여성들이에요)  왜 한국에 가고 싶냐? 뭐가 좋은데? 물어보면

 한국드라마에서 보여지는 한국의 도시가 너무 이쁘데요. 깨끗하고 사람들도 다 선남선녀고 친절하고 예의바르고....

 

 물론 저는 빈말 전혀 못하는 까칠한 성격탓에  "속지마 그거 다 뻥이야!" 라고 합니다.

 "드라마에 나오는데 그럼 다 잘생긴 배우들이 나오는거 당연하지! 드라마 찍는데 그럼 이쁜데 골라서 찍지!!"

 

 하지만 중국의 젊은 아가씨들은 자기 주장이 매우 강합니다.

 "나도 그 정도는 알어! 그걸 감안해도 너무 깨끗하고 아름답고 잘 생기고 이쁘단 말야!"

 

 흠....

 

 간혹 일본빠들도 있어요. 아주 용감한 케이스죠. 다소 금단의 영역이기 때문에 정말 성격 확실하고 무언가 아방가르드적인 면이 있는 애들이

 일본빠를 자처합니다. 하지만 대세는 한빠에요.

 

 

 그런데 글을 쓰다보니 이런 생각이 드네요.

 

 자고로 이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이국적인 그 무엇을 동경하는건 젊은 여인네들의 공통점이 아닐까? 말입니다.

 

 이국문화에 대한 팬심과 여심은 사촌지간이라고나 할까요?

 

 그런데 왜 하필 한국이냐?  그야 뭐....가장 만만해서일거라 짐작은 합니다.

 대중성이 있다는거죠. 지출해야할 비용면에서 저렴한 편이고 퀄러티는 꽤 좋은 편이고 (가격대 성능비 최고)

 

 이렇게 여심이 한류에 기울수록 중국에서 일하는 저는 불안합니다. 어차피 제가 하는 일의 속성상 남자들도 많이 접촉을 해야 하는데

 이런 경향이 심하면 한국남자를 그냥 쿨하게 사업파트너로만 볼 남자들은 별로 없을거 같아요. 

 솔직히 은근히 째리는 눈초리를 많이 느낍니다. 자격지심이라면 다행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13
20 영화일기 12 : 르네 클레망의 금지된 장난, 쎄씨봉, 위플래쉬, 잉마르 베리만의 제7의 봉인 [3] 비밀의 청춘 2015.09.05 2572
19 매드맥스를 보니 현대 CG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되네요 [8] 쥬디 2015.05.17 3030
18 [아이없는 아이사진] 18개월 [28] 세호 2015.04.01 2588
17 한때의 드림워치 [15] 칼리토 2014.02.06 2892
16 [개] 잘 찍은 것 같아서 올리는 [9] 닥호 2013.05.24 2297
15 서울 갔다 장난감 추가... hermit 2013.03.24 1947
14 담배값 2000원 인상 추진? [8] chobo 2013.03.07 2120
13 컴퓨터가 너무 뜨거워요 ㅠㅠ [7] OscarP 2013.02.11 2452
12 장난 치고 싶어지는 옷. [11] 자본주의의돼지 2012.10.29 5275
11 듀게에 축구팀 맨체스터 시티와 레알 마드리드 팬 있으신가요? [5] 자본주의의돼지 2012.09.20 1003
10 장난 [8] 자본주의의돼지 2012.09.14 1374
9 장난감 덕후께, 리모콘으로 움직이는 자동차 추천 부탁합니다. [4] handmo 2012.06.05 1479
8 추리)119 삐뽀는 왜 안왔을까 [1] 가끔영화 2011.07.22 935
7 [사회기사] 재계 "최저임금 30원 밖에 못 올려주겠다" [15] EEH86 2011.06.29 2323
6 2ne1 신곡 이야기가 없는 것 같네요. [9] 쥬디 2011.06.22 2709
5 듀나님이 피시통신 시절이 많이 그리운가봐요.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4.02 4817
4 지금 눈와요! [6] ageha 2011.04.01 2174
3 [바낭] 말버릇 [1] at the most 2011.02.26 991
» 왜 한류라는 것은.... [18] soboo 2010.09.28 4049
1 [듀9] 아마존에서 장난감 사고 싶은데 배송이 안된데요 ㅠㅠ [9] 슈베이크 2010.09.13 26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