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관문 술 담그기, 연애의 밀당

2014.07.10 17:32

칼리토 조회 수:2891

야관문을 300그램 샀습니다. 생각보다 싸더군요. 단골 찌개집에 맡겨둔 안동소주가 너무 독해서.. 약초를 넣어 마시리라는 생각으로 주문. 잘 익으면 사장님이랑 홀짝 홀짝 나눠 먹을 생각입니다. 야관문은 얼마전에 강신성일씨가 주연했던 동명의 영화 제목이기도 합니다. 존재한다는 것만 알뿐.. 포스터 이미지 보고 볼 생각일랑 접었지요.

 

밑에 카페 직원분을 보고 두근두근 하시는 분의 글을 읽고보니..(카페를 차리자...라는 생각을 잠시 하다가..) 저의 연애 시절이 떠올랐습니다.

 

그때는 오만가지 일에 마음이 두근대고 별거 아닌 징조에도 화들짝 놀라고 행여나 이 마음이 사랑이 아닐까 설레이고 그랬었더랬지요. 결혼하고 나서 그 상태가 계속 유지되는 분들도 계신다고 하지만(확률적으로 높지는 않을 것이고..) 장기간 계속되면 심장병을 의심하라는 말도 있습니다.(우스개치고는 재미도 없다만..)

 

얼마전 처음으로 연애를 하는 5촌 조카가 사무실로 놀러왔습니다. 여대생이라는 말만 들어도 가슴 뛰던 시절이 있었는데 정말 오랫만에 만난 여대생은 조카라 그런지 참 어리고 귀여워 보이더군요. 사촌누나의 당부대로.. 연애란 무엇인가를 잠시 얘기해 줬는데.. (연애로도 꼰대질을 할수있다능..) 요점은 그거였어요. 더 좋아하는 놈이 지는거다!!

 

짧지 않은 연애를 하는 동안 느낀게 그거였습니다. 더 좋아하는 놈이 지는거다. 좋아해도 티내면 안된다. 모아뒀다가 한꺼번에 터뜨려야지.. 자잘하게 여러번 가면.. 쓸모없는 취급 받는다. 우습지만.. 인간 심리라는게 그렇더라구요. 자극이 계속되면 역치가 높아지고 더 큰 자극이 없으면 쉽게 변심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물론 첫눈에 반해서 알콩달콩 사랑하고 결혼해서 애낳고 죽을때까지 백년 해로하는 사람이 왜 없겠습니까만.. 보통의 필부 필녀는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여러가지 생각과 노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밋밋하고 기복없는 영화는 보는 사람을 꿈나라로 이끄는 역할말고는 당최 쓸모가 없지 않나요?? (물론 그런걸 좋아하는 사람은 그런 사람들끼리 사귀면 됩니다만.. )

 

밀당이라는 말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일단 상대가 있냐고 먼저 물어보는게 예의라고 배웠어요. 싱글이신 모든 분들.. 조만간 좋은 인연 만나서 재미있게 연애하시고 즐거운 하루하루 되시길 빕니다. 그때쯤 되면 야관문 술이 필요하게 되실지도.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