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드에 맞추어 시계 바낭

2011.07.23 13:26

dewy 조회 수:752

 

저에게 있어선, 아무리 핸드폰에 시계가 있어도 포기할 수 없는 게 손목시계입니다.

안 차면 허전해요.

약이 떨어져서 시간이 맞지 않아도 차고 있어야 마음이 놓인달까.

조용한 방안에 있으면 의식될 정도로 시침 소리가 무지 크긴 한데.

안 차고 있는 것보단 나아요.

제가 되게 시계에 집착하는 사람처럼 보이는데, 꼭 그렇지도 않아요.

고등학교 입학할 때 쓰던 시계만 차고다녀요. 어떤 옷차림에라도. 허허...

가끔 맘이 동하면, 남동생한테서 뺏어온 세이코를 차고 다니기도 하지만.

역시 저에겐 정겨운 스왓치가 갑입니다.

시계브랜드에 대해선 문외한이라, 시계의 급을 나누는 게시물을 보고선 놀랐습니다.

롤렉스에 오메가면 엄청난 명품인 줄 알았거든요.

스왓치도, 예쁜 시계들은 만만한 가격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전 뚜벅이었음. ^_^

떡밥이 본래 의도와는 다르게 곁가지를 친 것 같지만. 시계 트랜드를 시작한 글에 대해선 이해가 됩니다.

상대방이 시계에 관심이 있고 가지고 있는 돈으로 좋은 시계를 사지 못한다면 더 효용성이 큰 선물에 투자하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여튼. 오래 차고 다니다 보니.

고등학교 때부터 봐온 친구들은, 만날 때마다 한번씩 지적을 해요. 너 그거 아직도 차고 다니냐고.

특별히 누군가가 선물해준 것도 아니고, 내가 산 것도 아니고, 차고 다니던 게 고장이 난 것도 아니라 여즉 차고 다녀요. ㅠㅠ.

오늘 저녁에도 살짝 잔소리 듣겠네요.

기집애들 그럼 돈 모아 사주든가. 흥.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