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드디어 오늘 나왔네요. 아마 쇼케이스도 지금 진행 중일 거구요. 방송 뛰는 건 내일부터.


1. 신곡 뮤직 비디오



'추격자' 때처럼 앨범 인트로와 타이틀곡을 묶어서 뮤직비디오 안에 우겨 넣었군요.

근데 제가 워낙 '추격자'를 좋아해서 그런지 이렇게 인트로랑 셋트로 엮은 효과는 그 때가 더 나았던 듯.


(실은 지금도 종종 이 뮤직비디오 틀어 놓고 인트로부터 따라 부릅니...;;)


암튼 노래는 매우 스윗튠스럽고 인피니트스럽고 그렇습니다. 거기에 울림 사장 취향대로 밴드 사운드 열심히 우겨 넣었구요. ㅋ

그 동안 돈 좀 벌었다고 브라스 세션 같은 것도 생으로 연주하고 집어 넣어서 그런지 이전 노래들에 비해 확실히 듣는 느낌은 좋아진 듯 합니다.

사실 엊그제부터 유튜브에 떠돌던 일본, 대만 쇼케이스 무대 영상을 보곤 좀 읭... 하는 느낌이었는데 제대로 된 음원으로 들으니 노래는 맘에 드네요.

하지만 역시 '스윗튠표'라고 이마에 붙여 놓고 나온 듯한 노래여서 크게 히트는 무리일 테고. 그래서 지금 음원 순위도... (쿨럭;)


뮤직비디오에 돈 팡팡 써서 수중 장면(하필이면;)을 길게 넣었다가 세월호 사건 때문에 다 들어내고 다시 찍었다고 하죠.

바로 저번 앨범엔 비행기 추락씬 넣었다가 사고 나는 바람에 부랴부랴 재편집해서 내놓았었는데. 음...;

암튼 뮤직비디오를 보면 수중 장면이 무엇이었을지 아주 쉽게 짐작이 갑니다. 공중 부양씬이 아주 많은데 그게 실은 물에 빠지는 장면들이었겠죠.

그 외엔... 뮤직비디오가 때깔 좋고 '데스티니'의 애매함보단 훨씬 보기 좋긴 한데. 그래도 여전히 듣보 + 풋내기 시절 뮤직비디오들에 비해 재미는 없네요;

뭐 그래도 '데스티니' 뮤직비디오가 개인적으론 정말 최악이었기 때문에 그냥 만족합니다. (다신 그 감독님과 놀지 말아요 ;ㅁ;)


안무는... 좀 묘하네요.

컨셉이 고대(?) 낭만파의 거장(??) 로미오라서 그런지 예전 안무들에 비해 선이 부드러운 느낌입니다.

괜찮긴 한데 방송 카메라가 게을리 찍어주면 좀 심심해 보일 것 같다는 느낌적인 느낌. 내일 무대 보면 알겠죠.


+ 사실 보컬 측면에선 덤(...)에 가까운 존재감을 자랑해왔던 엘, 성열, 성종의 노래 실력이 많이 늘었고 그만큼 파트도 늘었더군요. 장하다 이것들아. 그러니 완전체 활동 끝나면 얼른 명왕성 데뷔하렴. ㅋㅋㅋ



2. 앨범 간단 소감은


일단 인트로 포함 13곡입니다. 연주곡이나 리메이크 빼면 예닐곱 곡 넣어두고 정규라고 팔던 dsp의 추억 때문인지 배 부르고 좋네요. ㅋ

위에도 적었듯이 연주나 사운드에 예전보다 돈을 좀 쓴 티가 나서 듣기 괜찮구요.

근데... 굉장히 복고풍입니다? ㅋㅋㅋ



이런 난감한 노래도 있고 말이죠. ㅋㅋ

그 외에도 이건 무슨 왬인가 싶은 노래들도 있고. 우현 솔로곡도 굉장히 옛날 생각나는 스타일의 발라드이고... 아니 뭐 옛스럽지 않은 노래가 드뭅니다. ㅋ

일단 저야 이제 나이 먹을만큼 먹은 아저씨이니만큼 이런 스타일은 고맙죠. 하하. 근데 과연 10대, 20대들도 이런 걸 좋아할는지;


암튼 뭐. 무슨 명반 소리까지 들을 앨범은 당연히(?) 아니어도 나름대로 개성도 있고 꽤 준수하게 뽑힌 아이돌 앨범이란 느낌입니다. 괜찮게 들었어요.

뭣보다도 아이돌 앨범에 늘 의무적으로 들어가는 청승 발라드의 비중이 작아서 좋았습니다. 우현 솔로 포함해서 두 곡이네요. 전 아이돌 '청승'류 발라드는 

퀄리티에 상관 없이 그냥 안 듣는지라;


개인적으로 맘에 드는 노랜



이 곡입니다. 아주 촌스럽게 상큼 아련하고 좋아요. ㅋ



3.

암튼 지금 팬덤에선 아쉬운 첫 날 음원 성적을 극복하고 이 분들을 1위 시켜주기 위해 머리를 쥐어뜯고 있겠지요. ㅋㅋ

뭐 건재한 팬덤 파워가 있으니 체면 치레는 충분히 할 정도로 1위 먹고 들어가지 않을까 싶긴 한데.

초막강 팬덤 엑소에게 인기 투표나 동영상 조회수로 이길 일은 없을 텐데 그나마 음반 많이 쳐주는 뮤직뱅크는 5월 내내 결방 확정이고.

다음 주엔 한참 잘 크고 있는 후배 빅스가 등장해서 앨범 판매량을 갈라 먹....


뭐 어떻게든 잘 되겠죠. 잘 나가는 연예인 걱정해서 뭐 한답니까. ㅋㅋㅋㅋㅋ



+ 덤.


올리고 올리고 또 올리고 다시 올리고 잊을 만할 때면 또 올려 보는



꼬꼬마 듣보 시절 가난한 뮤직비디옵니다. 전 이런 게 좋더라구요. 이 팀이 뜨고 돈 벌고난 후의 뮤직비디오는 거의 다 별로... 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41
17 6년간 한국 드라마를 본 프린스턴대 교수 [7] 만약에 2015.11.09 3241
» [아이돌바낭] 인피니트 신곡 mv + 새 앨범 잡담 [6] 로이배티 2014.05.21 1829
15 오늘.. 금요일이라면서요? [5] 멜로봇 2013.06.07 2005
14 [바낭] 안선생님, 자이언트 로보를 갖고 싶어요. [6] 로이배티 2013.04.23 1649
13 김미경씨가 개념녀라는 점이 더 신기했어요+해명기사 [58] 知泉 2013.03.19 7036
12 네시 반 [2] 칼리토 2013.02.27 1052
11 빈볼에 관한 루머들. 그 보이지 않는 야구의 숨겨진 룰? [20] chobo 2012.05.22 2570
10 [바낭] 아침부터 개드립 [12] 세호 2012.04.17 2471
9 결혼합니다. [33] 만약에 2011.10.14 3992
8 카운트다운은 정재영씨 원톱 영화더군요.(스포있음) [2] 옥이 2011.09.27 1798
7 왜 양다리 (불륜)를 걸치는 사람을 가까이 하면 안되나? [4] Weisserose 2011.06.03 4373
6 [바낭] 윗사람이 5분만 이야기하자는 이유는 뭘까요. [9] 나오 2011.06.03 2512
5 글이 지워지면 댓글 달 때 이제는 권한이 없습니다로 나오는군요 [1] 가끔영화 2011.05.09 945
4 별의 목소리, 최종병기 그녀, 세카이계 [6] catgotmy 2011.03.12 1680
3 진짜 2010년은 걸그룹의 해였네욤.. [2] 사람 2010.12.18 2129
2 여름 감기 걸렸어요. [16] 자두맛사탕 2010.08.01 1931
1 뭔가 이상해요..................................... [11] bap 2010.07.23 33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