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리 혹은 불륜을 하는 사람을 왜 친구로 삼으면 안되는지 좀 적습니다. 


0. 고등학교 동창이 있습니다. 생긴것도 괜찮고 운동신경도 좋아서 여자들이 줄을 섰죠. 고등학교때 하도 연애질 하니 걔네 어머니가 화가나셔서 연

애편지며 선물을 불지르셨단 전설을 가졌습니다. 대학때 여름 방학이 되서 만났는데, 그때 부터 연애사를 읊기 시작하는 겁니다. 그때야 뭐 도덕률이 제가 높지 않아 지극히 마초적 관점으로 듣고 그랬는데 대학을 졸업하고 부터 문제가 생겼죠. 대학때 부터 죽자살자 쫓아다닌 여자애랑 결혼을 약속한 것입니다. 워낙에 같이 어울리다 보면 여자들이 그쪽으로 흡수되는 바람에 상당히 짜증나고 힘들었던 제 경우는 그야 말로 복음이었죠. 근데 결혼을 약속하고도 제 버릇을 개 못준다는 말처럼 똑같은 짓을 반복하는 게 사고였습니다. 심지어 들통 날것 같으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그거 막아대는 겁니다. 결론을 말하자면 마지막엔 정말 순진한 여자분을 만나 사귀게 되었고 그 여자분쪽에서 양다리란 걸 알고 어떻게든지 뒤집는다고 노력하다 큰 상처만 받고 말았죠. 그 과정에서 친구들까지도 조직적인 거짓말에 동원되는 겁니다. 정말 사람을 아주 고달프게 만듭니다. 


1. 이후 사회에서 만난 친군데 어찌 어찌 결혼을 했습니다. 그리고 바람을 피우는 겁니다. 어쩌다 한 번 이겠지. 하고 말았는데 이게 아주 습관적이고 중독성이 있단 거죠. 그 친구 집으로 전화할 일이 있어서 전화를 하는데, 친구 처가 전화를 받으면 왠지 좀 이상하게 대하는 거에요. 나중에 알고보니 불륜을 저지르고 나면 꼭 저를 만나고 왔다고 하는 겁니다. 당시 근무 여건이 매우 널널해서 시간이 좀 나던 시절인데, 점심시간에 회사 근처러 찾아와서 밥 먹자거나 하면서 경험담을 이야기 하는 겁니다. 듣는 것도 하루 이틀이지 아주 죽겠더라구요. 그러다 애가 태어났다고 해서 이제 정신 차리겠지 했더니 역시나 달라진 것 하나도 없고 못마땅해서 다른 친구한테 이야기 하니 '살다보면 그럴수도 있는 거 아니냐'는 어이 없는 답변도 들었구요. 문제는 지금 부터가 시작입니다. 그렇게 어울리다 보니 제 자신도 그런데에 대한 면역이 상실되는데 있습니다. 뭐 그 전에도 면역력이 투철한건 아니지만 제 생각 속에서 불륜도 사랑이다 이런 논리로 변화되는거죠. 위태위태 하다 부랴부랴 정리하고 한 동안 스스로 굉장히 조심하고 모종의 치료프로그램도 발동시켜서 겨우 빠져나왔긴 합니다. 


2. 결론을 이야기 할께요. 노희경의 '거짓말'이란 드라마에서 '사랑은 교통사고 같은거야'라는 대사가 있습니다. 네 사랑은 교통사고 같죠. 다만 교통사고와 마찬가지로 사랑도 역시 몇 배의 사고 수습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참 유별난 초년을 살아서 별의 별 인간을 다봤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만들어 놓은 사랑이란 허상의 뒷문으로 수많은 사람이 상처받는 모습도 봤구요. 불륜이건 양다리건 세다리건.. 지네발이건.. 사랑에는 공짜가 없습니다. 어떻게든지 그 댓가를 지불해야 합니다. 어리석으면 어리석을 수록 치러야 할 댓가는 많아지죠. 불륜은 죄이고 어리석은 거죠. 죄의 범주에도 들수 없단 겁니다. 저는 불륜에 대해 그렇게 설명합니다. '정말 불륜 저지르고 싶냐? 그러면 트루라이즈에서 처럼 남에게 피해가 절대 가지 않는 완벽한 거짓말을 만들어봐라!!!' 라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193
17 6년간 한국 드라마를 본 프린스턴대 교수 [7] 만약에 2015.11.09 3247
16 [아이돌바낭] 인피니트 신곡 mv + 새 앨범 잡담 [6] 로이배티 2014.05.21 1833
15 오늘.. 금요일이라면서요? [5] 멜로봇 2013.06.07 2010
14 [바낭] 안선생님, 자이언트 로보를 갖고 싶어요. [6] 로이배티 2013.04.23 1652
13 김미경씨가 개념녀라는 점이 더 신기했어요+해명기사 [58] 知泉 2013.03.19 7047
12 네시 반 [2] 칼리토 2013.02.27 1056
11 빈볼에 관한 루머들. 그 보이지 않는 야구의 숨겨진 룰? [20] chobo 2012.05.22 2573
10 [바낭] 아침부터 개드립 [12] 세호 2012.04.17 2474
9 결혼합니다. [33] 만약에 2011.10.14 3997
8 카운트다운은 정재영씨 원톱 영화더군요.(스포있음) [2] 옥이 2011.09.27 1801
» 왜 양다리 (불륜)를 걸치는 사람을 가까이 하면 안되나? [4] Weisserose 2011.06.03 4399
6 [바낭] 윗사람이 5분만 이야기하자는 이유는 뭘까요. [9] 나오 2011.06.03 2516
5 글이 지워지면 댓글 달 때 이제는 권한이 없습니다로 나오는군요 [1] 가끔영화 2011.05.09 950
4 별의 목소리, 최종병기 그녀, 세카이계 [6] catgotmy 2011.03.12 1684
3 진짜 2010년은 걸그룹의 해였네욤.. [2] 사람 2010.12.18 2132
2 여름 감기 걸렸어요. [16] 자두맛사탕 2010.08.01 1935
1 뭔가 이상해요..................................... [11] bap 2010.07.23 33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