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송신영이 SK와의 주말경기에서 퇴장을 당했습니다.

올시즌 첫퇴장 입니다. 참고로 한화 한대화 감독도 시즌 첫 감독 퇴장.

 

투수의 폼을 계속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위치에 있는 주심들은 투수의 폼으로 빈볼 여부를 알 수 있다 합니다.

빈볼의 경우 몸의 위치나 손의 방향이 확연히 타자쪽을 향한다고 하지요.

투수를 지속적으로 노려보고 있는 타자도 빈볼의 낌새를 느낄때가 있다고 합니다.

 

허나 지금껏 어떤 선수도 -적어도 국내리그에선- 빈볼을 던졌다고 시인한 경우는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메이저 리그에선 대놓고 전략상 빈볼을 던졌다고 말한 사례가 있나 봅니다만.

하기사 정말 쥐어짜듯이 몸쪽 꽉찬공을 던질때 -정말 맞아도 모르겠다고 마음 먹고- 제구가 안되어서 결과적으로 빈볼처럼 보일때가 있긴 합니다.

 

다들 몸쪽공을 던지다 제구가 안되어서 그랬다고 해명을 합니다.

하지만 그게 빈볼인지 아닌지는 정황상 파악이 되기 마련입니다.

 

자, 그럼 빈볼은 투수 단독의 결정인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빈볼은 -빈볼이 존재함을 사실로 두고- 열에 아홉은 벤치의 사인에 의해 결정됩니다.

물론 이것 또한 그 누구도 벤치에서 투수에게 빈볼 싸인을 보냈다고 시인한적은 없습니다.

다만 그걸 대놓고 말하지 않았을 뿐이지요.

정말로 투수 단독으로 빈볼을 던지는 경우가 있다면 오히려 자팀의 벤치에서 발끈할겁니다.

 

그럼 언제 빈볼이 등장하느냐?

큰 점수차로 이기고 있는 경기 후반에 번트를 댄다든지 도루를 하면 빈볼을 던질 가능성이 커집니다.

암묵적으로 지켜지고 있는 말하자면 불문률 같은 거죠. 서로간에 매너를 지키자는 차원에서.

 

한예로 일전에 LG와 롯데전에서 8:2, 6점차로 크게 앞서고 있는 상황, LG 박용근이 연속 도루를 해서 3루까지 갑니다.

설상가상 박용근은 8회 대주자로 1루에 나갔고.

이보다 더 좋은 빈볼 유발 상황은 없을겁니다.

 

다음 타석에 나온 권용관은 겁을 먹고 타석에서 물러나 서있었죠.

 

허나 롯데는 빈볼을 던지지 않았고 다음날 김재박 -역시 김재박!- 은 롯데 로이스터 감독한테 사과를 했습니다.

 

야구를 잘 모르는 사람들에겐 좀 생소한 상황이죠. 누상에서 도루를 하면 왜 안돼? 예, 도루도 상황 봐가면서 해야 한다는 야구계의 숨겨진 룰이 있습죠.

또 그걸 깨면 상대팀을 열받게 하는 행위로 판단 그래서 빈볼이 날라오면 맞는다는, 조금은 희안한 룰도 있구요.

 

그렇게 보면 참 야구란 살벌한 경기입니다.

느리게 던진다 해도 시속 100km가 넘는데 그걸 사람몸에 맞추기 위해 던진다는게 그렇죠?

하지만 그게 야구인데 어쩌겠습니까?

 

적절한 예가 될런지 모르겠습니다만 북미 프로 아이스 하키 리그에선 선수들끼리 싸우는 걸 심판들이 냅두죠? 원래 그런거라고.

 

말그대로 살벌합니다.

 

 

 

아, 빈볼은 영어입니다.

Bean Ball 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41
17 6년간 한국 드라마를 본 프린스턴대 교수 [7] 만약에 2015.11.09 3241
16 [아이돌바낭] 인피니트 신곡 mv + 새 앨범 잡담 [6] 로이배티 2014.05.21 1829
15 오늘.. 금요일이라면서요? [5] 멜로봇 2013.06.07 2005
14 [바낭] 안선생님, 자이언트 로보를 갖고 싶어요. [6] 로이배티 2013.04.23 1649
13 김미경씨가 개념녀라는 점이 더 신기했어요+해명기사 [58] 知泉 2013.03.19 7036
12 네시 반 [2] 칼리토 2013.02.27 1052
» 빈볼에 관한 루머들. 그 보이지 않는 야구의 숨겨진 룰? [20] chobo 2012.05.22 2570
10 [바낭] 아침부터 개드립 [12] 세호 2012.04.17 2471
9 결혼합니다. [33] 만약에 2011.10.14 3992
8 카운트다운은 정재영씨 원톱 영화더군요.(스포있음) [2] 옥이 2011.09.27 1798
7 왜 양다리 (불륜)를 걸치는 사람을 가까이 하면 안되나? [4] Weisserose 2011.06.03 4373
6 [바낭] 윗사람이 5분만 이야기하자는 이유는 뭘까요. [9] 나오 2011.06.03 2512
5 글이 지워지면 댓글 달 때 이제는 권한이 없습니다로 나오는군요 [1] 가끔영화 2011.05.09 945
4 별의 목소리, 최종병기 그녀, 세카이계 [6] catgotmy 2011.03.12 1680
3 진짜 2010년은 걸그룹의 해였네욤.. [2] 사람 2010.12.18 2129
2 여름 감기 걸렸어요. [16] 자두맛사탕 2010.08.01 1931
1 뭔가 이상해요..................................... [11] bap 2010.07.23 33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