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시 반

2013.02.27 16:36

칼리토 조회 수:1056

이상하게 휴대폰 시계를 볼때 자주 눈에 띄는 시간이 4:44 일때가 있죠. 다른 것은 기억에 잘 안남아서 그런건지.. 2:22 나 3:33도 있는데 유독 444가 눈에 띄는지 모르겠어요. 하루중에서 한숨 돌릴만한 시간이라 그런것일지도.

 

오늘은 가슴속에 누군가를 쏴죽이고 싶은 욕망을 품고있는 분과 그 욕망을 스마트하게 해소하기 위해 실총 사격장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군복무를 만땅으로 한 남자들도 권총 사격은 미지의 영역이죠. 요즘 중년의 취미로 가스건을 모아 들이기 시작했는데... 실총 사격은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네요.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 게시판에서 불과 30대 초반의 나이로 세 자녀를 뒤에 남기고 세상을 떠난 젊은 엄마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아는 사람도 아닌데 눈물이 나고 울컥하더군요. 죽은 다음에 천국이나 극락같은 보상 수단(?) 이 없다면 이런 어이없는 죽음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병마로 떠나기전까지도 밝게 웃으며 살던 엄마였다던데.. 내 옆에 있는 아내와 가족들에게 좀 더 잘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생은 아이러니의 연속이라고 생각하지 않으시나요?? 요즘 문득.. 내가 되고 싶었던 사람,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는건지 스스로에게 반문하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195
17 6년간 한국 드라마를 본 프린스턴대 교수 [7] 만약에 2015.11.09 3247
16 [아이돌바낭] 인피니트 신곡 mv + 새 앨범 잡담 [6] 로이배티 2014.05.21 1833
15 오늘.. 금요일이라면서요? [5] 멜로봇 2013.06.07 2010
14 [바낭] 안선생님, 자이언트 로보를 갖고 싶어요. [6] 로이배티 2013.04.23 1652
13 김미경씨가 개념녀라는 점이 더 신기했어요+해명기사 [58] 知泉 2013.03.19 7047
» 네시 반 [2] 칼리토 2013.02.27 1056
11 빈볼에 관한 루머들. 그 보이지 않는 야구의 숨겨진 룰? [20] chobo 2012.05.22 2573
10 [바낭] 아침부터 개드립 [12] 세호 2012.04.17 2474
9 결혼합니다. [33] 만약에 2011.10.14 3997
8 카운트다운은 정재영씨 원톱 영화더군요.(스포있음) [2] 옥이 2011.09.27 1801
7 왜 양다리 (불륜)를 걸치는 사람을 가까이 하면 안되나? [4] Weisserose 2011.06.03 4399
6 [바낭] 윗사람이 5분만 이야기하자는 이유는 뭘까요. [9] 나오 2011.06.03 2516
5 글이 지워지면 댓글 달 때 이제는 권한이 없습니다로 나오는군요 [1] 가끔영화 2011.05.09 950
4 별의 목소리, 최종병기 그녀, 세카이계 [6] catgotmy 2011.03.12 1684
3 진짜 2010년은 걸그룹의 해였네욤.. [2] 사람 2010.12.18 2132
2 여름 감기 걸렸어요. [16] 자두맛사탕 2010.08.01 1935
1 뭔가 이상해요..................................... [11] bap 2010.07.23 33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