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인문학서에 자기계발서적인 면이 없지 않죠.

동양 고전이야 수신제가치국평천하니까요

전 서양 철학은 잘 모르지만 인간은 무엇이고 진리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이 자기계발에 도움이 될 거라고 믿습니다.


언니의 독설은 참 대단했습니다. 여러의미로요.

그리고 그 언니의 독설을 비롯한 여자들에 대한 '독한'충고'들을 찬양하는 남성분들을 볼 때 더 신기했어요.

저 말을 듣고 저렇게 사는 여자가 정말 좋다고?????? 저게 개념녀였어????라는 생각이 물음표랑 둥둥둥 떠다녔습니다.

저게 어떻게부터 저건 자신과 자신의 어머니에 대한 모독이 아니었나,라는 생각만 오락가락했는데.


어떻게 보면 이 분도 김구라씨 마냥 입으로 복을 부르고 화를 부르는 것이겠죠.



+

http://www.fnnews.com/view?ra=Sent1301m_View&corp=fnnews&arcid=13031915375128&cDateYear=2013&cDateMonth=03&cDateDay=19


그러니까 자기 "모든 강의의 원천"이자 "인간을 탐구하"고 "인간의 삶과 꿈, 희망에 대해 말"하는 인문학을 “(인문학을)어디 갖다 쓰려고? 웃기고 있어. 시건방 떨고”라고 하신거죠.

아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201
17 6년간 한국 드라마를 본 프린스턴대 교수 [7] 만약에 2015.11.09 3247
16 [아이돌바낭] 인피니트 신곡 mv + 새 앨범 잡담 [6] 로이배티 2014.05.21 1833
15 오늘.. 금요일이라면서요? [5] 멜로봇 2013.06.07 2010
14 [바낭] 안선생님, 자이언트 로보를 갖고 싶어요. [6] 로이배티 2013.04.23 1652
» 김미경씨가 개념녀라는 점이 더 신기했어요+해명기사 [58] 知泉 2013.03.19 7047
12 네시 반 [2] 칼리토 2013.02.27 1056
11 빈볼에 관한 루머들. 그 보이지 않는 야구의 숨겨진 룰? [20] chobo 2012.05.22 2573
10 [바낭] 아침부터 개드립 [12] 세호 2012.04.17 2474
9 결혼합니다. [33] 만약에 2011.10.14 3997
8 카운트다운은 정재영씨 원톱 영화더군요.(스포있음) [2] 옥이 2011.09.27 1801
7 왜 양다리 (불륜)를 걸치는 사람을 가까이 하면 안되나? [4] Weisserose 2011.06.03 4399
6 [바낭] 윗사람이 5분만 이야기하자는 이유는 뭘까요. [9] 나오 2011.06.03 2516
5 글이 지워지면 댓글 달 때 이제는 권한이 없습니다로 나오는군요 [1] 가끔영화 2011.05.09 950
4 별의 목소리, 최종병기 그녀, 세카이계 [6] catgotmy 2011.03.12 1684
3 진짜 2010년은 걸그룹의 해였네욤.. [2] 사람 2010.12.18 2132
2 여름 감기 걸렸어요. [16] 자두맛사탕 2010.08.01 1935
1 뭔가 이상해요..................................... [11] bap 2010.07.23 33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