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금요일날 망고빙수를 먹으러 가겠다는 계획은 이미 텄네요. 이 시간에 일어나 있으니까 낮에 빙수를 먹으러 가는 건 불가능해졌어요. 아예 이대로 깨어 있다가 오전에 먹으러 가는 방법도 있겠지만...그냥 다음 주에 먹으러 가기로 하죠.



 2.우울하네요. 요즘은 열심히 살려고 하고 있지만 꽤 힘들어요. 그러니까 나의 돈이 아니라 나 자신이 열심히 사는 거 말이죠. 열심히 작업을 하니까 진짜 죽을 듯이 피곤하거든요. 강용석은 하루 순공부시간...그러니까 하루에 무언가에 몰두할 수 있는 시간이 5시간이라고 단언하던데 나는 5시간은커녕 3시간도 안 되는 것 같아요. 


 

 3.어쨌든 운동도 열심히 해야 해요. 예전에는 일을 하면서 동시에 운동을 하는 게 삽질이라고 생각했어요. 왜냐면 하루에 발휘할 수 있는 체력과 집중력은 정해져 있는데 운동을 하면 그걸 한 만큼 그날의 에너지가 소모되는 거니까요.


 하지만 열심히 살려면 운동은 꼭 해야 하는 것 같아요. 운동을 하면 물론 힘들지만 작업을 하거나 공부를 해서 지치게 되는 것과는 다른 종류의 소모거든요. 인간을 자동차에 비유하자면, 운동은 제네레이터의 용량 자체를 키우기 위한 투자인거죠. 운동을 해서 제네레이터의 용량이 늘어나면 그만큼 더 작업이나 공부에 지치지 않게 되니까요.



 4.휴.



 5.사실 놀 때는 스스로 체력이 좋은 건지 나쁜 건지 알 수가 없어요. 잘 못 놀아도 그냥 의욕이 없었나보다...하고 돌아오니까요. 하지만 작업을 해보면 스스로의 체력이 얼마나 되는지 아주 잘 알수있죠. 똑같이 컴퓨터 앞에 앉아서 뭘 하는거지만, 드라마는 연속으로 15시간을 볼 수 있는데 작업은 5시간만 해도 지치거든요. 


 놀 때는 졸리면 그만 놀고 자면 되지만 작업을 할 때는 그만 작업하고 잘 수가 없어요. 그렇다고 계속 작업을 할 수도 없으니 차가운 바닥에 잠깐만 누워 있자...라고 생각하고 바닥에 잠깐 눕곤 하죠. 차갑고 딱딱한 바닥이지만 그럴 때는 정말 눕는다는 것...그 사실에 감사해지곤 해요. 



 6.놀면서 산다는 게 매우 소름끼치는 일이라는 걸 쓰려고 하다가...서론이 너무 길었네요. 다음에 써보기로 하죠. 하지만 슬프네요.



 7.요즘 농사에 대한 비유를 부쩍 하고있지만, 정말 그렇거든요. 씨를 뿌리는 시기는 이미 지나갔기 때문에 그나마 오래 전에 뿌려두었던 씨앗들을 가지고 농사를 지어야 하는 처지예요. 물론 이거라도 있는 게 어디냐고 위안삼을 수도 있겠지만 글쎄요. 과거에 더 많은 씨앗을 뿌려뒀었다면 선택할 수 있는 게 더 많을 거니까요.


 그야 나이가 들어도 오래 전에 해보려던 것에 도전할 수는 있어요. 피아노나 서예나 글쓰기 같은 것들 말이죠. 하지만 그런 건 진짜로 농사를 짓는 게 아니라 취미로 농사를 짓는 거니까요. 취미 생활이나 하자고 힘든 작업을 하고 싶지는 않아요. 



 8.물론 스스로 열심히 산다고 해도 역시 돈은 중요해요. 왜냐면 작업에 매겨지는 돈은 내가 작업을 잘 한건지 아닌지 가늠하게 만들어 주니까요. 그야 처음부터 돈을 벌기 위해 작업하는 것과, 가격이 얼마나 매겨지느냐를 신경쓰는 건 다르긴 하지만요.



 9.다음주 월요일엔 꼭 망고빙수를 먹으러 가야겠어요. 동대입구역에 일찍 가서 밥도 먹고 빙수도 먹고 한잔하고 한바퀴 돌고 퇴근 시간을 피해서 돌아오면 딱 좋거든요.


 아니 생각해 보니까 드래곤시티도 괜찮지 않을까 싶어요. 솔직히 동대입구는 매우 멀거든요. 차도 막히고요. 드래곤시티는 빙수도 훨씬 싸고 칵테일도 훨씬 싸니까 가성비도 좋죠. 드래곤시티의 묘한 중국스러움이 싫기도 하지만 막상 가볼때마다 그게 또 나쁘지도 않거든요. 드래곤시티의 꽃은 킹스베캐이션이랑 스카이비치인데...코로나 때문에 올해는 김이 빠질 걸 생각하니까 우울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9
53 [바낭] 누가 문재인 대통령이 고구마랬어요 [6] 데메킨 2017.05.19 2978
52 해피 할로윈! 할로윈 호박들 모음집 [8] Q 2015.11.01 1314
51 [고양이 사진] 살쾡이계의 코메디안 마눌살쾡이 [5] Q 2015.06.12 1924
50 매드맥스를 보니 현대 CG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되네요 [8] 쥬디 2015.05.17 3051
49 우디네 극동영화제, 마침내 [다크나이트] 와 맞먹는 마블판 수퍼히어로 영상물이 나왔는가 [2] Q 2015.05.07 1364
48 구 듀나게시판의 리뷰 [7] Q 2015.02.22 2456
47 Maine Coon 일명 어메리칸 롱헤어 (고양이 사진 무더기) [6] Q 2015.01.20 1423
46 성에와 얼어붙은 꽃 사진들 [4] Q 2014.12.30 1135
45 [잡담글] 미국에 귀국, 제주도의 아름다움, 대한항공 비행기안에서 본 영화들 기타 [3] Q 2014.09.12 1976
44 최근에 있었던 좋은일, '제자' 와 '학생' 의 차이, 괭이 사진 [5] Q 2014.06.15 2653
43 본문은 지웠습니다 [29] august 2014.04.24 4420
42 [바낭] 들꽃영화상 후보작 상영회, 트위터에 대한 잡상, 거대 고양이 [6] Q 2014.03.22 2048
41 R. I. P. Maximilian Schell [5] Q 2014.02.02 1560
40 신장개점 (....)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Q 2014.01.24 899
39 야밤을 틈타 다람쥐 작은 사진 모음 [11] 팔락쉬 2013.11.10 2254
38 할로윈 호박 사진모음 (연례행사) [4] Q 2013.10.31 3241
37 심심해서 다람쥐 바낭 [13] Pallaksch 2013.06.10 2557
36 [듀다클] 애완 다람쥐 바낭 [14] Pallaksch 2013.02.04 4369
35 (듀나인 + 바낭) 네이버 블로그에서 댓글 기능, 제가 생각하는 듀게의 이상형 (현실 가능성은 제로겠지만 ^ ^) [14] Q 2013.02.02 2561
34 듀게의 여러분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기타 잡담 (설국열차, 청나라때 시의 한 구절, 서빙의 가짜 한자) [8] Q 2013.01.04 24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