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 만화를 정말 재미있게 봐서 일본에서 나온 드라마랑 영화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거든요. 특히 저는 아직 일드 특유의 오버스러움은 적응이 안됩니다.

하지만 일본 드라마의 캐스팅은 정말 좋아요. 우에노 주리랑 타마키 히로시는 정말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았어요.

 

일단 [내일도 칸타빌레] 개인적인 감상 간단 요약.

 

1. 제목이...

2. 설내일???

3. 사랑의 꿈????

4. 돌아와요 치아키 센바이ㅠㅠ

5. 심은경♥♥♥♥

 

한국 버전은 만화적인 요소는 꽤 많이 줄였습니다. 익숙하지 않으신 분들은 만화같다, 일본 버전이랑 똑같다라고도 하시지만 눈 뒤집기나 괴상한 의성어도 줄어들고 등장인물들 비주얼도 현실화 된 편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원작보다 밋밋하다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특히 치아키 선배. 만화의 치아키 선배는 태생부터 귀족. 음악사 집안에서 3살 때부터 피아노 바이올린 배우고, 예정대로라면 비행기 타고 외국 유학 가있어야 할 도련님인데 비행 공포증 때문에 본국에 발목 잡힌 캐릭터인데요. 자기 잘난 맛에 사는데 실제로 잘났기 때문에 할 말 없게 만드는 엄친아로 사실 타마키 히로시도 원작 캐릭터에 비해 포스가 떨어진다고 생각했었어요. 그런데 [내일도 칸타빌레]를 보고있으니 타마키 치아키를 찾게 되네요. 주원은 말끔한 모범생 같기는 한데 치아키같은 나르시즘도 잘 안 보이고 예민 섬세한 왕자님 느낌도 부족해서 많이 심심해요.

 

그리고 피아노. 이건 일본 드라마도 잘 고증이 된 건 아니었는데 [내일도 칸타빌레]가 올해 나온 [밀회]랑 아무래도 비교를 하게 됩니다.

노다메랑 치아키가 처음 만났을 때 노다메가 제멋대로 치는 비창을 '비창이 아니라 비참이군'이라고 치아키가 평하는데, 기상천외 노다메 월드에 입성하는데 참 어울리는 선곡이었거든요. 하지만 만화책에서는 음악은 들을 수가 없잖아요. 드라마에서는 어떻게 표현될지 정말 궁금했는데 리스트의 사랑의 꿈이라니 정말 노다메랑 안 어울리고 평범한 선곡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노다메는 그렇게 단순 로맨스가 아니라구요.

[내일도 칸타빌레]를 보면서 [밀회]기 얼마나 피아노 연출에 공들이고 잘 만든 작품이었는지 느꼈어요. 실제 배우들이 피아노도 익혔고 철저히 드라마를 위해 선곡하고 아예 드라마용으로 연주된 부분도 있다고 들었는데. [내일도 칸타빌레]가 음악적으로 얼마나 완성도를 보여줄지 아직은 미지수입니다.

 

불만이 많지만 이 드라마를 계속 보고 있는건 전 심은경양 때문이에요. [수상한 그녀]를 안 봐서 이 분은 아직 [써니]의 나미, 내지는 아역 이미지로 알고 있었는데 노다메 보고 반했어요. 치아키와 달리 이 분은 우에노 주리를 찾게 되질 않아요. 오버스럽다는 평이 있기는 하지만 원래 노다메 캐릭터가 오버인 걸요. 그런데 그 오버 연기가 자연스럽고 즐거워요. 과다 발랄 오버 연기가 잘못 되었을 때 어떤 참사가 나는지 무수한 예들이 있지요.(최근 연애의 발견의 윤진이 양이 떠오르네요.) 한 때 캐스팅 물망에 올랐던 우리나라 최고 아이돌 그룹 센터분이 이 역을 맡지 않아 천만다행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상상만 해도 이 드라마에 무슨 참사가 일어났을지 그려집니다. 귀여운 배우인 줄만 알았는데 이렇게 매력있는 배우인 줄은 몰랐어요. 그러고보니 [써니] 출신 배우들 행보가 남다르네요. 천우희, 강소라 20대 여배우들 중에서 두각을 나타내시는 분들이 다 [써니] 출신이군요.

 

원작 만화가 개성적인 캐릭터들이 매력적이고, 음악에 대한 사전 조사도 철저하고, 스토리도 재미있고 참 다양한 장점이 있지만 우리나라에서 드라마화 하기 좋은 작품은 아니라고 봐요.

요즘은 '만화적인' 것에 대한 거부감이 좀 줄어들고 있지만 노다메가 비현실적이고 만화적인 캐릭터가 대거 등장하고 만화적인 유머가 가득하다 보니 아무래도 만화로 볼 때 제일 제격인 작품이지요. 특히 만화스러움의 극치인 슈트제레만에 대한 묘사는 일본 드라마도 우리나라 드라마도 아직 신통치가 않습니다. 만화기를 뺐으니 드라마의 힘을 보여줘야 할 텐데 아직 드라마나 음악적인 부분이나 탁 치고오는 맛이 없네요. 이 드라마가 대충 일본 리메이크로 만족하지 말고 자기 매력을 보여주었으면 좋겠는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17
121 국정감사를 빛낸 민주당의 살아있는 양심 [3] 타락씨 2019.10.07 974
120 내 명복을 왜 비느냐?? [13] 김전일 2015.06.11 3368
119 국제시장은 매우 보편적인 영화라고 생각합니다.(약 스포) [15] 칼리토 2015.01.02 2066
118 로저 이버트 닷컴 선정 올 해의 영화 10 [9] 쥬디 2014.12.18 2438
» 노다메 좋아하시는 분들 [내일도 칸타빌레] 보셨나요? [17] 쥬디 2014.10.15 3851
116 지옥선생 누베 드라마화! [2] chobo 2014.10.13 1160
115 오늘 먹은 것, 세배, 결혼... 등등 [16] 칼리토 2014.01.31 2723
114 (속보) 김무성이 명예의 전당에 올랐습니다. 김무성 "대화록 본적 없다" [8] chobo 2013.11.13 3687
113 프라이머리 Caro Emerald 표절 의혹 [29] 푸네스 2013.11.05 5057
112 소피아 코폴라감독 - somewhere 섬웨어(2010) : 그래 맞어 이런게 영화였지 [5] soboo 2013.10.17 2254
111 [별 걸 다 리뷰] 게임기 새로 샀어요-,.- [9] Mk-2 2013.08.20 1830
110 식 안하는 이효리 글을 보면서..여자란 일반적으로 그러한가요? [57] 103호 2013.07.31 6770
109 모든 복은 소년에게 / 모든 복은 듀게에게 [2] 만약에 2013.06.19 840
108 사람은 자기를 좋아할 것 같은 사람에게 끌리는게 아닐까. [4] 쥬디 2013.05.20 2320
107 김별아 작가 소설 [채홍] 영화화 [3] 쥬디 2013.04.22 2646
106 미국 미술 300년전 관람 후기 [11] 칼리토 2013.04.01 3439
105 Ohagi Diary.(떡이야기).- +ㅁ+ [1] 幻影 2013.03.29 1289
104 시어머님 환갑기념 레스토랑 추천해주세요(스테이크) [12] 엘시아 2013.03.29 2553
103 스마트폰 패턴 잠금의 부적절한 사용의 예? [7] chobo 2013.03.04 4444
102 SimCity 5 Close Beta 1시간 플레이 동영상 [12] chobo 2013.03.04 17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