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는 탕웨이가 아닌 탕슉이라고 스스로를 비하하며 자학개그 쳤는가는 서문이고...

 

영화 '만추' 보고 눈물을 흘린 나는 해태눈을 가진 관객인가? 대세인 듯한 혹평(?) 일색 속에서 슬그머니 궁시렁거려 봅니다.(감독의 전작은 보지 못했어요) 

 

비슷한 시기에 개봉하는 엇비슷한 규모의 영화들 중 딱히 보고싶은 건 없고, 날씨도 풀렸는데 그래도 신작영화 한 편은 보고 싶고, 주말 황금시간대인데도 무려 cgv에 표가 남은 것을 별 기대없이 편견도 없이 예매하고 관람한 저로서는, 이 영화 무척 좋았습니다. 영화보고 눈물 흘려본 게 무척 오랜만인데... 저는 사실 이렇게 오다가다 만난 사회부적응형 뜨내기남녀가 연정을 느끼고 엮이지만 끝내 다시 만날 수 없는 영화에 너무 약하다는 것을, 어렸을 때 '우리는 지금 제네바로 간다' 를 보고서는 며칠을 가슴 아파 눈이 붓도록 울던 기억을 근거로 삼고 있습니다. 만약 이 영화를 가을에 개봉해서 봤더라면 진짜 힘들었을 것 같아요. 뭐 눈물을 흘려야만 좋은 영화라는 건 아니지만, 제가 전문가가 아니라서 그런가 이 정도면 범작 이상 아닌가 해서요.  

 

씨크릿 가든에서는 현빈에 대한 호감이 별로 없었는데, 이 영화에서 저는 현빈이 딱 좋았어요. 탕웨이가 너무 탁월한 건 맞지만 못지 않은 존재감이었다고 생각해요. 껄렁껄렁 건들건들 뺀질뺀질 3종세트로 무장한 섹시한 순정남을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요.  씨크릿 가든에서는 이상하게 촌스럽다는 느낌을 버릴 수 없었는데, 영화에선 제대로 매력있고 섹시해주시더군요. 허무한 섹시함이라고나 할까요. 탕웨이와는 또 다르게 빛이 났어요. 혹자들 말대로 이게 시애틀 홍보영상 수준이든 화보 수준이건 간에, 제가 보기엔 영화화하기 좋을 만큼의 톤과 무게로 잘 뽑아낸 것 같아요. 하나도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시애틀 풍경못지 않게 두 사람이 시각적으로도 너무 잘 어울린다는 게 매혹적이었구요. 탕웨이도 장신으로 알고 있는데 힐을 신고도 현빈보다 작은 걸 보니, 현빈 키가 정말 183정도 되는 게 맞나봐요.

 

아, 그리고 저는 현빈보다 사실은 왕징으로 분한 배우 김준성이 훨씬 더 제 타입입니다...(그래서?) 사랑니에서 김정은 첫사랑으로 잠깐 나왔을 때부터 호감이었는데(딱 5~6kg만 덜 나갔더라면 아쉬워 하면서) 이 영화에서 긴가민가 했는데 맞더군요. 저렇게 어딘가 이기적이고 속좁아 보이는 딱딱하고 차가운 무표정한 얼굴에 매력을 느끼는 저는 뭘까요. 몇몇 지인들에게 만추 보라고 권장했어요. 무슨 그런 걸 보냐? 고 반문하던 지인에게 보고 나면 좋을 거라고 말해줬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8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64
40 셔터 아일랜드 두번째 이야기[스포일러有] [2] catgotmy 2011.07.05 2123
39 뒤늦게 도야지님의 '현대기아차 휠이 이상하다'는 글에 대해서.. ^^:; [5] 러브귤 2011.06.23 1918
38 낙동강에 나이아가라 폭포가! [5] chobo 2011.05.30 2242
37 바낭) 아는 분도 계실 '그녀' 오늘은... [18] sweet-amnesia 2011.05.20 3597
36 감성돋는 날짜 [5] 미나 2011.05.12 1686
35 5월도 다가오는데 질러보자 팔짝... 싶은 지름 고민들.. ㅋ [5] 가라 2011.04.28 2243
34 마늘밭에 가고 싶다 [3] 가끔영화 2011.04.17 1624
33 아래글에 이어 세상 참 가끔영화 2011.04.11 990
32 Phil Collins가 은퇴했군요 [9] Nikiath 2011.04.07 1561
31 [실망] 지산락페스티발에 콜드플레이 안 오나보네요 ㅠㅜ [7] kiwiphobic 2011.03.24 2292
30 일본사태가 일깨워준 일상의 소중함 [2] soboo 2011.03.17 2433
29 [ECON] 장하준 비판 소개 (2-1) EH.NET의 [사다리 걷어차기] 서평 [23] 김리벌 2011.03.09 3337
28 다리 좀 덜 짧아보이는 여성 운동화 없을까요? [13] 라면먹고갈래요? 2011.03.04 4648
27 김영삼옹께 50대 친아들이 생겼다는 기사를 보니 새삼 김영삼옹 어록이! [14] chobo 2011.02.28 5087
» <만추>-공교롭게도 코트며 머리모양 머플러까지 비슷했는데 [6] Koudelka 2011.02.21 3453
25 앰버 허드, 키이라 나이틀리, 안나 켄드릭 [7] 자두맛사탕 2011.02.13 2890
24 10아시아 연휴특집 대박(꺅), 미네르바 읽을만 한가요, 적금 이자 +0.1% [4] being 2011.02.02 2623
23 코난의 실체.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2.02 3448
22 이제 이러지 않으려다가 [15] 푸른새벽 2011.01.28 2884
21 [벼룩] 소셜커머스 할인쿠폰 판매 (끌어올림) [1] 가라 2011.01.11 15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