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셨던 분도 있을... 이틀간 잠적했다 복귀한 그녀 이야기 입니다.

 

어언 두 달 쯤. 상당히 노력하며 근태 및 업무에 신경을 쓰는 듯 했습니다.

 

오늘은 출근 시간을 30분 넘겨도 보이질 않아, 전화를 했더니 안 받데요.

30분 쯤 후 문자가 왔습니다. '이제 일어났어요. 얼른 나갈께요' (사실 여기서 일단 '빡!!!' 이죠)

12시 경 출근을 하더군요.

술냄새를 풍풍(감정적이다 싶어도 대체할 단어가 없네요;;;) 풍기며, 제 자리로 와서 하는 말이... 택시를 타고 오다 접촉 사고가 났데요.

목도 아프고 해서 병원비도 상의해야 하고, 가해 차량의 보험 처리 등등 때문에 보기로 했다며 5시 반 쯤 퇴근해도 좋을지 묻습니다.

그러라고 했죠. 사고야(진짜라면;;;) 본인 과실도 아니고, 이런 저런 사고가 이어지는데 스트레스도 받겠다 싶고...

 

오늘 생일인 직원이 있어 오후 느즈막히 다과가 있었는데, 그 때 까지 퇴근을 않더라구요. (사실 그 때는 정신 없는 일 후라 저도 까먹었음;;;)

6시 좀 넘어 오더니, 생일인 팀원과 팀 사람들이 함께 하기로 한 술자리에 꼭 가야 하는 지를 묻데요.

"그런 자린 당연히 갈 수 있는 사람들만 가는거다. 사정이 있으면 가지 않아도 된다. 그러고 보니 갈 시간 지나지 않았나? 얼른 빠져나가라"고 하고, 저는 급한 일이 있어 가벼운 야근을 좀 했습니다.

9시가 다 되어 정리가 되고, 팀원들이 모여 있는 포차로 갔습니다.

 

그런데... 그녀가. 있네요?~!ㄹ얼:ㅣ이:ㄹ!!!

놀라서 "너, 간거 아니었어?"하고 물으니 눈을 찡긋하며 입술에 검지 손가락을 갖다 댑니다. 헉;;;;;;

"왜 안 갔어? 괜찮아?" 다시 물으니, 다시 눈을 찡긋하며 앉으라고 손짓을 하네요. 허허.... 이거 뭐;;;

 

뭔가요 이 친구...

2차로 옮긴 자리에서는(2차도 가더군요) 윗 분들께 제 흉을 보는 것 같더라구요.

무섭고, 일을 잘 알려줘야지 모르는 걸 막 시키고 등등...

참... 뭐 말 싸움 할 기력도 없고 어이도 없고;;; 10년차가 올해 정식 채용된 친구랑 대거리 하면 나중에 말 듣는 사람은 뻔하죠.

그냥 어이 없다 싶어 못 들은 척 했습니다.

 

그러나 참을 수 없던 한 마디... "제가 0억 0천 혼자 다 했어요!"

뭐....뭐?! 뭘 혼자 다해?!

세상에... 팀 매출을 혼자 다 했답니다. 그 친구는 매출 '세금계산서'를 혼자 다 끊었죠;;;;;;; (이 부분은 개념이 없는 건지 허세인지 아리까리 합니다.)

 

못 참고 "말은 바로 하자. 매출 계산서를 끊은거지. 오해하겠네." 하니,

'아잉 어으~~~' 하는 이상한 소리를 내며 제 옆구리를 쿡 찌르고는 눈을 깜빡깜빡하고 있습니다.

 

아...... 도대체 이해가 안되네요.

교통사고 당했다는 친구가, 일찍 가봐야 한다더니 술자리에, 그것도 2차 까지 가서 앉아있는건 뭐고

제 흉을 잡으면 다들 자기 편이 될거라고 생각한 건지 등등.... 저 상식 안에서는 당최 이해가 되지 않는 친구네요.

 

내일 출근해서 불러 앉히면 '아니예요~ 아니예요~ 저 00님 좋아해요.' 할 게 뻔한데;;

 

아;;;;; 직장생활 10여년에 맞는 난관이 이런 친구일 줄은 정말 몰랐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2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05
40 셔터 아일랜드 두번째 이야기[스포일러有] [2] catgotmy 2011.07.05 2114
39 뒤늦게 도야지님의 '현대기아차 휠이 이상하다'는 글에 대해서.. ^^:; [5] 러브귤 2011.06.23 1908
38 낙동강에 나이아가라 폭포가! [5] chobo 2011.05.30 2231
» 바낭) 아는 분도 계실 '그녀' 오늘은... [18] sweet-amnesia 2011.05.20 3590
36 감성돋는 날짜 [5] 미나 2011.05.12 1676
35 5월도 다가오는데 질러보자 팔짝... 싶은 지름 고민들.. ㅋ [5] 가라 2011.04.28 2236
34 마늘밭에 가고 싶다 [3] 가끔영화 2011.04.17 1619
33 아래글에 이어 세상 참 가끔영화 2011.04.11 986
32 Phil Collins가 은퇴했군요 [9] Nikiath 2011.04.07 1560
31 [실망] 지산락페스티발에 콜드플레이 안 오나보네요 ㅠㅜ [7] kiwiphobic 2011.03.24 2287
30 일본사태가 일깨워준 일상의 소중함 [2] soboo 2011.03.17 2425
29 [ECON] 장하준 비판 소개 (2-1) EH.NET의 [사다리 걷어차기] 서평 [23] 김리벌 2011.03.09 3306
28 다리 좀 덜 짧아보이는 여성 운동화 없을까요? [13] 라면먹고갈래요? 2011.03.04 4634
27 김영삼옹께 50대 친아들이 생겼다는 기사를 보니 새삼 김영삼옹 어록이! [14] chobo 2011.02.28 5076
26 <만추>-공교롭게도 코트며 머리모양 머플러까지 비슷했는데 [6] Koudelka 2011.02.21 3445
25 앰버 허드, 키이라 나이틀리, 안나 켄드릭 [7] 자두맛사탕 2011.02.13 2879
24 10아시아 연휴특집 대박(꺅), 미네르바 읽을만 한가요, 적금 이자 +0.1% [4] being 2011.02.02 2616
23 코난의 실체.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2.02 3444
22 이제 이러지 않으려다가 [15] 푸른새벽 2011.01.28 2880
21 [벼룩] 소셜커머스 할인쿠폰 판매 (끌어올림) [1] 가라 2011.01.11 15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