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전에 썼는데

 

새로 글을 쓰는건 그렇지만,

 

다른 이야기이기 때문에 새로 남깁니다.

 

앞의 글에 추가로 이어붙이기는 뭐해서요.

 

 

 

영화의 결말에 대해서 어떤 사람은 열린 결말이라고도 하고

 

확실히 닫힌 결말이라고도 하더군요.

 

검색해보니 의견이 분분한데

 

 

제 생각은

 

<닫힌 결말의 개연성이 크지만, 열린 결말이라고 느껴질 무언가가 있다>는 겁니다.

 

확실히 설명할순 없지만,

 

결말 부분이 아주 매끄럽진 않고 친절한 개연성을 보여주고 있지 않기 때문인것 같은데요.

 

 

 

열린 결말과 닫힌 결말에 대한 논의 자체가 좀 기묘한 부분이에요.

 

왜냐하면

 

닫힌 결말에서라면 <어떤 것이 생각의 왜곡이고, 어떤 것은 아니다.>라는 게 명확합니다. 왜곡이 없는 세계죠.

 

이 영화를 열린 결말로 보면 <어떤 것이 왜곡이고 아닌지가 불분명해집니다.>

 

열린 결말에서의 어떤 해석은 닫힌 결말에서 보면 바로 그게 <생각의 왜곡>을 뜻할수 있죠.

 

 

 

이 영화를 본 감상자의 견해 차이가, 뭐랄까요.

 

이 표현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메타적인 감상이 돼버리는거죠.

 

 

이게 어느정도 정신없는 영화를 만든 감독의 의도일지 아닐지는 모르겠지만

 

꽤나 미묘하고 찝찝한 구석이 있는건 맞습니다.

 

단순히 하하 호호, 해피엔딩 영화는 잘 끝났어요가 아닌

 

살고있는 세계에 대한 시선을 찝찝하게 만들어버리는 구석이 있는..

 

뭐 그런 영화였네요.

 

 

 

추가(7/5 10:22)//

 

이런 소재를 다룬 영화는 제 경험으론 두가지 정도의 결말을 보여줍니다.

 

1.생각의 왜곡을 치유하거나

 

2.결말을 아예 열어버리는

 

 

셔터 아일랜드는 형식상으론 1을 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엔 반전은 그렇게 중요한게 아닙니다. 반전을 다루는 방식을 보면 그렇습니다.

 

반전은 성급하게 성의없이 그리 중요하지 않다는 듯이 처리됩니다.

 

영화 내내, 초반부터 계속 반전에 대한 암시를 주고있는데도 불구하고

 

이 반전이 의도된 부실함이라는걸 티나게 느껴지게 합니다.

 

반전에 대한 암시를 나타내는 부분은 성의있게 처리하면서도

 

정작 반전 부분은 중요하지 않게 보이죠.

 

 

감상자는 이렇게 생각하게 됩니다.

 

'이게 분명히 반전이지만, 뭔가 다른게 있는것 같아. 확실히 말할수는 없지만 뭔가가 있어'

 

말하자면 감상자 자신이

 

1. 생각의 왜곡을 치유하는 결말

 

1을 은연중에 거부하게 하는, 감상자 자신을 생각의 왜곡을 가진 상태로 이끕니다.

 

 

이 지점에서 이 영화는 1도 아니고, 2도 아닙니다.

 

1이라면 휴먼 드라마가 되겠고

 

2는 유희가 될 가능성이 크지만

 

 

셔터 아일랜드는 어딘가 완전히 매끄럽진 않은 이야기를 갖고

 

감상자를 기묘한 위치로 이끌어버립니다.

 

 

 

실로 기묘한 영화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25
» 셔터 아일랜드 두번째 이야기[스포일러有] [2] catgotmy 2011.07.05 2123
39 뒤늦게 도야지님의 '현대기아차 휠이 이상하다'는 글에 대해서.. ^^:; [5] 러브귤 2011.06.23 1918
38 낙동강에 나이아가라 폭포가! [5] chobo 2011.05.30 2241
37 바낭) 아는 분도 계실 '그녀' 오늘은... [18] sweet-amnesia 2011.05.20 3595
36 감성돋는 날짜 [5] 미나 2011.05.12 1686
35 5월도 다가오는데 질러보자 팔짝... 싶은 지름 고민들.. ㅋ [5] 가라 2011.04.28 2243
34 마늘밭에 가고 싶다 [3] 가끔영화 2011.04.17 1624
33 아래글에 이어 세상 참 가끔영화 2011.04.11 990
32 Phil Collins가 은퇴했군요 [9] Nikiath 2011.04.07 1561
31 [실망] 지산락페스티발에 콜드플레이 안 오나보네요 ㅠㅜ [7] kiwiphobic 2011.03.24 2292
30 일본사태가 일깨워준 일상의 소중함 [2] soboo 2011.03.17 2433
29 [ECON] 장하준 비판 소개 (2-1) EH.NET의 [사다리 걷어차기] 서평 [23] 김리벌 2011.03.09 3337
28 다리 좀 덜 짧아보이는 여성 운동화 없을까요? [13] 라면먹고갈래요? 2011.03.04 4648
27 김영삼옹께 50대 친아들이 생겼다는 기사를 보니 새삼 김영삼옹 어록이! [14] chobo 2011.02.28 5087
26 <만추>-공교롭게도 코트며 머리모양 머플러까지 비슷했는데 [6] Koudelka 2011.02.21 3451
25 앰버 허드, 키이라 나이틀리, 안나 켄드릭 [7] 자두맛사탕 2011.02.13 2890
24 10아시아 연휴특집 대박(꺅), 미네르바 읽을만 한가요, 적금 이자 +0.1% [4] being 2011.02.02 2623
23 코난의 실체.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2.02 3448
22 이제 이러지 않으려다가 [15] 푸른새벽 2011.01.28 2884
21 [벼룩] 소셜커머스 할인쿠폰 판매 (끌어올림) [1] 가라 2011.01.11 15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