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무서울 수도 있으니, 미리 경고할게요.

 

 

 

1. 예전에 가위에 많이 눌렸었는데, 가위에 눌리기 직전 빠져 나오는 법을 나름대로 터득한 후로는 가위에 몇 년간 거의 안 눌리더군요.

그러다가 얼마 전에 오랜만에 살짝 눌렸는데, 정말 이런 가위는 처음 겪어봤어요.

제 온 몸이 전기에 맞은 듯 부들부들부들 떨렸는데, 그게 꽤 리얼하게 느껴졌어요.

그리고 눈을 살짝 떴는데, 제 이불이 반 정도 들려 있더군요.

아 그러니까 제가 누워있으면 오른쪽으로 누가 이불을 손으로 들고 있는 것처럼요. (손 같은 건 안 보였습니다만)

현실과 꿈의 중간 느낌이라, 이게 정말 들려있었던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니면 전기장판을 깔았는데, 정말 전기가 올랐던 건가;)

 

2. 번은 사실이 아니었던 거 같아서 썼다가 지웠음

 

3. 잠이 들락말락 하는 순간이 있잖아요. 보통은 자기도 모르는 새에 잠이 들기 마련인데,

전 가끔 아 이제 잠이 들려고 하는구나, 라는 기분이 드는 때가 있어요. 바로 깨어있는 상태에서 자고 있는 상태로 가고 있는,

깨어있음과 자고있음의 중간 상태랄까요. 그 때 가끔 저는 어떤 사람 말소리가 들리는데,

그 말소리는 현실에서 들리는 소리는 확실히 아니지만, 뭐랄까 꿈 속의 세계와 현실의 세계 중간에서 들리는 소리 같아요.

 

4. 가끔, 꿈을 꾸면, 내가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얼굴을 가진 사람이 나오지 않나요?

보통은 지인들이 나오기 마련인데, 가끔 그런 사람이 나옵니다. 신기합니다.

잘 생긴 사람이 나온 적도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178
20 아가씨들과 잠시 이별...ㅡ_ㅠ [15] 샌드맨 2015.09.06 2261
19 RANDO란 걸 깔아봤는데 한국이 대부분이네요. [33] 나나당당 2013.05.19 5045
18 [킬링타임 어플] 오타쿠 카메라,망가 카메라 [1] 자본주의의돼지 2013.02.27 9791
17 다큐멘터리 한 편 보세요. <다섯 대의 부서진 카메라> [3] 칠리 2013.01.05 2182
16 대포누나들의 진화 과정? [12]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4 4887
15 필요했던 적은 없는데 이상하게 갖고 싶은 카메라. [11] 나나당당 2012.08.31 2747
14 저도 이제 DSLR 유저입니다 [3] Weisserose 2012.07.02 1221
13 [고냥/일상바낭] 드릅게 붙어있는 찰떡남매/ 애인님 요리열전 포스팅셔틀! [7] Paul. 2012.04.01 2223
12 [바낭성 짙은..듀나인] 미러리스 카메라를 사려고 합니다. [20] 홍시 2011.11.03 2004
11 [바낭] 사진 잘 찍는 방법.jpg [4] 가라 2011.07.18 2527
10 소녀시대 mr. taxi 첫 라이브 (뮤직스테이션, mirrored) [11] @이선 2011.05.14 3124
» 얼마 전에 눌린 특이한 가위, 잠이 들기 직전의 순간, 단 한 번도 보지 못 한 사람이 나오는 꿈 [6] 프레데릭 2011.04.03 1765
8 늦었지만.그리고 입춘 대길이라네요. [6] 말린해삼 2011.02.04 1423
7 뮤슬리(muesli)를 만드는데 성공했습니다. [5] 해삼너구리 2010.11.19 3618
6 [djunain] 해외(호주)에서 구입한 아이폰4 한국서 사용가능할까요? [9] 찾기 2010.10.27 4367
5 소녀시대 일본판 gee 첫라이브, 엠스테. [3] @이선 2010.10.23 3242
4 SF에 어울릴 것 같은 배우... [8] 셜록 2010.09.20 3177
3 아이폰 때문에 mp4 인코딩 파일이 많아서 안좋군요 가끔영화 2010.09.17 2209
2 [일상사진] 아날로그의 느낌 그대로.. [15] 서리* 2010.08.07 2762
1 링크) 꼭 찾으셨으면 좋겠습니다. [1] 스위트블랙 2010.06.16 19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