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에도 트위터가 있었다면 글쓰는데 빠지지 않는 작가들 중에서도 트위터 하는 분들 많았을 것 같아요.

그래서 상상해 보았습니다.



1. 마크 트웨인 & 버나드 쇼

유머봇을 평정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2. 제임스 조이스

처음엔 특이한 4차원 봇이 등장했다며 트위터상에 화제가 되지만 1만 트윗 넘어가자 팔로워 급감. 소수 매니아층만이 꿋꿋이 지지할 듯.


3. 샤르트르

좀 어려운 얘기 할 때는 팔로워 급감. 그러다 카뮈랑 배틀 한 번 뜨면 다시 팔로워 급증을 반복.


4. 콕도

가끔 크로키 작품도 올리고, 영화 세트나 무대 디자인 촬영한 것도 올리고 다양한 트윗을 올려 인기.


5. 피츠제럴드

만날 여자 얘기만 올린다.


6. 헤밍웨이

훈장, 꼰대, 좋은말 트윗


7. 샐린저

신분 안 밝히고 철저히 익명으로 트윗 활동할 것 같음. 


8. 버지니아 울프

우울한 트윗이 많이 올라와 팔로워들의 걱정을 받을 것 같습니다. 상상해 보니 이 분이 트위터라도 하셨으면 비극을 막지 않을 수 있었을까 생각도 드네요.


9.다자이 오사무

징징대는 트윗 작열. 짜증난 미시마 유키오의 저격도 받지만 미시마 따위는 맞팔도 하지 않고 여전히 징징.


10. 하루키

먹방 봇. 팔로워들의 뱃살이 증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74
21 [듀9] 사진을 찾습니다 [7] 흐흐흐 2014.08.06 1481
» 옛 문호들이 트위터를 했을면 어땠을까? [18] 쥬디 2014.04.24 3439
19 [바낭] 들꽃영화상 후보작 상영회, 트위터에 대한 잡상, 거대 고양이 [6] Q 2014.03.22 2059
18 나라마다 다양한 손가락 욕 [14] amenic 2013.04.12 3654
17 리베리 vs 구자철 자본주의의돼지 2012.12.19 1004
16 (바낭) 듀나님 리뷰 보다가 너무 웃겨서..ㅋㅋㅋ [6] 사람 2012.11.23 3193
15 [바낭] 한 트위터리안의 멘트 + 300mm 망원랜즈의 위엄 [7] beer inside 2012.09.06 8432
14 티아라와 트위터. [36] 자본주의의돼지 2012.07.27 7287
13 쯔유같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 [2] 유니스 2012.05.14 1837
12 지금 네이버, 다음 검색어 순위 상위 단어는... + 영포빌딩 옆 개고기집 여사장 사진 [7] 라곱순 2011.10.30 6685
11 국세청, "탤런트 정가은 '소속사 탈세 제보(?)…검토 중" [21] management 2011.06.02 5355
10 형만한 아우가 없다더니 난형난제로세. [10] maxi 2011.04.06 5301
9 인종차별 트윗에 대해 트위터의 대응이 미온적이네요.. 제가 유별스러운 건지. [9] dhdh 2011.01.25 2484
8 다음블로그로 트위터 백업이라는 걸 해봤는데.... 더 좋은 거 없나요. [3] nishi 2010.12.01 1794
7 [무서운세상] 지하주차장에서 "라디오를 듣다가" 경찰에 신고당하고 트위터에 번호판이 동네방네... [11] 데메킨 2010.11.09 3611
6 요즘 꽂히는 CF [1] Apfel 2010.09.21 2533
5 진중권씨가 진보신당을 탈당했다는 것이 사실입니카. [15] nishi 2010.09.21 5871
4 소심하게 올리는 트위터 신청... [25] 아.도.나이 2010.09.19 3099
3 안상수-홍준표, '러브샷'에 '뽀뽀'까지 [9] 유니스 2010.08.31 3313
2 [바낭] 입사 1년만에 원하는 업무를 맡았는데.. [11] 7번국도 2010.08.24 37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