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djuna.cine21.com/xe/review/5010796

 

 

평점이 BOMB 인것도 있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리플도 왠지 웃기고 ㅋㅋ

 

 

 

보통 제 리뷰는 제 취향과 기준을 아는 사람들에게 영화에 대한 기초적인 정보를 제공해주는 것 이상의 의미는 없습니다. 하지만 이 단계를 넘어 '이 영화가 상영되는 극장 안에는 실수로라도 들어가지 마세요'라고 경고를 하게 되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수목장]이 그렇습니다. 여러분이 이영아나 온주완의 열성팬이라도 해도 제 경고는 달라지지 않습니다. 제 말을 믿으세요. 그들도 여러분이 이 영화의 존재를 모르길 바랄 겁니다. (12/11/06)

 

 

 

이 부분이 가장..

영화는 안봤지만 아무튼 유쾌하게 만들어줘서 고맙네요. 수목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53
21 [듀9] 사진을 찾습니다 [7] 흐흐흐 2014.08.06 1486
20 옛 문호들이 트위터를 했을면 어땠을까? [18] 쥬디 2014.04.24 3450
19 [바낭] 들꽃영화상 후보작 상영회, 트위터에 대한 잡상, 거대 고양이 [6] Q 2014.03.22 2068
18 나라마다 다양한 손가락 욕 [14] amenic 2013.04.12 3679
17 리베리 vs 구자철 자본주의의돼지 2012.12.19 1005
» (바낭) 듀나님 리뷰 보다가 너무 웃겨서..ㅋㅋㅋ [6] 사람 2012.11.23 3203
15 [바낭] 한 트위터리안의 멘트 + 300mm 망원랜즈의 위엄 [7] beer inside 2012.09.06 8440
14 티아라와 트위터. [36] 자본주의의돼지 2012.07.27 7291
13 쯔유같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 [2] 유니스 2012.05.14 1848
12 지금 네이버, 다음 검색어 순위 상위 단어는... + 영포빌딩 옆 개고기집 여사장 사진 [7] 라곱순 2011.10.30 6780
11 국세청, "탤런트 정가은 '소속사 탈세 제보(?)…검토 중" [21] management 2011.06.02 5366
10 형만한 아우가 없다더니 난형난제로세. [10] maxi 2011.04.06 5336
9 인종차별 트윗에 대해 트위터의 대응이 미온적이네요.. 제가 유별스러운 건지. [9] dhdh 2011.01.25 2489
8 다음블로그로 트위터 백업이라는 걸 해봤는데.... 더 좋은 거 없나요. [3] nishi 2010.12.01 1798
7 [무서운세상] 지하주차장에서 "라디오를 듣다가" 경찰에 신고당하고 트위터에 번호판이 동네방네... [11] 데메킨 2010.11.09 3618
6 요즘 꽂히는 CF [1] Apfel 2010.09.21 2535
5 진중권씨가 진보신당을 탈당했다는 것이 사실입니카. [15] nishi 2010.09.21 5880
4 소심하게 올리는 트위터 신청... [25] 아.도.나이 2010.09.19 3104
3 안상수-홍준표, '러브샷'에 '뽀뽀'까지 [9] 유니스 2010.08.31 3316
2 [바낭] 입사 1년만에 원하는 업무를 맡았는데.. [11] 7번국도 2010.08.24 37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