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2014.04.08 22:43

로이배티 조회 수:957

 - 오늘 에피소드는 표면상으론 수동의 소심증 & 오이사의 유혹. 뭐 이렇게 되겠습니다만. 그 실체는 그냥 노주현 & 이순재 쇼였습니다. 김병욱이 시트콤 만들 때 무조건 중장년 배우들은 내공 만빵으로 캐스팅하는 이유를 알겠어요. 오늘은 정말 무슨 내용인지 전개가 어떤지 따질 것도 없이 아무 생각 없이 노주현과 이순재만 보면 웃기는 이야기였습니다. 감자별이야 어떻게 되든 준혁-진아-민혁이 어떻게 되든 남은 회차 동안 그냥 이 사람들만 보여줘도 만족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특히 노수동이 아버지와 마지막 추억 만들어보겠답시고 옆에 가서 눕고, 욕실에 들어가고 하는 장면들은 예고에서 다 봤음에도 불구하고 어찌나 웃기던지. ㅠㅜb


 - 대략 30여년 전에, 제가 일요일 아침마다 누나와 함께 보려고 시도하다 매번 중간에 포기하고 안방을 뛰쳐 나오던 애니메이션이 있었으니 바로 '들장미 소녀 캔디' 였습니다. 중도 포기의 이유는 닐과 이라이저 때문에. 이 둘이 캔디를 괴롭히며 실실거리는 게 너무나도 열불이 터져서 도저히 버틸 수가 없었지요. 제가 그만큼 정의로운 어린이였다는 증거가 아닐까 싶은데. <-

 이제 나잇살 먹고 어지간한 짜증나는 전개, 답답한 인물들은 다 피식 웃으며 감당할 수 있는 인간이 되었지만 여전히 제게 극복되지 않은 이야기 속 인물 유형이 있으니 바로 '악의는 없지만 사람이 좀 모자라서 자기도 모르게 주변에 심대한 민폐를 끼치는 인간형' 입니다. 참고 봐 주기가 너무 힘들어요. 그리고 이 '감자별'에 아주 막강한 이런 캐릭터가 있으니 바로 길선자님이시지요.

 ...뭐 암튼 막판 커피숍 대화 장면을 아주 손에 땀을 쥐고 봤습니다. 오이사 이사의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보며 웃다가. 길선자 반응이 무서워서 쫄아들었다가. 다음 이야기에 또 웃다가. 길선자가 넘어갈까봐 또 쫄아들었다가. 결국 최종적으로 거절하는 걸 보면서 작가님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겠다는 생각까지(...) 정말 길선자가 오늘 오이사 이사에게 넘어가 버렸음 이 시트콤 시청하기 너무 힘들었을 겁니다. orz


 - 그래서 오늘은 102회였고. 이제 18회 남겨 놓은 가운데 내일 이야기는 기둥 줄거리와 상관 없는 그냥 코믹 에피소드들이네요? 

 아... 뭐 이젠 진도 걱정하는 것도 지치고. 작가분들이 알아서 하겠지... 라는 맘으로 그냥 개그를 즐기렵니다. 많이 웃겨만 주세요. 에헤라디야~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3
183 국정감사를 빛낸 민주당의 살아있는 양심 [3] 타락씨 2019.10.07 951
182 유승민, "선거법 부결시키겠다" [10] 타락씨 2019.09.30 915
181 특이한 일드, 고잉 마이 홈 [8] 칼리토 2015.10.16 2307
180 금단 현상_소주 [15] 칼리토 2015.09.29 1679
179 한잔하면서 쓰는 글 [26] 칼리토 2015.08.31 2040
178 [바낭] 요즘 인터넷 세상에서 가장 지겨운 떡밥 [13] 로이배티 2015.05.13 2823
177 [아기사진재중] 육아 잡담 [18] 로이배티 2015.03.20 2157
176 서울, 2014년 겨울 [5] 닥터슬럼프 2014.12.04 1900
175 나를 찾아줘 흥행 비결이 뭘까요?(스포 다수) [5] 쥬디 2014.11.12 1918
174 듀게 SF 모임 10월 참관기 칼리토 2014.10.15 1106
173 아래 '교황 한건'이 파이어 난것에 대한 기독교혐오론자의 소감 [5] soboo 2014.08.10 1918
172 [바낭] 끔찍한 인테리어의 커피숍 / 신기한 커피맛 [8] 익명603 2014.07.29 2679
171 하고 많은 선거구중에 안산은 새누리당 되겠군요. [4] 데메킨 2014.06.03 2789
170 [연속바낭!] god 대단하네요. 와하하하하. [5] 로이배티 2014.05.09 3194
169 [강스포] 세상에나 왕좌의 게임 시즌4에 이 분들이.. / 캐스터미어의 비 [10] Rpgman 2014.04.15 3126
»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4] 로이배티 2014.04.08 957
167 [스포일러] 더 지니어스: 룰 브레이커 결승전 잡담 [11] 로이배티 2014.02.23 2610
166 제가 이번 올림픽에서 주목한 장면들 [8] JKewell 2014.02.20 1977
165 윤진숙 장관 관련 질문 하나(매우 짧은 글). [2] chobo 2014.02.05 2000
164 의외로 이문동주민 -한국외대 근처- 분들이 많으신것 같아 질문합니다. 레알라면 괜찮은가요? [3] chobo 2014.02.04 24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