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2014.03.10 22:08

로이배티 조회 수:1402

- 순재 할아버지 또 무슨 촬영 생겨서 만든 에피소드가 아닌가 하는 생각에 걱정하며 봤습니다. 정말 나이 90에 위폐범으로 잡혀가버릴까봐... -_-;;

 다행히도 그런 일은 없었고 이야기도 그럭저럭 재밌었습니다. 'n만 송원'의 어감도 재밌었고 돈에 찍혀 나오는 이순재 정도 웃겼구요. (특히 1억 송원ㅋㅋ)

 이순재가 노주현을 밀어서 넘어뜨리는 장면은 NG 장면을 살린 것 같더군요. 막판에 아주 짧게 노주현이 웃더라구요. ㅋㅋㅋ


- 짧은 다리의 역습의 줄선생 때까지만 해도 이렇진 않았는데. 이번 감자별의 외국인 캐릭터들은 극중에서 너무 붕붕 뜹니다. 줄리엔도, 후지이 미나두요. 굳이 넣을 필요가 있는 캐릭터들이었을까 싶어서 그럭저럭 괜찮게 나올 때도 괜히 맘이 불편(?)하네요. 김병욱 PD가 완전 의리있는 사람인 건지; 암튼 뭐 그래도 태연하게 막말하는 후지이 미나는 좀 귀여웠습니다.


- 민혁이가 혼자 애잔 놀이에 전념하는 동안 준혁-진아는 열심히 진도 빼네요. 허허허. 그 타이밍에 그렇게 주저 없이 키스라니. 정말 진아말대로 '구르면서 하는 건 다 잘 하는구나' 싶었습니다만. 적어놓고 보니 이 대사 은근히 요망하네요. 나진아 이 녀석(...) 그런데 전 이 커플 키스씬만 보면 자꾸만 


21194D40531DB65821E50E


 이런 느낌이 들어서 말입니다. ㅋㅋㅋ

 여진구가 올해로 18세이고 하연수가 25세죠. 아무리 여진구가 노안 소리를 듣고 하연수가 어려 보여도 둘이 쭉 붙어 있다 보면 티가 날 때가 있어요. 워낙 압도적인 어림이니.

 근데 뭐 그거야 어쨌거나, 민혁이가 불쌍한 건 불쌍한 거지만 요즘 감자별 작가들이 준혁-진아 커플에 신경을 많이 써주는 느낌입니다. 괜히 궁상 떨고 무게 잡지 않고 이렇게 풋풋하고 즐겁게 연애질 단계 밟아가는 걸 보여주니 보기도 훨씬 편하고 재미도 있고 슬슬 이 둘도 잘 되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고 그래요. 오골거리고 상투적이기 짝이 없는 눈밭에서 뛰노는 장면도 그냥 발랄하고 보기 좋더라구요.

 하연수야 워낙 웃는 표정이 잘 어울리는 얼굴이니 당연하다고 치더라도 여진구도 오늘처럼 까불거리는 장난끼 캐릭터로 나오니 한결 보기 좋고 자연스럽더라구요. 진작에 이렇게 좀 해 주지.

 그리고... 여진구는 정말 잘 굴렀습니다. ㅋㅋㅋㅋ 너무 잘 굴러서 혹시 이것도 어쩌다 제작진이 여진구가 잘 구른다는 걸 알게 되어서 (어쩌다가?;;) 극중에서 써먹은 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 저번 키스씬이 논란이 되어서 그런지 오늘 키스씬은 참으로 얌전하더군요. ㅋㅋ


- 그리고 예고를 보니 내일은 또 민혁이 진도 빼기를 시도하는군요. 에헤라디야.


- 저번 글에 윤주님께서 댓글로 달아 주셨던 하연수&여진구의 Love is open door 영상 재활용으로 마무리합니다.





에반게리온 신지 & 아스카가 생각나는 (너만 그래;) 연습 장면. 둘이 귀엽고 잘 어울립니다.



그리고 좀 오골오골했던 결혼식 축가 장면. 

근데 중간에 회상으로 끼어 드는 '사귈래?' '사귀지뭐~' 장면은 유치찬란한 동물 의상이 정말로 그냥 귀여워 보일 정도로 괜찮더라구요. ㅋㅋㅋ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