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날 누군가의 부고를 듣다.

2013.01.22 22:15

닥호 조회 수:1350

네, 제가 오늘이 생일입니다.


이러한 사건의 경위는...


토요일 저의 아버지께서 친구가 하는 가게로 가시는 길에 저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저는 그때 숙면 중이라 전화를 못받았습니다.


아버지는 친구가 하는 가게에서 다른 친구들을 불러 술을 적당히 9시까지 마시고 귀가.


가게주인은 술이 거했는지 가게에서 취침


일요일 새벽에 저의 집주위에서 앰뷸런스가 앵앵 거리는 소리를 들으며, 누가 술먹고 크게 사고쳤구나라고 생각하다. 


아버지는 친구인 가게주인에게 안부전화를 걸었지만 불통.


월요일 아버지는 별안간 까닭없는 불면증이 생기셨음


화요일 내 생일


아버지와 친구분이 함께하는 축하 술자리를 하다. 장소는 자주 들렀던 오리고기요리집.


가게에 갔더니 토요일 술자리에 함께한 아버지의 또다른 친구를 만났음-알고보니 오리고기 요리집이 아버지 친구분이 종친이시라 가게일을 도우러 오셨다고...


어쨌든, 생일 축하합니다~ 하다가, 아버지의 친구분께서 계속 토요일에 찾아갔던 가게주인이 소식이 궁금해져서 전화를 걸다.


알고보니, 아버지의 친구분께서 택시를 타셨는데 택시기사님과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다가 보니


토요일에 찾아갔던 가게에서 며칠전 아침에 앰뷸런스랑 경찰과 119가 왔다갔다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기에 불안해져서 계속 전화를 걸어댄 것이다.


그리고 드디어 가게주인의 친지에게 전화연결.


그리고 충격적인 소식.


가게주인은 토요일에 술자리를 함께 하고 가게에서 취침한 후 다음날인 일요일 아침에 찾아온 처제가 깨워보니 이미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고....


그리고 그 가게란 사실 우리집 근처였던 것이다. 그래서 토요일 아버지가 그 근처를 지나가시다가 생각나서 저에게 느닷없이 안부전화를 하셨던 것이고


그리고 일요일 아침에 난 앰뷸런스가 앵앵거리는 소리를 들었던 것이다...


이 충격이라는 것은...


아버지 : 같이 술자리에 함께했던 친구가 다음날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이제서야 들었다.


나 : 동네의 소란이라고 생각했던 앰뷸런스 소리가.../오늘 내 생일인데....


게다가 플러스로


돌아가신 가게주인분은 사실 무려 아버지와 동성동본에 항렬도 같은 사이였다....


토요일 사실 아버지는 가게주인분에게 나를 소개시키고 싶어서 전화를 걸었던 것이다.-어쩌면 그날 난 그분을 뵈었을지도...


....


그리하여 생일기념은 저멀리로 사라지고 다들 죽음에 대하여 대토론을 하다....


어... 뭐라 정리할 길이 없네요...


중간중간 반말에 용서를...


주의) 이 글은 사실 생일기념 가족 술자리를 파하고 바로 쓰는 두서없는 글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8
386 박재범 무료 음원 뮤비 "에피타이저" 공개 [9] 유디트 2013.02.15 2318
385 샤이니 19일 정규3집 공개, 타이틀곡은 드림걸 (+키 티저) [18] fysas 2013.02.07 2502
384 [동영상] 슈퍼볼 기아차 광고 귀여워요 [4] 닥호 2013.02.05 1599
383 (바낭) 아무르 봤어요(스포 있음) [9] 푸른나무 2013.02.04 1856
382 천덕꾸러기가 된 기분이군요. [11] 작은가방 2013.02.03 4276
381 베를린 보고왔어요 액션 쎄고 좋네요 (스포없음) [2] no way 2013.01.28 2386
380 오오 EA에서 게임 균일가 만원에 파네요 [4] 폴라포 2013.01.24 2059
379 오늘 새벽 축구 경기에서 큰 사건이 터졌군요. [42] 자본주의의돼지 2013.01.24 5539
» 생일날 누군가의 부고를 듣다. [1] 닥호 2013.01.22 1350
377 [바낭] 클라우드 아틀라스의 이상한 점 [5] 데메킨 2013.01.13 1903
376 [바낭] 바이오 하자드6, 파이널 판타지13-2, 언챠티드3, 맥스페인3 등 게임 추천 및 잡담 [7] 로이배티 2013.01.07 2775
375 돌아온 빵상 아줌마 [3] chobo 2013.01.02 2140
374 이제 교회 신도도 오디션을 보고 뽑는군요 [10] 레드필 2012.12.31 3493
373 문화재 복원 : 경희궁의 경우 [1] Aem 2012.12.30 2434
372 멘붕탈출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그래도 어찌 살아지겠지요. [8] 오늘도안녕 2012.12.28 2650
371 자기검열 안하고 살고 싶습니다. [2] 닥호 2012.12.25 1467
370 솔로대첩 가는 이 [8] 닥호 2012.12.24 4567
369 기다릴게요, 염치없이 기적을 바라 너무 죄송하지만, 다시 기다릴게요 [2] Koudelka 2012.12.20 1167
368 여러분,지금 뭐하세요? [20] ML 2012.12.19 2763
367 제발 이기게 해주세요... [4] hermit 2012.12.19 11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