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덕꾸러기가 된 기분이군요.

2013.02.03 01:09

작은가방 조회 수:4276

등업이후 2, 3일에 한 번 꼴로는 듀게에 글을 남겼던 것 같아요. 

여러모로 가진 게 없어서 나눌 게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넋두릴 하거나 질문을 하거나 쓸데없는 바낭을 하거나 그게 다 였던 것 같네요. 

어찌되었건 2, 3일에 한 번 정도라도 글을 남기고, 댓글은 더 자주 달았으니 최근 듀게 분위기에 나름 일조를 한 셈이겠죠. 

논란이 됐던 일들에 목소릴 냈든 안 냈든 그런 건 중요치 않은 것 같아요.


이런 저런 말들이 오고가도 그냥 흘려들으려고 했는데 

소동이 인 후 트위터에서 하루도 빼지 않고 듀게 관련 글을 보네요. 

오늘 읽은 글들은 가히 문제아를 대하는 태도에 가깝더군요. 

주인장님께서도 새로운 유입을 기대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하시고요. 

저는 듀게를 안 지 끽해야 2,3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어요. 그래서 그 이전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잘 모릅니다. 

그런데 얘기되는 걸 듣고 있자면 꽤 바람직한 어떤 집단이었나봐요.

그랬던 집단이 이제는 회생불능의 쓰레기로 취급받게 됐고요. 

그 간극에 뭐가 있는지 저는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알 수가 없네요. 

주인장님도 자성이 필요한 시기라고 하시고 

듀게가 쓰레기가 됐다 칭하는 분들은 이런 저런 묘안을 제안하고 계시더군요. 

하도 문제집단 취급을 하니 여기서 좋다고 놀고 있는 제가 바보가 된 기분이예요. 

그 보다는 뭔가 그런 집단이 되는데 일조한 것 같아 가벼운 죄책감도 일고요. 

어제만 해도 남들이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듀게가 유용하니 자주 오겠다고 글을 남겼는데 

오늘은 물갈이를 위해 빠져주는 게 낫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이런 글도 쓰레기가 되는데 일조하는 건지 모르겠어요. 저는 아직 그 기준을 잘 모르겠으니까요. 어쩌면 모르는 것 자체가 일조하는 건지도 모르겠네요. 

아무튼 저 역시 듀나님의 글을 좋아하고 이 게시판에 애정을 갖고 있습니다. 활동했던 유일한 커뮤니티니까요.

듀나님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 게시판에 애정을 갖는다는 말은 대체 뭔소린지 모르겠지만 뭐 그 분들이나 저나 이 게시판이 좀 더 건강하고 멋진 게시판이 되길 바라는 마음은 같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하는 게 그런 게시판이 되는 건지 저는 아직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잘 모르기 때문에 본의 아니게 게시판을 좀먹고 있는지 모르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곳은 그냥 온라인 커뮤니티일 뿐이다, 라는 글을 읽고 그럼 그럼 하고 고갤 끄덕였었는데 

트위터에서 논의되는 걸 보자니 괜히 마음이 무거워졌어요. 순간 알 수 없는 대역죄라도 지은 기분이 들더라고요. 

한 동안은 띄엄띄엄 눈팅하는 유저가 되보려 합니다. 


듀나님께서 이곳의 개선을 바란다면 그런 활동을 하라고 하셨지요. 

게시판 밖에서 백날 훈수둬봐야 주인장님 말씀대로 변하는 거 없겠죠.

저는 뭘 개선해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전혀 감이 안 와서 일단 물러서 보는 쪽을 택했습니다. 


뭔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 밤 중에 이런 글을 쓰고 있나 모르겠네요.

아무튼 듀게의 건강한 번창을 기원합니다. 

우리 듀게 푸르게 푸르게! 


마무리는 귀여운 수정이로 하겠습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386 박재범 무료 음원 뮤비 "에피타이저" 공개 [9] 유디트 2013.02.15 2318
385 샤이니 19일 정규3집 공개, 타이틀곡은 드림걸 (+키 티저) [18] fysas 2013.02.07 2502
384 [동영상] 슈퍼볼 기아차 광고 귀여워요 [4] 닥호 2013.02.05 1599
383 (바낭) 아무르 봤어요(스포 있음) [9] 푸른나무 2013.02.04 1856
» 천덕꾸러기가 된 기분이군요. [11] 작은가방 2013.02.03 4276
381 베를린 보고왔어요 액션 쎄고 좋네요 (스포없음) [2] no way 2013.01.28 2386
380 오오 EA에서 게임 균일가 만원에 파네요 [4] 폴라포 2013.01.24 2059
379 오늘 새벽 축구 경기에서 큰 사건이 터졌군요. [42] 자본주의의돼지 2013.01.24 5539
378 생일날 누군가의 부고를 듣다. [1] 닥호 2013.01.22 1350
377 [바낭] 클라우드 아틀라스의 이상한 점 [5] 데메킨 2013.01.13 1903
376 [바낭] 바이오 하자드6, 파이널 판타지13-2, 언챠티드3, 맥스페인3 등 게임 추천 및 잡담 [7] 로이배티 2013.01.07 2775
375 돌아온 빵상 아줌마 [3] chobo 2013.01.02 2140
374 이제 교회 신도도 오디션을 보고 뽑는군요 [10] 레드필 2012.12.31 3493
373 문화재 복원 : 경희궁의 경우 [1] Aem 2012.12.30 2434
372 멘붕탈출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그래도 어찌 살아지겠지요. [8] 오늘도안녕 2012.12.28 2650
371 자기검열 안하고 살고 싶습니다. [2] 닥호 2012.12.25 1467
370 솔로대첩 가는 이 [8] 닥호 2012.12.24 4567
369 기다릴게요, 염치없이 기적을 바라 너무 죄송하지만, 다시 기다릴게요 [2] Koudelka 2012.12.20 1167
368 여러분,지금 뭐하세요? [20] ML 2012.12.19 2763
367 제발 이기게 해주세요... [4] hermit 2012.12.19 11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