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제 개인적으론 과거의 김기태 감독 -쌍방울 시절이 아닌 삼성 선수시절- 에 대한 모습은 썩 좋은 편이 아닙니다.

 

선수협 파동과 관련된 기억인데요, 당시 유지현 선수 멱살을 잡고 난동 아닌 난동을 피웠더랬죠.

나중엔 은근슬쩍 구단편에 서서 선수협 창립 반대 기자회견까지.

헌데 실제론 김기태 감독도 당시엔 선수협 설립에 찬성이였으나 돌아가는 모양새를 보니 모구단 삼성의 압박도 있고 해서 반대로 돌아섰다고 합니다.

어쨋거나 저쨋거나 좋은 모양새는 절대 아니였다는 거.

 

신동훈 선수는 아직 20살도 채 안된 신인 선수였군요.

페이스북에 "꼭 1군경기에 나서서 던지고 싶다"라고 했다던데.

그리고 이재영 선수도 괜히 논란의 중심에 서버렸고.

 

감독이 화나면 이럴 수 도 있다는 김기태 감독의 변명 아닌 변명, 거기에는 평소에 자주 입에 담던 팬들은 없었나 봅니다.

 

그나저나 김기태 감독은 내년에 감독으로 남기에는 애로사항이 꽃필것 같군요.

어제 LG 본사로 항의전화가 폭주했답니다.

 

KBO는 상벌위원회를 열기로 했다는 군요.

말 그대로 사면초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2
346 일분짜리 영상물도 영화일까요 [2] military look 2012.11.01 961
345 할로윈 호박들 Jack 'o Lanterns [4] Q 2012.11.01 3230
344 할로윈 때면 생각나는 위기의 주부들 에피소드 [2] 봄눈 2012.10.31 1584
343 [바낭낭낭낭~]심야식당을 보니깐 말이죠 [22] 씁쓸익명 2012.10.19 3962
342 (디아블로3가 생활인데 멘탈 붕괴) 결국 아이템 복사가 이뤄지고 있군요. 하아, 한숨만. 1.0.5 패치는 목요일. 일정 나왔습니다. [12] chobo 2012.10.16 2420
341 남녀, 성역할과 사랑에 관하여 [16] 피로 2012.10.13 3758
340 [유머] 게으름의 증상 5가지 [6] 안수상한사람 2012.10.11 2741
339 에또, 저만큼 귀차니즘에 빠져 사는 사람은 없을 것 같습니다. 샴푸 & 린스 합쳐진거 아니면 싫어요! [20] chobo 2012.10.10 2707
338 어제 준플레이오프 관람기. 난 야구 보면 안돼. 그래야 꼴데지. [5] chobo 2012.10.09 1166
337 [강아지] 놀아요. [12] 닥호 2012.10.05 2036
336 [듀나 대나무숲] 출근하셨습니까? 아, 출근이 정말 싫은 아침, 책상에 왠 PC가 있는데! [30] chobo 2012.10.02 4059
335 [자아비판] 참을수 없는 존재의 쪽팔림에 관하여....ㅠㅠ [15] 오늘은 익명 2012.09.27 3170
334 [글수정] 안철수 원장의 다운계약서건은 합법이 맞습니다. 판례확인했네요. [14] 오늘은 익명 2012.09.27 3716
333 (D-84 디아블로3는 생활) 괴물강화 10레벨, 별거 아니네요. 아즈모단 잡았지요. 악마사냥꾼 공략. [2] chobo 2012.09.26 2233
332 (디아블로3는 생활) 1.0.5 테스트 서버에 접속했습니다. 아, 저의 멘탈은 붕괴되었습니다. 블리자드의 법사사랑은 멈추나? [3] chobo 2012.09.22 1610
331 [근황] 근황 올린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올리나 싶은 근황? [14] 異人 2012.09.20 2636
330 내돈 내고 먹는 회사 회식이었다니... [8] 애니하우 2012.09.17 3678
329 (바낭) 해외여행과 관련된 허세 가득한 생각 있으신가요? [25] 소전마리자 2012.09.16 4015
» 이틀 연속으로 쓰는 김기태 감독 이야기. [15] chobo 2012.09.14 2473
327 골든타임에서 좋았던 대사. [3] peony 2012.09.06 27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