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가지고 있었던 허세 가득한 생각 중에서 직접 해본건


뉴욕 : Empire State of Mind를 들으면서 브루클린 브릿지 걷기. 아침에 SATC에 나온 브런치 가게에서 브런치 먹고 후식은 매그놀리아 컵케이크.

         티파니 매장 앞에서 선글라스끼고 사진찍기. mp3 들고 주말 오전에 센트럴파크 조깅하기.

         스타벅스 커피 들고 택시 잡아서 타기. UN본사에서 인터프리터 영화에 빙의해보기.


홍콩 : 중경삼림 흉내내기 + 다크나이트 흉내내기


이정도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오글거리고 허세넘치지만, 해외까지 갔는데 저런거 한번쯤 해줘야하지 않아요?!




아직 계획만 하고 있는 것은


파리 : 샹젤리제 거리에서 오~ 샹젤리제 들으면서 경쾌하게 걷기. 바게트 사들고 센느강 걷기. 아멜리에 빙의. 미드나잇 인 파리 빙의. 다빈치코드 빙의. 

         아델 Someone Like You 들으면서 감성젖은 파리지앵 남자 놀이

런던 : 해리포터 놀이. 노팅힐 빙의. 2층버스에 쿨하게 앉아보기. 브리짓 존스처럼 출근시간에 거꾸로 길걷기

이탈리아 : 로마의 휴일 놀이. 천사와 악마 추리코스 따라가기. 베니스에서 상념에 잠겨보기. 냉정과 열정 사이 주인공인 척 해보기


등등이 있습니다......ㅋㅋㅋㅋㅋ



분명 하면서도 오글거리고 나중에도 왜 그랬을까ㅋㅋㅋ 란 생각이 들면서 찍은 사진조차 못보겠지만, 해보고 싶지 않아요????ㅋㅋㅋ

아니 거기까지가서 저런것도 안해보면 뭐한대요?!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2
346 일분짜리 영상물도 영화일까요 [2] military look 2012.11.01 961
345 할로윈 호박들 Jack 'o Lanterns [4] Q 2012.11.01 3230
344 할로윈 때면 생각나는 위기의 주부들 에피소드 [2] 봄눈 2012.10.31 1584
343 [바낭낭낭낭~]심야식당을 보니깐 말이죠 [22] 씁쓸익명 2012.10.19 3962
342 (디아블로3가 생활인데 멘탈 붕괴) 결국 아이템 복사가 이뤄지고 있군요. 하아, 한숨만. 1.0.5 패치는 목요일. 일정 나왔습니다. [12] chobo 2012.10.16 2420
341 남녀, 성역할과 사랑에 관하여 [16] 피로 2012.10.13 3758
340 [유머] 게으름의 증상 5가지 [6] 안수상한사람 2012.10.11 2741
339 에또, 저만큼 귀차니즘에 빠져 사는 사람은 없을 것 같습니다. 샴푸 & 린스 합쳐진거 아니면 싫어요! [20] chobo 2012.10.10 2707
338 어제 준플레이오프 관람기. 난 야구 보면 안돼. 그래야 꼴데지. [5] chobo 2012.10.09 1166
337 [강아지] 놀아요. [12] 닥호 2012.10.05 2036
336 [듀나 대나무숲] 출근하셨습니까? 아, 출근이 정말 싫은 아침, 책상에 왠 PC가 있는데! [30] chobo 2012.10.02 4059
335 [자아비판] 참을수 없는 존재의 쪽팔림에 관하여....ㅠㅠ [15] 오늘은 익명 2012.09.27 3170
334 [글수정] 안철수 원장의 다운계약서건은 합법이 맞습니다. 판례확인했네요. [14] 오늘은 익명 2012.09.27 3716
333 (D-84 디아블로3는 생활) 괴물강화 10레벨, 별거 아니네요. 아즈모단 잡았지요. 악마사냥꾼 공략. [2] chobo 2012.09.26 2233
332 (디아블로3는 생활) 1.0.5 테스트 서버에 접속했습니다. 아, 저의 멘탈은 붕괴되었습니다. 블리자드의 법사사랑은 멈추나? [3] chobo 2012.09.22 1610
331 [근황] 근황 올린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올리나 싶은 근황? [14] 異人 2012.09.20 2636
330 내돈 내고 먹는 회사 회식이었다니... [8] 애니하우 2012.09.17 3678
» (바낭) 해외여행과 관련된 허세 가득한 생각 있으신가요? [25] 소전마리자 2012.09.16 4015
328 이틀 연속으로 쓰는 김기태 감독 이야기. [15] chobo 2012.09.14 2473
327 골든타임에서 좋았던 대사. [3] peony 2012.09.06 27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