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심야식당을 한번도 보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듀게에서 벼룩 받아서 읽다보니 아아 별거 아닌데 재밌네요 ^__^

현재는 3권정도만 가지고 있는데 드라마는 또 친구가 보내줘서 시즌 1을 재밌게 봤습니다.

 

 

그런데 참으로 비슷하면서도 다른 가정식의 향연입니다.

 

1화가 비엔나 소세지!

 

이건 저도 꽤나 좋아하는 건데 우리가 보통 먹는 소세지보다 길이가 좀더 긴 거 같아요

우리꺼는 엄지손가락 만 하다면 일본껀 검지정도

 

어쩐지 문어다리 만들기가;; 어렵더만...........-_-;

 

그리고 계란말이

 

이건 만화에서도 자주 등장해서 단것과 짭짤한거 2종류가 있는건 알거든요

그런데 저희 집에서 자주 해 먹는 김말이 말고도 (이건 일본에서도 해 먹는 메뉴인듯) 치츠라든가.............채소하든가 이런건

잘 안 넣나봐요

 

그리고 차밥!!!

 

보면서 잉?이거 보리차에 물 말아먹는거?;;보리차도 차다!

입맛 없을때 자주 먹는 물밥이 차밥으로!

물론 위에 고명이 연어........명란젓..........매실이지만요

 

제가 좋아하는건 깻잎장아찌 혹은 멸치볶음을 얹은 차밥~~~

 

비슷한건 버터라이스라는 고급이름이 아닌 마가린간장밥

이건 어렷을때 먹은 기억이 납니다 그러고 보니 비슷해요

 

 

도서관에 가니 심야식당에 나온 음식들로 된 요리책 같은 것이 잇더라구요

보니 돼지김치 볶음이 잇더라구요

그런데 사진으로 봐서인지 그 김치는 딱 한국김치던데...

 

일본에서는 기무치라고 하고 우리와는 다른 기무치 문화가 있는걸로 아는데

절임방식도 다르고요

그런데 보기엔 완전 똑같.............;;

 

그리고 무엇보다 그 요리엔 우리 김치가 더 어울릴거 같던데...

 

일본에 가면 그 동네 가정식보다 맛난다는 우동이나 케이크 편의점이나 습격햇지

뭐 아는게 없네요

 

이밖에도 비슷하면서도 다른 가정식들 많을 거 같아요

또 있을까요?

 

 

아...........공부할게 한더미 ㅠㅠ 벼락치기 해야하는 늦은 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90
346 일분짜리 영상물도 영화일까요 [2] military look 2012.11.01 962
345 할로윈 호박들 Jack 'o Lanterns [4] Q 2012.11.01 3232
344 할로윈 때면 생각나는 위기의 주부들 에피소드 [2] 봄눈 2012.10.31 1586
» [바낭낭낭낭~]심야식당을 보니깐 말이죠 [22] 씁쓸익명 2012.10.19 3968
342 (디아블로3가 생활인데 멘탈 붕괴) 결국 아이템 복사가 이뤄지고 있군요. 하아, 한숨만. 1.0.5 패치는 목요일. 일정 나왔습니다. [12] chobo 2012.10.16 2422
341 남녀, 성역할과 사랑에 관하여 [16] 피로 2012.10.13 3762
340 [유머] 게으름의 증상 5가지 [6] 안수상한사람 2012.10.11 2743
339 에또, 저만큼 귀차니즘에 빠져 사는 사람은 없을 것 같습니다. 샴푸 & 린스 합쳐진거 아니면 싫어요! [20] chobo 2012.10.10 2711
338 어제 준플레이오프 관람기. 난 야구 보면 안돼. 그래야 꼴데지. [5] chobo 2012.10.09 1168
337 [강아지] 놀아요. [12] 닥호 2012.10.05 2039
336 [듀나 대나무숲] 출근하셨습니까? 아, 출근이 정말 싫은 아침, 책상에 왠 PC가 있는데! [30] chobo 2012.10.02 4062
335 [자아비판] 참을수 없는 존재의 쪽팔림에 관하여....ㅠㅠ [15] 오늘은 익명 2012.09.27 3172
334 [글수정] 안철수 원장의 다운계약서건은 합법이 맞습니다. 판례확인했네요. [14] 오늘은 익명 2012.09.27 3719
333 (D-84 디아블로3는 생활) 괴물강화 10레벨, 별거 아니네요. 아즈모단 잡았지요. 악마사냥꾼 공략. [2] chobo 2012.09.26 2236
332 (디아블로3는 생활) 1.0.5 테스트 서버에 접속했습니다. 아, 저의 멘탈은 붕괴되었습니다. 블리자드의 법사사랑은 멈추나? [3] chobo 2012.09.22 1613
331 [근황] 근황 올린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올리나 싶은 근황? [14] 異人 2012.09.20 2642
330 내돈 내고 먹는 회사 회식이었다니... [8] 애니하우 2012.09.17 3680
329 (바낭) 해외여행과 관련된 허세 가득한 생각 있으신가요? [25] 소전마리자 2012.09.16 4022
328 이틀 연속으로 쓰는 김기태 감독 이야기. [15] chobo 2012.09.14 2476
327 골든타임에서 좋았던 대사. [3] peony 2012.09.06 27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