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전 아직도 그래요.

박명수가 자꾸 상위권 하위권이라고 할때마다 영 적응안되고 불편합니다.

게다가 일위한 가수가 통곡 수준의 눈물을 보이는 것도 부담스러워요 (물론 가수 나름의 고충으로 인한 복받침같은 건줄은 압니다)

득이 되는 부분이 실이 되는 부분보다 훨씬 더 크기 때문에 이만큼 오랜 명맥을 유지하며 관심에 대상이 되는 것도 알겠고요. 다 알겠는데...

그래도 여전히 저는 시청하면서 순간순간 불편해요. 그래서인지 어제 방송도 띄엄띄엄 보게 되더라구요.

생방컨셉도 왠지 오디션프로를 연상케 하는것이 별 창의성도 없어 뵈고...

뭐 어떻게 해야 한다는건 아닙니다. 다만 이런 룰을 적용하고 예능화해야만 무대라는 것이 만들어진다는 게 씁쓸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59
36 [아이돌잡담] 나인 뮤지스 세라 탈퇴 [7] 로이배티 2014.06.25 4405
35 [바낭] 심심하시면 빅뱅 태양 신곡이나... [13] 로이배티 2014.06.03 2434
34 [바낭] 오늘도 짤막한 '너의 목소리가 들려' 잡담 [12] 로이배티 2013.07.24 2826
33 [바낭] 여왕의 교실 2화 아주 짧은 잡담 [8] 로이배티 2013.06.13 3290
32 [스포일러] 쓸 데 없이 길고 산만한 어제 '더 지니어스: 게임의 법칙' 잡담 [17] 로이배티 2013.06.08 2993
31 오늘.. 금요일이라면서요? [5] 멜로봇 2013.06.07 2005
30 [스포일러없음] 자잘한 호화 캐스팅의 공포 영화, 무서운 이야기 2편을 보고 왔습니다 [8] 로이배티 2013.06.05 2236
29 [한밤에 엽편] 누가 범인이냐? [3] clancy 2013.05.18 1402
28 (바낭) 용필옹에 대한 이런 저런 잡담 [2] 방문객21 2013.04.17 2182
27 웹툰 이야기가 만발한 가운데 오늘자 치.인.트 [4] 쥬디 2013.03.07 2829
26 사랑의 의미 : 국립국어원 왈 [14] nobami 2012.12.28 3686
25 쫄지마!! [14] 작은가방 2012.12.18 1927
24 [기사링크] 김연경 선수 문제가 잘 해결되... 려다가 말았습니다. orz [12] 로이배티 2012.10.22 2910
23 조토끼 [루퍼], 평도 좋네요 [4] 폴라포 2012.09.26 2612
22 경기도 교육감 vs 교육과학기술부의 불꽃 배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10] 로이배티 2012.09.03 3215
21 랜덤하게 나라이름 대며 잡담 [17] @이선 2012.07.18 1660
20 f(x) 신곡 일렉트릭 쇼크 하이라이트 [13] 루아™ 2012.06.09 3370
» 그런데 전 아직도 가수의 무대를 두고 점수 매기는게 거슬리고 싫어요 [6] 발광머리 2012.05.07 1856
18 [바낭] 마리오는 왜 재밌는 걸까요 + 그리고 티비 잡담 [2] 로이배티 2012.04.29 2174
17 [아이돌바낭] 오늘 인기 가요 - 금수저를 문 아가의 탄생을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2.04.08 5012
XE Login